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대호, 9일 소속팀 오릭스 합류<연합>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마친 이대호(31)가 소속팀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 9일 합류한다.

WBC 1라운드에서 탈락 후 한국 대표팀과 6일 귀국한 이대호는 하루 쉬고 8일 일본으로 건너갔다.

이대호는 구단을 통해 "WBC가 정말 아쉽게 끝났다"며 "심기일전해 팀 승리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WBC에서 한국의 4번 타자로 나서 세 경기에서 타율 0.455(11타수 5안타), 2타점을 수확했다.

이대호는 곧바로 시범경기에 출전해 타격감각을 끌어올리고 정규리그를 대비한다.

지난달 오릭스의 스프링캠프에 참가하지 않고 사이판에서의 개인훈련 후 대표팀 합동 훈련이 열린 대만으로 넘어간 이대호는 실전에서 페이스를 착실히 끌어올렸음을 입증해야 한다.

새로 오릭스 지휘봉을 잡은 모리와키 히로시 감독은 시범경기에서 왼손 거포 T 오카다를 1루수로 기용하고 있다.

팀 공격력을 극대화하고자 작년 좌익수를 본 T 오카다를 1루수로, 1루수 이대호를 지명 타자로 각각 기용할 방침이라 이대호가 타석에서 더 보여줘야 할 게 많다.

지난해 정규리그 144경기 전 경기에 출전, 퍼시픽리그 타점 1위(91개), 홈런 2위(24개), 최다안타 5위(150개)에 오르며 일본 진출 첫해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대호가 2년째에는 어떤 성적을 남길지 주목된다.

오릭스는 24일 시범경기를 마감하고 29일부터 지바현 QVC 마린필드에서 지바 롯데 마린스와 정규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악마가 나를'···자녀와 동반자살 시도한 母
  • 세 자녀를 차에 태우고 바다로 돌진한 30대 여성에 대해 열린 재판에서 변호인이 판결보다 정신과 치료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 여성은 과거에도 임신 때문에 정신 치료를 받은 적 있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현지 매체는 플로리다..
  • 홍영기·석상준 SNS 논란···서두원 대신 사과
  • ""


    홍영기·석상준 SNS 뭐라고 했길래? 서두원 대신 사과... "경거망동하게 한 점 머리숙여 사죄"

     

    이종격투기 석상준 코치와 홍영기 선수가 SNS에 격투기 선수 송가연의 패배에 쓴소리르 하는 팬들에게 맹비난을 가했다. 이에 논란이 일자 이들을 총책임지는 서두원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송가연(20)이 지난 14일 ‘로드 FC 020’에서 다카노 사토미(일본)에게 경기 시작 4분29초 만에 졌다. 결국 송가연은 종합격투기 2전 1승 1패를 기록했다.

    심판은 송가연이 다카노의 ‘역삼각 기무라’ 기술에 항복한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패배 직후 송가연은 상대에 대한 인사 등 어떠한 존중 표현 없이 바로 퇴장했고 대회사 ‘로드 FC’ 역시 승리 선수 인터뷰를 생략하는 등의 처사로 격투기 팬들로부터 원성을 들었다.

    이에 석상준 코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가연이한테 욕하는 놈들 다 ○까!”라는 입에 담기 힘든 말을 올렸다. 석상준은 팀원의 주짓수 코치이자 종합격투기 1전1승의 현역선수이기도 하다.

    홍영기도 같은 날 페이스북 계정에 ‘이종격투기 카페’를 욕하면서 “인터넷에서는 왕, 현실은 시궁창. 누구를 욕하기 전에 내가 그 사람을 욕할 만큼 열심히 살았는지 먼저 생각해보길”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논란이 일자 종합격투기팀 ‘팀원’의 수장인 서두원(33)이 소속원의 망언에 사과했다. 서두원은 국내 최대 격투기 커뮤니티인 다음 ‘이종격투기 카페’에 16일 오후 사과글을 올렸다. “팀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하고 경거망동하게 한 점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첫 문장을 시작한 서두원은 “송가연의 안타까운 모습에 감정이 격했던 것 같다. 무조건 죄송하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석상준과 홍영기의 발언으로 심기가 불편했을 모든 이에게 사과드린다. 다음부터는 종합격투기를 아끼고 사랑하는 팬의 인상을 찌푸리게 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