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펜션 ‘거제아일랜드’ 풀빌라에서 가을바다 즐기기

막바지 단풍을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전국의 산과 들이 북적대고 있다. 지자체마다 단풍축제 등 각종 이벤트를 통해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산에 물드는 단풍은 바다와 접해진 곳에서 보면 더욱 환상적이다. 제주도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큰 섬인 거제도는 10개의 유인도와 52개의 무인도로 이루어져있어 단풍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다.

거제도의 풍경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14번 국도를 따라 북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돌아보면 된다. 거제 해금강을 비롯하여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아름다운 경관이 오감만족을 충족시켜 준다.

몽글몽글한 조약돌이 펼쳐진 몽돌해수욕장과 구조라해수욕장은 가을 가족 피서지로도 인기만점이다. 잔디로 이뤄진 민둥산에 대형풍차가 돌아가는 ‘바람의 언덕’은 드라마나 야외프로그램들의 단골 촬영지 중 하나다.

여기에 거제도에는 이색 펜션들이 많아 그 자체로 하나의 여행공간으로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특히 풀빌라형 노천스파를 즐길 수 있는 저렴한 신축 펜션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여행으로 지친 심신을 달래주고 있다.

이 가운데 전면 대형 통유리를 통해 한려수도와 해금강의 수려한 풍경과 단풍이 한눈에 보이는 ‘거제아일랜드’가 주목을 받고 있다.

미니멀리즘 건축의 표본이라고 소문난 ‘거제아일랜드’ 펜션은 복층구조의 모던하고 럭셔리한 실내와 화이트 톤의 깔끔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개별 객실 내 설치된 월풀스파를 통해 커플이나 연인, 아이들이 있는 가족 단위 제트스파는 물론 스위밍스파를 즐길 수 있는 것도 인기 요소다.

펜션 초입에는 멋진 야자수와 하얀 건물이 한 눈에 인상적으로 들어오며 파란 하늘과 구름이 한 폭의 그림같이 느껴진다. 또한 이국적 느낌의 후면 조경은 해외에 있는듯한 착각을 불러온다.

내부에는 바(bar)를 겸용하는 아일랜드형 식탁과 후드가 설치되어있어 분위기 있게 와인이나 커피를 즐길 수 있으며, 전기그릴을 이용하여 테라스에서 바다와 하늘을 전망 삼아 간단한 고기구이로 멋진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거제아일랜드(geojeisland.kr) 관계자는 “전 객실에 전기그릴이 무상비치 되어 언제든 바베큐 요리를 즐길 수 있다”면서 “테마별 객실, 특화된 스파 시설 속에서 가을 풍경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이유”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2년간 소시지·감자튀김만 먹었다
  • 세상에는 독특한 식성을 가진 사람이 많다. 그중 소시지와 감자튀김이 아니면 몸이 거부하는 남성도 있다.최근 SWNS 피플에 소개된 다니엘 페나크(26)가 그 주인공이다.지금까지 사과, 바나나 이외엔 과일이나 야채를 먹어본 적 없다는 다니엘. 그는 4살..
  • '또 오해영' 김미경 "서현진, 맞아도 생글생글"
  • 배우 김미경이 또 오해영으로 또 흥행작을 추가했다. 드라마 용팔이 상속자들 주군의 태양 등 유독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는 신스틸러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그다.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에서 오해영(..
  • '아가씨' 김민희 스캔들 속 400만명 돌파
  • 박찬욱 감독의 신작 아가씨가 관객 400만 명을 넘어섰다.26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아가씨는 이달 25일 현재 누적 관객수가 400만5천806명으로 집계돼 개봉 25일째 관객 400만 명을 돌파했다.아가씨는 데드풀이 세운 올해 청소년 관람불가..
  • 추신수, 안타·도루에 득점까지…타율 0.237
  •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와 도루를 기록하고 득점도 올렸다.추신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
  • 이대호, 2타점 결승타…오승환과 맞대결은 불발
  •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첫 타석에서 2타점 적시타를 때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이대호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이대호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