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펜션 ‘거제아일랜드’ 풀빌라에서 가을바다 즐기기

막바지 단풍을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전국의 산과 들이 북적대고 있다. 지자체마다 단풍축제 등 각종 이벤트를 통해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산에 물드는 단풍은 바다와 접해진 곳에서 보면 더욱 환상적이다. 제주도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큰 섬인 거제도는 10개의 유인도와 52개의 무인도로 이루어져있어 단풍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다.

거제도의 풍경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14번 국도를 따라 북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돌아보면 된다. 거제 해금강을 비롯하여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아름다운 경관이 오감만족을 충족시켜 준다.

몽글몽글한 조약돌이 펼쳐진 몽돌해수욕장과 구조라해수욕장은 가을 가족 피서지로도 인기만점이다. 잔디로 이뤄진 민둥산에 대형풍차가 돌아가는 ‘바람의 언덕’은 드라마나 야외프로그램들의 단골 촬영지 중 하나다.

여기에 거제도에는 이색 펜션들이 많아 그 자체로 하나의 여행공간으로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특히 풀빌라형 노천스파를 즐길 수 있는 저렴한 신축 펜션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여행으로 지친 심신을 달래주고 있다.

이 가운데 전면 대형 통유리를 통해 한려수도와 해금강의 수려한 풍경과 단풍이 한눈에 보이는 ‘거제아일랜드’가 주목을 받고 있다.

미니멀리즘 건축의 표본이라고 소문난 ‘거제아일랜드’ 펜션은 복층구조의 모던하고 럭셔리한 실내와 화이트 톤의 깔끔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개별 객실 내 설치된 월풀스파를 통해 커플이나 연인, 아이들이 있는 가족 단위 제트스파는 물론 스위밍스파를 즐길 수 있는 것도 인기 요소다.

펜션 초입에는 멋진 야자수와 하얀 건물이 한 눈에 인상적으로 들어오며 파란 하늘과 구름이 한 폭의 그림같이 느껴진다. 또한 이국적 느낌의 후면 조경은 해외에 있는듯한 착각을 불러온다.

내부에는 바(bar)를 겸용하는 아일랜드형 식탁과 후드가 설치되어있어 분위기 있게 와인이나 커피를 즐길 수 있으며, 전기그릴을 이용하여 테라스에서 바다와 하늘을 전망 삼아 간단한 고기구이로 멋진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거제아일랜드(geojeisland.kr) 관계자는 “전 객실에 전기그릴이 무상비치 되어 언제든 바베큐 요리를 즐길 수 있다”면서 “테마별 객실, 특화된 스파 시설 속에서 가을 풍경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이유”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월 2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