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주먹' 이요원 "윤제문 전신 문신에 놀라"

배우 이요원이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남자배우들과 연기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요원은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전설의 주먹’(감독 강우석, 제작 시네마서비스, 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낯선 환경에서 낯선 사람들과 작업해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전설의 주먹’에서 황정민 유준상 윤제문 정웅인 성지루 등 남자배우들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한 이요원은 “개인적으로 황정민씨 팬이고, 모두 좋아하는 분들이라 실제로 뵌다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제동이 “윤제문과의 호흡은 어땠나”라고 묻자, 이요원은 “윤제문씨와는 가까이 찍은 신이 별로 없다. 멀리서 뵀는데 온몬에 전신 문신을 한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자신의 이상형으로 황정민과 유준상을 동시에 꼽아 눈길을 끌기도. 그는 “황정민씨는 원래 팬인데, 얼마 전 ‘신세계’를 보고 완전 반했다. 유준상씨는 실제로 뵈니 TV 속 ‘국민 남편’ 이미지와 똑같아 놀랐다. 가정을 행복하게 이끄시는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제동은 “그럼 나머지 세 분(윤제문 정웅인 성지루)이 이상형이 아닌 이유도 말해달라”고 짓궂게 물었고, 이요원은 잠시 당황하더니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설의 주먹’은 ‘투캅스’ ‘공공의 적’ ‘실미도’ ‘이끼’ 등을 만든 충무로 흥행메이커 강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학창시절 학교를 주름 잡았던 최강의 파이터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여 TV 파이트쇼에서 자웅을 겨루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요원은 극 중 거친 남자들을 노련하게 지휘하는 PD 홍규민 역을 맡아 당당하고 강인한 여성상을 연기했다.

이날 그는 “그동안 강단 있는 역할은 별로 맡아보지 못했는데, 캐릭터도 낯선 데다 강우석 감독님 작품에 내가 출연한다니 신기했다”면서 “강 감독님 연출하는 모습을 보고 PD의 면모를 간접적으로 배울 수 있었다. PD로서 쟁쟁한 선배들은 지휘해야 하는 점 때문에 부담을 느끼기는 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전설의 주먹’은 내달 개봉 예정.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낮 해변서 섹스 즐긴 커플, 그 옆에는···
  • 미국 플로리다 해변에서 성행위를 즐기다 적발된 커플이 징역 15년형에 처해질 것으로 보인다.마이애미 헤럴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플로리다 주 브레덴턴 비치에서대낮에 버젓이 섹스를 즐긴호세 카바예로(Jose Caballero40)와 엘리사 알바레즈(Elissa Alvarez2..
  • 손석희, EXID 인종차별 논란 "미묘하게···"
  • 손석희 앵커가 걸그룹 EXID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손 앵커는 6일 방송된 뉴스룸에서 제가 듣기에는 (EXID 멤버의) 영어 발음이 문제 없이 참 좋았다. 왜 그걸 가지고 이 사람들이 그렇게 얘기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그는 이어 자기들끼리..
  • 김현중 "합의 NO···친자확인 후 양육 책임"
  • 가수 김현중 측이 전 여자친구 최 모 씨의 16억 원 청구소송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김현중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최씨는 지난 4월7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임신 등으로 인한 정신적 충격에 대한 위자료 16억 원을 요구하는 손해배상 청구소..
  • 강정호, 신시내티전 4타수 2안타···타율 0.289↑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신시내티를 상대로 멀티 히트(한 경기에서 2안타 이상)를 기록하며 타율 3할에 근접했다. 강정호는 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 경기에서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 류현진, 불펜피칭 취소···"재활속도 늦어"
  • 류현진(28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3차 불펜피칭이 취소됐다.예상보다 재활속도가 늦다는 판단 때문으로 등판시기가 생각보다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로스앤젤레스(LA) 타임스와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7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이 예정된 불펜피칭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