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출자사 CB 인수 난색… 벼랑끝 몰린 용산개발사업

8일 전환사채 청약 앞두고 “먼저 돈 내라” 책임 미루기만

용산국제업무개발지구 개발사업의 명운을 결정 지을 운명의 날이 목전에 다가왔지만 여전히 안갯속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민간출자사들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막기 위해 결의한 전환사채(CB) 청약일(8일)을 하루 앞둔 7일까지도 ‘먼저 돈을 내라’는 설전만 주고받고 있기 때문이다. 양측에 뿌리 깊게 퍼져있는 ‘불신’ 탓이다. 용산 사업의 좌초로 주주 간 줄소송과 7년째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이촌동 주민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새 정부에 부담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 이사회는 사업 정상화를 위해 지난 5일 1875억원의 CB 발행을 승인했다. PFV에 참여하고 있는 30개 출자사들은 지분별로 8일까지 은행에 자금을 내야 한다. 그래야만 11일 CB가 발행돼 12일 도래하는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납부할 수 있다. PFV가 현재 수중에 쥔 돈은 고작 5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문제는 코레일과 출자사들이 자금 마련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출자사들은 “의사결정 기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코레일이 먼저 CB 625억원을 인수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PFV는 투자자 유치 활동 등을 고려해 40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PFV는 구조적으로 증자에 참여할 수 없는 출자사들이 있는 만큼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3자 배정에 참여할 외부 투자자도 찾겠다는 계획이다. PFV 이사회 의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최대 주주인 코레일이 우선 CB를 인수해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면 민간 출자사들도 반드시 약속을 지키고 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코레일은 29개 출자사의 동참없이 단독으로 CB발행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민간출자사들은 코레일이 먼저 나서면 지분별로 참여하겠다는 말만 3년 가까이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문방구 어음을 현금으로 바꿔 달라’는 무리한 요구”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음악게임 즐기는 중년의 비트 마니아 솜씨
  • 일본 도쿄의 한 게임센터에서 음악 게임을 즐기는 중년남성의 모습이 전해져 흥겨움을 전하고 있다.영상 속 남성은 음악 게임을 완벽에 가깝게 플레이하는 것은 물론, 리드미컬하게 몸을 움직이며 박자를 맞추는 등 마치 프로 연주가답다.한편 남성은..
  • 이진욱 무고 여성은 '뮤지컬 배우'
  • .사실 성관계에 강제성이 없었습니다.(고소녀 A씨)배우 이진욱(35)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A씨(33)가 무고를 자백했다. 이에 이진욱의 성폭행 사건은 무혐의로 결론 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더불어 A씨의 황당한 거짓말들도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
  • 개그맨 박승대, 과거 노예계약 파문 재조명
  •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는 개그맨 박승대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지난 2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노잼에 꿀잼 발라 드립니다 특집으로 꾸려져 강타, 이진호, 양세찬, 이용진 등이 게스트로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개그맨 이용진은 과..
  • '시속 154㎞ 돌직구' 오승환, 1이닝 퍼펙트 6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 동안 한 번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고 완벽하게 팀의 승리를 지키며 시즌 6호 세이브를 기록했다.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투수인 오승환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시티 필드에서 뉴욕 메츠와 벌인 미국..
  • 장미란, 런던올림픽 동메달 승격 가능성
  • 역도 여제 장미란(33)이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뒤늦게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국제역도연맹(IWF)은 28일(한국시간) 런던 올림픽에서 채취한 소변, 혈액 샘플을 재조사한 결과 11명의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됐다. 이중 6명이 메달리스트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