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전설’ 스눕독, 4일 내한 공연 “2NE1과 특별무대”

 

미국 ‘힙합의 전설’ 스눕독(Snoop Dogg)이 첫 내한 공연에서 걸그룹 투애니원(2NE1)과 호읍을 맞춘다.

스눕독은 5월4일 오후 7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팍축구장에서 첫 내한 공연 ‘유나이트 올 오리지널스 라이브 위드 스눕독’을 펼친다. 힙합계를 대표하는 스타 스눕독은 독특한 랩 스타일로 빌보드 차트 정상에 오르는 등 국내에도 두터운 팬 층을 보유하고 있다.

‘유나이트 올 오리지널스 라이브 위드 스눕독’ 관계자는 “스눕독의 첫 내한 공연에는 국내 걸그룹 투애니원이 게스트로 참여해 특별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투애니원은 스눕독과 함께 특별한 무대를 꾸미며 호흡을 맞춘 예정이라 팬들의 기대를 더하고 있다.

또한 스눕독은 첫 방한을 기념하는 의미로 오는 5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아디다스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방문해 국내 팬들과 조우할 계획이다.

한편 1993년 ‘도기 스타일’(Doggy style)로 데뷔한 스눕독은 파격적인 가사와 독특한 랩 스타일로 전 세계 힙합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박민경 기자 minkyung@segye.com
사진=Vu Entertainment, 한윤종 기자 hyj0709@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2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