국민연금 임의가입자 22만명 시대

10년새 10배 가까이 증가…전업주부 84%… 노후수단 각광…최저생계비 초과부부 3428쌍

국민연금 임의가입자가 곧 22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노후보장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국민연금 임의가입자는 21만9994명이다. 임의가입자는 국민연금 의무가입 대상자는 아니지만 노후를 위해 자발적으로 연금보험료를 내는 사람이다. 주로 국민연금이나 공무원연금 가입자의 배우자로 소득이 없는 전업주부나 만 27세 미만의 학생과 군인 등이다.

임의가입자는 도입 초기인 2003년 2만4000여명에 불과했는데 2006년 2만7000명, 2009년 3만6400명으로 증가세가 미미했다가 2010년 9만명을 넘어섰고, 2011년에는 17만1000여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당시 ‘강남 아줌마’들 사이에 노후대책으로 국민연금이 입소문이 나면서 전업주부 가입자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임의가입자의 80% 이상은 전업주부다. 2014년 12월 말 기준 임의가입자 20만2536명 가운데 여성 가입자는 17만236명으로 84%로 집계됐다.

이들은 소득은 없지만 스스로 보험료를 내고 국민연금에 가입하거나 탈퇴할 수 있다. 임의가입자의 최저 보험료는 지역가입자 전체의 중위소득을 기준으로 정해진다. 2015년 3월 현재 임의가입자는 최저 8만9100원, 최고 36만7200원의 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보험료를 선택해 낼 수 있다. 국민연금은 최소 10년 이상(120개월 이상) 보험료를 내야만 연금수급연령(61∼65세)에 도달했을 때 연금을 받을 수 있다. 매달 8만9100원씩 10년간 보험료를 내면 연금으로 월 16만6000원 정도를 받을 수 있다.

임의가입자가 늘면서 부부가 국민연금에 가입해 각자의 노령연금을 받는 부부 수급자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21만4456쌍에 달한다. 이 가운데 노령연금을 가장 많이 받는 부부는 합산해 월 251만원을 받았다.

부부합산 최저생계비(2011년 기준)인 월 136만원을 초과하는 부부 수급자는 3428쌍이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운전 중 '모유수유'한 여성에게 과태료
  • 운전 중 아기에게 젖 먹인 중국의 한 여성이 공안 단속에 적발돼과태료를 물었다.여성은 차가 막히고 아기가 너무 울어 어쩔 수 없다고 선처를 호소했지만 공안은 고개를 저었다.지난 27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충칭(重慶) 시..
  • 이시영 열애 상대는 제2의 백주부?
  • 배우 이시영이 일반인 사업가와 열애 중이다.28일 이시영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이시영이 한 달 째 열애 중이다. 상대는 일반인 사업가로 요식업에 종사하고 있다며 아직 연애 초기인 만큼 결혼을 언급하기는 이른 상황이다라고 밝혔다.이시영은 MBC..
  • '응답하라' 시리즈 출연진 동창회 연다
  • 응답하라 시리즈 전 출연진이 tvN 10 어워즈에서 동창회를 연다.김석현 tvN 기획제작총괄 CP는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개국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10주년을 맞이해 많은 콘텐츠가 생겼고, 이제는 우리도 할 수 있지 않..
  • 강정호·최지만, 무안타…이대호·김현수는 결장
  •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모두 침묵했다.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은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무안타에 그쳤고,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강정호는 28일(이..
  • '태도 논란' 손흥민, 슈틸리케와 관계 회복할까
  •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의 공개 비판을 받은 손흥민(24토트넘)이 정작 경기에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최고의 기량을 펼치고 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