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감 찾은 박지성, QPR 강등권 탈출 선봉 선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퀸즈 파크 레인저스 FC의 박지성
최근 경기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당당히 부각시킨 박지성(32)이 프리미어리그 퀸스파크레인저스(QPR) '꼴찌 탈출'의 선봉에 나선다.

박지성은 9일 영국 런던의 로프터스 로드 경기장에서 선덜랜드를 상대로 2012-201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최근까지는 팀 내 존재감이 희미했지만 박지성이 이번 경기에 출전할 확률은 높다.

그는 한 주 전 사우샘프턴과의 28라운드 경기에서 공·수 할 것 없이 나무랄 데 없는 활약을 펼쳤다.

박지성은 경기 내 공격 포인트에 치중하기보다 수비 지역에서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는 데에 몸을 사리지 않았다. 상대의 패스를 자르고 공격수의 움직임을 틀어막았다.

그러다 공격 기회가 오자 적극적으로 돌파, 5개월 만에 공격 포인트 갈증을 해소했다.

1-1로 비기고 있던 후반 32분 터진 제이 보스로이드의 천금 같은 결승골은 완벽한 크로스를 올린 박지성의 작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박지성의 활약 덕분에 QRP은 정규리그에서 7경기 만에 승점 3점을 쌓았다.

잉글랜드 1부리그 잔류의 마지노선인 17위(위건·승점 24)와의 승점 차를 4점까지 좁혔다.

정규리그 10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QPR의 강등권 탈출은 불가능하지 않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QPR이 그간의 부진을 모두 만회하려면 팀의 핵심 선수로 자리한 박지성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뛰는 '슈퍼 탤런트' 손흥민은 슈투트가르트와의 25라운드 홈 경기에서 두자릿수 골 달성에 다시 도전한다.

손흥민은 지난달 9일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서 2골을 쏘아 올린 후 3경기째 침묵했다.

90분을 모두 뛴 하노버와의 경기에서 1-5로 대패한 후 리그 최하위 그로이터 퓌르트를 상대로 분풀이를 시도했지만 1-1로 비겼고 공격 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했다.

절치부심한 손흥민은 4경기째 '10호 골'에 도전한다.

세계 수준의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이름을 날리는 손흥민이 이번 경기에서 올 시즌 10번째 골을 터뜨린다면 차범근, 설기현, 박지성, 박주영에 이어 5번째로 유럽 프로축구 1부리그에서 10골 이상을 기록한 한국인이 된다.

한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셀타 비고에서 제대로 된 성적을 내지 못한 바람에 현지 언론으로부터 "돈낭비"라는 혹평을 들은 박주영은 '스타 군단' 레알 마드리드와의 결전을 앞뒀다.

셀타비고에서 16경기 2골 1도움의 빈약한 성적표를 들고 있는 박주영은 전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경기에서 자신의 진가를 보여야 한다.



◇주말 해외파 경기 일정

◆9일(토)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뉘른베르크(오전 4시30분·구자철 지동원 홈)



◆10일(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웨스트브로미치(0시·기성용 원정)

QPR-선덜랜드(0시·박지성 홈)

▲잉글랜드 리그챔피언십

볼턴-브라이튼(0시·이청용 홈)



◆11일(월)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슈투트가르트(오전 1시30분·손흥민 원정)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셀타 비고-레알 마드리드(오전 3시·박주영 홈)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선추적장치'로 본 남녀의 스타일 선호도
  • 영국 데일리메일이 시선 추적 장치를 통해 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성 스타일, 남성이 선호하는 여성 스타일을 알아봤다.1일(현지시간) 공개된 영상에는 근육질 실험남을 시작으로 호리호리한 보이쉬 스타일과 그리스 신화에 나올법한 문신을 새긴힙스터..
  • 고지용, '슈돌' 출연에 '실망vs기대' 엇갈린 시선
  •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아들과 함께 출연한다. 오랜 만의 방송 활동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지만,우호적인 반응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연예 활동을 고사하며 연예인이 아닌 사회인으로 살겠다..
  • 브라이언 "게이설 때문에 환희랑 멀어져"
  •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이 게이설에 대해 해명했다.브라이언은 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이태원 같은 데서 동성 친구랑 술만 마셔도 게이 맞네 그러고 지나간다라며 브라이언은, 게이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브라이언은 게이설 때문..
  • '승부차기 혈전' 수원, 서울 꺾고 FA컵 우승
  • 수원 삼성이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 끝에 FC서울을 꺾고 6년 만에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했다.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슈퍼파이널에서 수원 삼성은 승부차기 10-9승을 거두고 우승컵과 함께 내년 아시아..
  • FA 이대호 "2017년 소속팀, 나도 궁금해"
  •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동갑내기 친구들이 동시에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건 다시 없을 기회라고 벅찬 기분을 이야기하자, 이대호(34전 시애틀 매리너스)가 나 때문에 다시 없을 기회라고 말하는 것인가라고 한 마디를 툭 던졌다. 아직 새 소속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