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홍칼럼] 영호남 의원들은 ‘참가상’이다

공천제도 선거구획정 등 정치개혁 구호 요란한데
지역주의 타파 시도 없어
정치 혁신 안하면 혁명 당할 것

관련이슈 : 김기홍 칼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새누리당 경상도 의원은 동메달이고 수도권 국회의원은 금메달”이라고 했더니 경북 포항이 지역구인 이병석 의원이 “520만 대구·경북민들이 온 정성을 다해서 표를 모아줬는데 이제 와서 뒤통수를 치는 것이냐”고 발끈했다. 이 의원은 ‘대구·경북 버리시는 님은 십리도 못 가서 발병난다’고 아리랑 타령을 늘어놓았는데, 새누리당 경상도 의원들이 동메달인 건 맞다. 마찬가지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새정치연합 전라도 의원은 동메달’이라고 했어도 호남 의원들은 기분 나쁘다고 ‘호남 아리랑’ 가락을 늘어뜨릴 일이 아니다. 호남 의원들도 똑같이 동메달이다. 영·호남 의원들은 자신들이 달고 있는 국회의원 배지를 동메달로 쳐준 것만으로도 다행으로 여겨야 한다. 동메달이 아니라 ‘참가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깃발만 꽂아도 당선된다’거나 ‘당선보다 공천이 더 어렵다’는 얘기가 전설이 아닌 현실로 굳어진 지 수십년째다. 지난 19대 총선에서 영남 지역구 의석 66석 가운데 63석을 새누리당이, 호남 지역구 31석 가운데 28석을 새정치연합이 쓸어갔다. 영호남 텃밭 정치의 실상이 이렇다. 제1당 2당이 한 지역씩을 악착같이 틀어쥔 채 수도권 싸움에서 결판을 내는 선거가 앞으로도 상당기간 죽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런 정치의 징그러운 속살을 모르는 이가 없는데도 정치권은 딴청만 부리고 있다. 여야는 지역주의의 ‘지’자도 꺼내지 않기로 굳게 약속한 것 같다. 입만 열면 ‘혁신’ 운운하면서도 철옹성 같은 지역주의를 허무는 문제에 대해서는 입도 벙긋하지 않는다. 정의화 국회의장이 제헌절 아침에 “지역패권주의와 승자 독식의 선거 제도를 혁파해야 한다”고 호소했지만 들은 척도 안 했다. 오히려 지역주의에 편승해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려는 꼼수만 횡행한다. 무소속 천정배 의원을 진원지로 하는 야당 재편 움직임이 ‘호남 자민련’이라는 비웃음을 사는 것은 짝퉁 ‘DJ 정신’이나 팔면서 몇몇 호남 정치인들을 끌어모아 딴 주머니를 차려는 ‘호남 신당론’으로 비쳐지기 때문이다. ‘수도권 신당’이었으면 ‘수도권 자민련’이란 얘기를 듣지 않았을 것이다.

중앙선관위가 올 초에 내놓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에는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석패율제(惜敗率制) 같은 지역주의 완화 방안이 담겨 있다. 하지만 어쩐 일인지 지역구도 타파에 더 효과적인 소선구제 폐지·중대선거구제 전환 방안은 빠져 있다. 지역 패권과 소선거구제 승자독식 구조가 만들어낸 지역 기득권을 포기하는 일을 여야는 꿈도 꾸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은 대신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준다는 오픈프라이머리(국민완전경선제) 같은 구호로 국민 눈과 귀를 홀리고 있다. 공천제도 개선 제안,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중앙선관위 소속 독립기구화 같은 걸로 통큰 양보를 한 것인 양 또는 국민이 바라고 바라던 정치개혁을 추진하는 것처럼 잔뜩 생색을 내고 있다. 그러면서 뒤돌아서서는 선거구 조정과 비례대표 문제를 주무르는 척하면서 의원 정수를 늘리려고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있다

김기홍 논설위원
한국 사회를 오십년 가까이 지배하고 있는 지역주의는 한반도 반쪽을 동서로 갈라놓은 짓만 한 것이 아니다. 지역만 있고 정책이 없는 정당의 숙주 노릇도 하고 있다. 아무리 죽을 쒀도 변함없이 던져주는 고정표가 있고 1등 아니면 2등을 보장받으니 정책과 민생으로 경쟁할 이유가 없다. 그 결과 여야 가릴 것 없이 무능하고 무기력하고 무책임한 3무(無) 정당이 됐다. 선거 때마다 선거현황판의 영호남 지역이 각각 한가지 색깔로 물드는 꼴을 보고 있는 것은 참기 힘든 일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 여야 지지자들보다 어느 당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무당파 비율이 더 많다. 국민 상당수가 기성 정치·정당에 신물을 내고 있는데도 정치라는 그릇은 국민이 쏟아내는 변화와 혁신, 꿈과 소망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

정치가 진흙탕에서 뒹굴고 있어도 그 안의 정치인들 몇몇은 진흙탕 밖을 바라보고 있어야 한다. 몸이 진흙탕에 빠져 있다고 머리와 눈과 귀마저 진흙탕에서 함께 뒹굴고 있으면 희망이 없다. 정치가 알아서 혁신하지 않으면 혁명을 당할 날이 올 것이다.

김기홍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레고블록 700개로 만든 '고질라 헬멧'
  • .지난 18년간 레고를 이용해 다양한 창작활동을 한 일본의 레고 마니아가 최근 자신의 작품을 소셜 미디어(SNS)에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기루메론이란 닉네임의 그는 약 1개월간 700여 개의 레고블록을 조립해 고질라 머리를 본 따 실제 착용이 가능한 헬..
  • IOI 김세정, 외조부상···'뮤직뱅크' 사전녹화
  • 아이오아이(IOI),구구단 멤버인 김세정이 8일 외조부상을 당했다.9일 출연 예정이던 KBS2 뮤직뱅크는 사전녹화로 대체됐다.김세정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세정은 8일 외할아버지의 부음을 접하고 전북 김제에 마련된 빈소로 향했으며..
  • 문희준 "소율, 직접 끓여준 우엉차에 반해"
  • 가수 문희준이 예비신부 소율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문희준은 8일 방송된 채널A 싱데렐라에서 2013년 가요 프로그램에서 소율을 처음 봤다며 처음엔 다른 가수의 팬인 줄 알았는데 빠빠빠 무대를 보고 가수인 줄 알게 됐다. 그때부터 눈이 갔다고 소..
  • 양현종 측 "일본서 제안 사실···확정은 아냐"
  • KBO리그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 남은 최대어 왼손 투수 양현종(28) 측이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입단설에 아직 확정은 아니다라는 대답을 내놨다.일본 스포츠 전문지 데일리 스포츠는 9일 요코하마가 인재 쟁탈전에서 승리하며 한국..
  • 울다 웃은 블레이클리…모비스에 시즌 첫 3연승
  • 마커스 블레이클리가 롤러코스터를 타는 플레이 끝에 울산 모비스에 시즌 첫 3연승을 안겼다.모비스의 외국인 선수 블레이클리는 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이번 시즌 자신의 최다 득점인 31점을 넣고 리바운드 1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