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프콘 "나 때문에 병 얻은 동생, 미안해"

데프콘이 동생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다 눈물을 쏟았다. 

데프콘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6년째 자신의 매니저로 고생하는 동생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소속사와 계약이 끝나고 독립하면서 혼자 일 할 수 없어 동생을 끌어들였다”며 “외제차를 사주겠다고 달콤하게 유혹했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형이 잘 안 되니까 동생에게 병이 생겼다. 너무 많이 걸어 다니고 너무 많이 돌아다녀서 발에 문제가 생겼다”면서 “나를 믿고 따라준 내 동생이고, 나를 위해 청춘을 다 바친 아이다. 가장 좋을 때 나 때문에 6년 동안 고생한 게 가장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또 “해준 게 너무 없더라. 내가 너무 부족했기 때문이다. 2년 전 동생이 ‘형이 나 때문에 잘 안 되는 것 같아. 내가 형한테 걸림돌인 것 같다’고 하더라. 내가 좀 더 잘되는 모습 보여주면 그런 생각 안 했을 텐데 정말 미안했다”며 눈물을 훔쳤다.

네티즌들은 “데프콘의 눈물, 보는 나까지 가슴 뭉클했다”, “데프콘이 눈물 흘리는 모습은 처음 봤다”, “강한 줄만 알았던 데프콘에게 이런 면이 있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은정 기자 ehofkd11@segye.com
사진=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방송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인천아시안 게임에서 한국대표팀은 439개 금메달 가운데 90개 이상을 노리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90개 이상 딸 것이다
90개 이하 딸 것이다
  • 9월 2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