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주먹' 이요원 "윤제문 전신 문신에 놀라"

배우 이요원이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남자배우들과 연기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요원은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전설의 주먹’(감독 강우석, 제작 시네마서비스, 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낯선 환경에서 낯선 사람들과 작업해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전설의 주먹’에서 황정민 유준상 윤제문 정웅인 성지루 등 남자배우들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한 이요원은 “개인적으로 황정민씨 팬이고, 모두 좋아하는 분들이라 실제로 뵌다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제동이 “윤제문과의 호흡은 어땠나”라고 묻자, 이요원은 “윤제문씨와는 가까이 찍은 신이 별로 없다. 멀리서 뵀는데 온몬에 전신 문신을 한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자신의 이상형으로 황정민과 유준상을 동시에 꼽아 눈길을 끌기도. 그는 “황정민씨는 원래 팬인데, 얼마 전 ‘신세계’를 보고 완전 반했다. 유준상씨는 실제로 뵈니 TV 속 ‘국민 남편’ 이미지와 똑같아 놀랐다. 가정을 행복하게 이끄시는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제동은 “그럼 나머지 세 분(윤제문 정웅인 성지루)이 이상형이 아닌 이유도 말해달라”고 짓궂게 물었고, 이요원은 잠시 당황하더니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설의 주먹’은 ‘투캅스’ ‘공공의 적’ ‘실미도’ ‘이끼’ 등을 만든 충무로 흥행메이커 강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학창시절 학교를 주름 잡았던 최강의 파이터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여 TV 파이트쇼에서 자웅을 겨루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요원은 극 중 거친 남자들을 노련하게 지휘하는 PD 홍규민 역을 맡아 당당하고 강인한 여성상을 연기했다.

이날 그는 “그동안 강단 있는 역할은 별로 맡아보지 못했는데, 캐릭터도 낯선 데다 강우석 감독님 작품에 내가 출연한다니 신기했다”면서 “강 감독님 연출하는 모습을 보고 PD의 면모를 간접적으로 배울 수 있었다. PD로서 쟁쟁한 선배들은 지휘해야 하는 점 때문에 부담을 느끼기는 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전설의 주먹’은 내달 개봉 예정.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물관 '성행위' 커플, CCTV 포착에 줄행랑
  • 조명이 꺼진 박물관에서 성행위하던 커플이 보안요원에게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들의 성행위는 고스란히 박물관 CCTV에도 녹화됐다.지난 4일(현지시각) 미국 연예전문 매체 TMZ에 따르면 밸런타인데이인 지난달 1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에..
  • 이태임, '욕설 논란' 전말 "스태프들이 말릴 정도"
  • 디스패치 이태임 예원, 욕설 논란 전말 공개 스태프들이 말릴 정도연예매체 디스패치가 이태임-예원의 욕설 논란을 파헤쳤다.디스패치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있던 한 목격자는 예원 씨가 먼저 적극적으로 다가가 언니 춥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싹..
  • 미즈하라 키코, YG매니저 차량 탑승해 이동 '어디로?'
  • 미즈하라 키코, 입국 후 YG 매니저 차량 탑승해 이동 대체 왜?미즈하라 키코가 입국 후 YG 매니저의 차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드래곤(26 권지용)과의 열애설로 화제를 모았던 재일교포 모델 미즈하라 키코가 3월 6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
  • 윤석민, KIA 복귀···FA 최고액 4년 90억원
  • 미국 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결별한 오른손 투수 윤석민(29)이 한국 프로야구 사상 최대 규모인 4년 90억원의 조건에 친청 KIA 타이거즈로 복귀한다. KIA는 6일 이날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윤석민과 만나 계약금 40억원, 연봉 12억5천만원 등 4..
  • 강정호, 양키스 상대 '첫 2루타'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메이저리그 진출 두 번째 실전 경기에서도 거침없는 장타력을 뽐냈다.강정호는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래드턴의 매케크니 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 시범경기에서 6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2루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