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대호, 9일 소속팀 오릭스 합류<연합>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마친 이대호(31)가 소속팀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 9일 합류한다.

WBC 1라운드에서 탈락 후 한국 대표팀과 6일 귀국한 이대호는 하루 쉬고 8일 일본으로 건너갔다.

이대호는 구단을 통해 "WBC가 정말 아쉽게 끝났다"며 "심기일전해 팀 승리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WBC에서 한국의 4번 타자로 나서 세 경기에서 타율 0.455(11타수 5안타), 2타점을 수확했다.

이대호는 곧바로 시범경기에 출전해 타격감각을 끌어올리고 정규리그를 대비한다.

지난달 오릭스의 스프링캠프에 참가하지 않고 사이판에서의 개인훈련 후 대표팀 합동 훈련이 열린 대만으로 넘어간 이대호는 실전에서 페이스를 착실히 끌어올렸음을 입증해야 한다.

새로 오릭스 지휘봉을 잡은 모리와키 히로시 감독은 시범경기에서 왼손 거포 T 오카다를 1루수로 기용하고 있다.

팀 공격력을 극대화하고자 작년 좌익수를 본 T 오카다를 1루수로, 1루수 이대호를 지명 타자로 각각 기용할 방침이라 이대호가 타석에서 더 보여줘야 할 게 많다.

지난해 정규리그 144경기 전 경기에 출전, 퍼시픽리그 타점 1위(91개), 홈런 2위(24개), 최다안타 5위(150개)에 오르며 일본 진출 첫해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대호가 2년째에는 어떤 성적을 남길지 주목된다.

오릭스는 24일 시범경기를 마감하고 29일부터 지바현 QVC 마린필드에서 지바 롯데 마린스와 정규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버려졌지만···형제가 되어준 개와 고양이
  • `꼬마 고양이 코다와 착하고 든든한 오빠 키로`의 행복한 모습.숲길에 버려진 코다는 손에 올려놓을 만큼 작았다.그런 자신의 처지를 알아서일까. 코다는 힘없이 울다 천만다행으로 지금 주인에게 발견됐고 그의 품에 안겨 새로운 가족과 만나게 됐다...
  • 오종혁♥소연, 지인과 여행 '5년째 연애'
  • 가수 겸 뮤지컬배우 오종혁,티아라 소연이 5년째 변치 않는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티아라 소연 오종혁 최근이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사진 속에는 지인들과 함께 여행을 즐기고 있는 오종혁 소연 커..
  • 연우진, 신세경과 19금 파격 베드신
  • 배우 연우진이 화제에 오른 가운데 그가 과거 신세경과 함께한 베드신이 재조명 되고 있다.연우진은 2013년 MBC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 출연해 신세경과 파격 베드신을 보여줬다.연우진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촬영 당시 긴장해서 동선만 체..
  • 한국여자 단체, 25m 권총 금메달 명중
  • U대회 한국여자 사격, U대회 25m 권총 단체전 금메달(나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 오전 전남 나주시 나주전남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 25m 권총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한지영, 조문현, 김지혜 선수(왼쪽 부터)가 환하게..
  • 대니 리, 빗속 연장전서 승리···PGA 첫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가 4명이 벌인 연장전 승부에서 승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우승을 장식했다.대니 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올드화이트 TPC(파707천287야드)에서 열린 그린브라이어 클래식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