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아름다운 박물관] 면발 뽑고 시식도…춘천막국수체험박물관

춘천을 대표하는 또 다른 음식인 막국수의 역사는 닭갈비보다 더 오래됐다. 강원도가 발간한 ‘향토 음식 소개’ 책자에 따르면, 막국수의 주재료인 메밀은 1600년대 명나라에서 건너왔다. 임진왜란 이후 계속된 흉년으로 식량이 부족하자 인조가 구황작물로 도입한 것.

실제로 메밀은 구황작물로 매우 적합한 곡식이었다. 1610년 허준이 지은 의서 ‘동의보감’에 “메밀은 위장의 습기와 열기를 없애줄 뿐 아니라 소화도 잘 되게 한다”고 적혀 있다.

그러나 메밀을 먹은 후 부기를 호소하는 백성이 늘자 인조는 당시 어의였던 허준에게 처방을 부탁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허준은 “메밀은 계란·노른자·돼지고기를 곁들여 먹어야만 독소를 없앨 수 있다”고 일러주었는데, 이것이 막국수의 시초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와 함께 춘천 막국수가 유명한 이유는 춘천이 항일의병 발원지였다는 역사적 사실에서 찾을 수 있다. 1895년 을미사변을 계기로 전국 각지에서 의병이 일어났다.

당시 의병 발원지 중 하나였던 춘천에서 의병들은 일본군을 피해 깊은 산 속에 들어갔고, 그곳에서 화전 밭을 일구며 메밀∙콩∙조 등을 농사지어 연명했던 것.

이와 관련, 홍승미 춘천막국수체험박물관 과장은 “’막국수’라는 이름도 어려운 시대 상황 속에서 복잡한 조리법 없이 바로 해서 ‘막’ 먹는 국수라고 해서 붙여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실 오늘날 메밀 함량이 100%인 막국수는 찾기 쉽지 않다. 메밀에는 항산화 물질인 루틴(Rutin)이 많이 들어 있다. 단백질 함량이 아주 높고 비타민 B1·B2 니코틴산 등이 풍부해 입맛을 돋울 뿐 아니라 영양가도 높다.

홍 과장은 “메밀이 많이 들어갈수록 좋을 것 같지만, 함량이 ‘진짜’ 100%인 막국수는 맛이 심심해서 한번 먹고 나면 자주 찾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막국수 업계 관계자들은 막국수의 메밀 함량이 60~70% 정도일 때 가장 먹기 좋다고들 얘기한다”고 덧붙였다.

메밀가루 60%와 밀가루·고구마·녹말가루 등을 치대어 반죽했을 때 쫄깃함이 느껴져 먹기에도 좋으며, 시골에서 먹는 예스러운 맛도 살아있다고들 한다.

실제로 춘천막국수협의회영농조합법인은 막국수의 메밀 함량을 60%로 정해 놓고 있다. 다만 막국수의 사촌격인 일본의 냉메밀국수 ‘소바’는 메밀을 100% 함유한다. 메밀 함량이 높다 보니 막국수처럼 쫄깃한 맛이 강하지 않지만, 거친 식감 속에서도 메밀의 풍부한 향을 느낄 수 있다는 평이다.

이런 가운데 2006년 문을 연 춘천막국수체험박물관(신북읍 산천리)에 가면 직접 막국수를 반죽하고 뽑아내 방식대로 양념해 먹을 수 있다.

지난달 30일 오전, 박물관에는 춘천 지역 관광객과 어린이집 아이들이 단체 손님으로 와 있었다. 1층에서 막국수의 유래와 만드는 과정 등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듣고, 2층 체험장으로 올라 가서 막국수용 가루에 따뜻한 물을 붓고 열심히 치댄다.

어른 손바닥만 한 반죽이 만들어지면 틀에 넣고 눌러 면을 뽑는다. 건장한 남자 세 명에 여자 한 명이 기계에 달라붙어 있는 힘껏 누른다. 그러다 길게 뽑아져 나오는 면을 보고는 여기저기서 탄성을 내지른다.

이렇게 직접 뽑은 국수는 끓는 물에 바로 5분 정도 삶고 찬물에 살짝 비벼 헹군다. 바락바락 문지르지 않는 것은 메밀이라 면이 끊어지기 쉽기 때문이다.

거기에 양념장·동치미국물·참기름·김가루 등을 입맛대로 넣어서 시식하면 된다. 여러 명이 반죽한 것을 한데 모아 면을 뽑기 때문에 성인 두 세 명이 충분히 먹을 만큼의 양이 나온다.

춘천=김현주 기자 · 사진=김경호 기자

▶관람안내
개관: 오전 9시~오후 6시(설날·추석 당일 휴무)

▶찾아가는 길
주소: 강원도 춘천시 신복읍 신북로 264

일반버스: 15·16·19번 발산리, 산천리, 시외버스터미널, 인성병원 앞에서 박물관까지 30~40분 소요
150번 춘천역, 남춘천역 앞에서 박물관까지 20~30분 소요
자가용: 서울(46번 경춘국도)-가평-춘천-소양2교-춘천면허시험장-박물관
중앙고속도로(55번)-춘천-소양댐∙양구(구성포방향)-소양댐IC-춘천면허시험장-박물관

본 콘텐츠는 <가족을 생각하는 TOYOTA(도요타)>가 함께 합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가 끄는 수레 타는 男···손에는 채찍까지
  • 개가 끄는 수레에 올라탄 남성이 중국의 한 도로에서 포착됐다. 네티즌들은 잔인하다며 지적하지만, 정작 남성은 별일 아니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중국 허베이(河北) 성 바..
  • 박나래, 유부남 교수에 "집에 안갈래"
  • 개그우먼 박나래가 19금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박나래는 최근 채널A 오늘부터 대학생 녹화에서 교수를 향해 농염한 19금 발언을 던져 놀라움을 안겼다.박나래는 체육교육과 수업시간에 처음 만난 교수를 나래바(Bar)에 초대하며 나래바에 가면 2박3일..
  • '이상윤과♥' 유이, 결혼 언급 발언 눈길
  • 배우 이상윤(35)과 열애 중인 유이(28)가 최근 결혼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유이와 이상윤은 각각 소속사를 통해 올해 초 모임을 통해 처음 만났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예쁘게 만나고 있다고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앞서 유이는 지난 4월24일 방송된 MBC..
  • 0.02% 확률로···'기적' 완성한 레스터시티
  • .어떤 이는 이를 기적이라고 하고, 어떤 이는 동화라고 말한다. 세계 최고의 축구 각축장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만년 하위팀 레스터시티가 창단 132년 만에 처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레스터는 이번 시즌 개막 당시 우승 확률이 극히 낮..
  • 리그 3호골 손흥민, 평점 7.54…'팀내 두번째'
  • 리그 3호 골을 넣은 토트넘 손흥민(24)이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3일(한국시간) 첼시전에서 득점을 기록한 손흥민에게 평점 7.54점을 줬다.손흥민은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