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주먹' 이요원 "윤제문 전신 문신에 놀라"

배우 이요원이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남자배우들과 연기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요원은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전설의 주먹’(감독 강우석, 제작 시네마서비스, 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낯선 환경에서 낯선 사람들과 작업해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전설의 주먹’에서 황정민 유준상 윤제문 정웅인 성지루 등 남자배우들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한 이요원은 “개인적으로 황정민씨 팬이고, 모두 좋아하는 분들이라 실제로 뵌다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제동이 “윤제문과의 호흡은 어땠나”라고 묻자, 이요원은 “윤제문씨와는 가까이 찍은 신이 별로 없다. 멀리서 뵀는데 온몬에 전신 문신을 한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자신의 이상형으로 황정민과 유준상을 동시에 꼽아 눈길을 끌기도. 그는 “황정민씨는 원래 팬인데, 얼마 전 ‘신세계’를 보고 완전 반했다. 유준상씨는 실제로 뵈니 TV 속 ‘국민 남편’ 이미지와 똑같아 놀랐다. 가정을 행복하게 이끄시는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제동은 “그럼 나머지 세 분(윤제문 정웅인 성지루)이 이상형이 아닌 이유도 말해달라”고 짓궂게 물었고, 이요원은 잠시 당황하더니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설의 주먹’은 ‘투캅스’ ‘공공의 적’ ‘실미도’ ‘이끼’ 등을 만든 충무로 흥행메이커 강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학창시절 학교를 주름 잡았던 최강의 파이터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여 TV 파이트쇼에서 자웅을 겨루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요원은 극 중 거친 남자들을 노련하게 지휘하는 PD 홍규민 역을 맡아 당당하고 강인한 여성상을 연기했다.

이날 그는 “그동안 강단 있는 역할은 별로 맡아보지 못했는데, 캐릭터도 낯선 데다 강우석 감독님 작품에 내가 출연한다니 신기했다”면서 “강 감독님 연출하는 모습을 보고 PD의 면모를 간접적으로 배울 수 있었다. PD로서 쟁쟁한 선배들은 지휘해야 하는 점 때문에 부담을 느끼기는 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전설의 주먹’은 내달 개봉 예정.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상은 좋았다'···노출대회? 미인대회?
  • 대회 참가여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중국 산동성 제남시에서 열린 모델대회를 두고 의상은 좋았다는 우스갯소리가 펴졌다.지난 23일 열린 모델대회는 평균연령 20세인 여대학생 30명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져 대회전부터 큰 관심이 쏠렸다.하지만 주최..
  • '옥중화', 이병훈 사극 흥행불패 이어갈까
  • 사극계 거장 이병훈 감독의 새 사극 옥중화가 30일 밤 10시에 베일을 벗는다.상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옥중화(연출 이병훈극본 최완규)는 옥에서 태어난 천재 소녀 옥녀(진세연 분)와 조선상단의 미스터리 인물 윤태원(고수 분)의 어드벤처 사극이다...
  • 이제훈 "이제 좀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
  • 군대 가기 전엔 마음이 급했어요. 남보다 늦게 일을 시작해 이제 겨우 대중의 관심을 받게 됐나 싶었는데. 그 관심이 오래 지속 됐으면 했죠. 그래서인지 하루하루 흘러가는 게 아까워서 입대 전날까지 일을 했어요.배우 이제훈(32)을 처음 만난 건 2012년,..
  • 박병호 '4월의 올스타'…지명타자 부문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미국 최고권위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가 선정한 4월의 올스타로 뽑혔다. SI는 3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4월 올스타를 선정하면서 박병호를 지명타자 부문에 올려 놓았다.4월 올스타엔 박병호의 팀 동..
  • 피츠버그 트레이너 "강정호, 복귀 머지않았다"
  • 피츠버그 강정호(29)의 재활 일정이 거의 막바지까지 갔다.현재 강정호는 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 구단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으로 재활 경기에 출전하며 마지막 단계를 밟는다.29일(이하 한국시간)에는 노포크 타이즈전에 대타로 출전해 1타석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