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목 코이카 이사장 취임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 제10대 이사장에 김영목(사진) 전 주뉴욕총영사가 취임했다. 김 이사장은 13일 경기 성남시 시흥동 코이카 본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개도국 현실에 맞는 특화된 새마을운동 수출과 청년 해외진출 기회를 늘려 빈곤 감소와 현장형 인재 양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람 죽여보고 싶다' 여대생, 할머니 살해
  • 별다른 이유 없이 70대 할머니를 죽인 일본 여대생이 경찰에 붙잡혀 충격을 주고 있다.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대생(19)이 70대 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28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여대생은 지난해 12월7일,..
  • 장수원, 13살 연하 여자친구 공개
  • 택시 장수원, 13살 연하 여자친구 공개 누구 닮았나 봤더니...택시 장수원이 13살 연하의 여자친구에 대해 언급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지난 27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2015 신년특집으로 젝스키스 출신 장수원과 김재덕, 강성훈이 출연했다...
  • 고민정아나,남편 희귀병에도 결혼한 이유
  • 고민정아나운서, 조기영 시인 희귀병에도 결혼 결심한 이유...애틋해고민정 아나운서와 11년 연상인 조기영 시인과의 러브스토리가 세삼 화제가 되고 있다.고민정 아나운서는 지난 2013년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 출연해 남편인 시인 조기영이..
  • 손흥민·이정협 '득점왕 포기할 수 없다'
  •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윙어 손흥민(레버쿠젠)과 최전방 공격수 이정협(상주 상무)이 도전하고 있지만 사실 조금 버거워 보이기도 한다.

    28일 현재 손흥민, 이정협은 나란히 2골을 기록해 득점왕 레이스에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알리 마브쿠트(아랍에미리트), 함자 알 다르두르(요르단)가 4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혼다 게이스케(일본), 쑨케(중국), 팀 케이힐(호주)이 나란히 3골로 공동 2위군을 형성하고 있다.

    두 골 이상을 터뜨린 득점왕 후보 가운데 경기를 남겨둔 선수는 손흥민, 이정협, 케이힐, 마브쿠트밖에 없다.

    오는 30일 뉴캐슬에서 열리는 이라크와 아랍에미리트의 3-4위전, 31일 시드니에서 열리는 한국과 호주의 결승전이 득점왕 타이틀 쟁탈전으로도 예고된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처럼 멀티골을 터뜨릴 역량이 있는 선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로부터 득점왕 1순위로 거론될 정도로 돋보이는 킬러로서 주목을 받았다.

    감기 몸살 때문에 컨디션 난조를 겪었으나 회복세가 완연해 기대를 모은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감독은 8강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아직 진면목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슈틸리케호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오른 이정협은 득점왕 도전에서 손흥민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그는 손흥민과 같은 2골이지만 어시스트까지 하나 기록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선점 선두가 골이 같으면 어시스트의 수가 많은 선수에게 우위를 준다고 밝혔다.

    현재 마브쿠트는 4골 0도움, 알 다르두르는 4골 1도움, 케이힐은 3골 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 득점왕 5명을 배출했다.

    조윤옥이 1960년 서울 대회에서 타이틀을 잡은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쿠웨이트 최순호(7골), 1988년 카타르 이태호(3골), 2000년 레바논 이동국(6골), 2011년 카타르 구자철(5골)이 뒤를 따랐다.

    구자철은 이번 대회에서 득점왕 2연패에 도전했으나 지난 17일 호주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팔을 다쳐 그대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동국(전북 현대)은 아시안컵에서 개인통산 10골을 터뜨려 알리 다에이(14골·이란)에 이어 이 부문의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그는 부상 때문에 이번 슈틸리케호에 발탁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