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펜션 ‘거제아일랜드’ 풀빌라에서 가을바다 즐기기

막바지 단풍을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전국의 산과 들이 북적대고 있다. 지자체마다 단풍축제 등 각종 이벤트를 통해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산에 물드는 단풍은 바다와 접해진 곳에서 보면 더욱 환상적이다. 제주도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큰 섬인 거제도는 10개의 유인도와 52개의 무인도로 이루어져있어 단풍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다.

거제도의 풍경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14번 국도를 따라 북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돌아보면 된다. 거제 해금강을 비롯하여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아름다운 경관이 오감만족을 충족시켜 준다.

몽글몽글한 조약돌이 펼쳐진 몽돌해수욕장과 구조라해수욕장은 가을 가족 피서지로도 인기만점이다. 잔디로 이뤄진 민둥산에 대형풍차가 돌아가는 ‘바람의 언덕’은 드라마나 야외프로그램들의 단골 촬영지 중 하나다.

여기에 거제도에는 이색 펜션들이 많아 그 자체로 하나의 여행공간으로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특히 풀빌라형 노천스파를 즐길 수 있는 저렴한 신축 펜션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여행으로 지친 심신을 달래주고 있다.

이 가운데 전면 대형 통유리를 통해 한려수도와 해금강의 수려한 풍경과 단풍이 한눈에 보이는 ‘거제아일랜드’가 주목을 받고 있다.

미니멀리즘 건축의 표본이라고 소문난 ‘거제아일랜드’ 펜션은 복층구조의 모던하고 럭셔리한 실내와 화이트 톤의 깔끔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개별 객실 내 설치된 월풀스파를 통해 커플이나 연인, 아이들이 있는 가족 단위 제트스파는 물론 스위밍스파를 즐길 수 있는 것도 인기 요소다.

펜션 초입에는 멋진 야자수와 하얀 건물이 한 눈에 인상적으로 들어오며 파란 하늘과 구름이 한 폭의 그림같이 느껴진다. 또한 이국적 느낌의 후면 조경은 해외에 있는듯한 착각을 불러온다.

내부에는 바(bar)를 겸용하는 아일랜드형 식탁과 후드가 설치되어있어 분위기 있게 와인이나 커피를 즐길 수 있으며, 전기그릴을 이용하여 테라스에서 바다와 하늘을 전망 삼아 간단한 고기구이로 멋진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거제아일랜드(geojeisland.kr) 관계자는 “전 객실에 전기그릴이 무상비치 되어 언제든 바베큐 요리를 즐길 수 있다”면서 “테마별 객실, 특화된 스파 시설 속에서 가을 풍경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이유”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E컵 체험 나선 남자들…'목과 허리가'
  • E컵 이상인 여성의 고통과 불편을 몸소 느끼고 이를 해소하고자 남성들이 일일체험에 나섰다.'E컵 데이'를 맞아 1.5kg짜리 무게 추를 어깨에 매단 남성들. 재밌는 듯 웃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어깨, 목, 허리에 통증을 호소한다.란제리 메이커에 근무하는..
  • 엑소 백현, '달의 연인' 발연기 논란
  •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선보인 첫 연기에 혹평이 쏟아졌다.백현은 29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에서 철부지 10황자 왕은 역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왕은은 해수(이지은 분)는 자신의 하녀인..
  • 호란, 3년 만에 이혼 '성격차이'
  • 그룹 클래지콰이멤버이자 가수 호란(본명 최수진)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30일 한 매체는호란 부부가 지난7월 협의이혼했다고보도했다.호란은 10년 전 교제했던 첫사랑을 다시 만나 2013년 3월 결혼에 골인했다.그러나 두 사람은 성격 차이 등의 이유로..
  • 오승환, 삼자범퇴로 시즌 14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으며 시즌 14세이브를 수확했다.오승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6-5로 앞선 9..
  • '이틀 훈련' 황희찬, 중국전 가능하나
  •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0잘츠부르크)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그가 국가대표로 선발된 건 이번이 처음인데, 단 이틀 안에 적응을 마쳐야 한다.황희찬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첫 소집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소속팀 경기가 있었기 때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