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적 분위기의 거제도 펜션 ‘와우펜션’ 눈길

연일 이어지던 강추위도 한풀 꺾이면서 주말마다 명소를 찾는 여행객들이 늘고 있다는 소식이다. 게다가 올해는 설 연휴까지 1월에 몰리면서 명절 스트레스를 풀려는 사람들로 인기 여행지는 예약이 만료됐을 정도다.

미세먼지,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최근 해외보다는 국내여행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뚜렷해졌다. 지리적으로 가까운데다 해외 경비로 더 럭셔리한 장소에서 품격 높은 서비스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겨울철 추천여행 코스는 무엇보다 섬을 끼고 있는 남해를 많이 찾는다. 멋진 바닷가 풍경을 바라보면서 노천스파를 즐길 수 있어 천혜의 여행지 거제는 커플은 물론 가족· 단체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여행명소를 자리잡았다.

우선 거제도에는 유명한 관광지들이 즐비하다. 한국의 파라다이스로 불리는 외도는 거제시 일운면에 위치한 천연 동백 숲이다. 아열대 식물인 선인장· 코코스 야자수· 가자니아 등 3000여종의 수목을 만나볼 수 있다.

외도는 거제도와 4km 정도 떨어져 있으며 멋진 일출 풍경과 함께 해금강· 홍도· 대마도 등을 관망할 수 있다. 섬에는 전망대·조각공원·야외음악당·휴게시설 등이 갖춰져 있으며 경상남도 지방문화재로 지정된 공룡발자국 화석이 구경거리다.

또 맑고 깨끗한 남해바닷가의 운치를 만끽할 수 있는 학동흑진주몽돌해수욕장· 잔디민둥산에서 바다를 내려다보며 예쁜 풍차를 감상할 수 있는 바람의 언덕 등이 가 볼 만한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특히 거제에는 이색 고급 펜션들도 많아 연인이나 가족단위 여행을 하기에도 적합하다. 이 가운데 몽돌해수욕장에 위치해 바다가 보이는 노천스파펜션으로 유명한 ‘와우펜션’이 인기몰이 중이다.

전 객실 모던한 복층 구조에 전면 유리창을 설치해 바다 조망권을 극대화한 점이 눈에 띈다. 각기 다른 테마로 구성된 객실과 풀빌라형 테라스하우스에서는 야외제트스파를 즐기거나 바비큐 야외식사· 썬베드 등의 편의시설을 개별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와우펜션(www.wow-pension.co.kr) 관계자는 “객실 내 전면 유리창을 설치하여 침대나 소파, 스파를 즐기면서 최고의 바닷가 풍경을 바라볼 수 있다”면서 “프로포즈 등 다양한 가격 할인 이벤트 서비스도 마련돼 있어 호응이 좋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학원 면접관 '가슴이 첫번째, 얼굴이 두번째'
  • 대학원 입학면접 10여년 경력을 지닌 중국의 교수가 블로그에 여학생의 외모가 합격의 절대적인 조건인 것처럼 표현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베이징 외국어대 언론학부의 챠오 무 조교..
  • 이영애 "엄마 되고 맡은 '사임당', '대장금'과 달라"
  • 배우 이영애가 사임당을 통해 전작 대장금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확신했다.이영애는 2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연출 윤상호) 제작발표회에서 사임당에 대한 재조명이 재밌을..
  • '런닝맨' 종영 번복···"멤버 그대로 계속 달린다"
  • SBS TV 대표 예능 런닝맨이 종영 계획을 번복하고 방송을 계속 이어간다. SBS는 24일 런닝맨 종영을 아쉬워하는 국내외 팬들의 목소리에, SBS와 6인의 런닝맨 멤버들은 현재 멤버 그대로 런닝맨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광수(왼쪽부..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돌아온 이대호···"끊임없이 강조한 것은 팬들"
  • 다시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가 친정팀인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011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 활약하는 모습.3만여 명에 이르는 관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