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출자사 CB 인수 난색… 벼랑끝 몰린 용산개발사업

8일 전환사채 청약 앞두고 “먼저 돈 내라” 책임 미루기만

용산국제업무개발지구 개발사업의 명운을 결정 지을 운명의 날이 목전에 다가왔지만 여전히 안갯속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민간출자사들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막기 위해 결의한 전환사채(CB) 청약일(8일)을 하루 앞둔 7일까지도 ‘먼저 돈을 내라’는 설전만 주고받고 있기 때문이다. 양측에 뿌리 깊게 퍼져있는 ‘불신’ 탓이다. 용산 사업의 좌초로 주주 간 줄소송과 7년째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이촌동 주민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새 정부에 부담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 이사회는 사업 정상화를 위해 지난 5일 1875억원의 CB 발행을 승인했다. PFV에 참여하고 있는 30개 출자사들은 지분별로 8일까지 은행에 자금을 내야 한다. 그래야만 11일 CB가 발행돼 12일 도래하는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납부할 수 있다. PFV가 현재 수중에 쥔 돈은 고작 5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문제는 코레일과 출자사들이 자금 마련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출자사들은 “의사결정 기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코레일이 먼저 CB 625억원을 인수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PFV는 투자자 유치 활동 등을 고려해 40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PFV는 구조적으로 증자에 참여할 수 없는 출자사들이 있는 만큼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3자 배정에 참여할 외부 투자자도 찾겠다는 계획이다. PFV 이사회 의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최대 주주인 코레일이 우선 CB를 인수해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면 민간 출자사들도 반드시 약속을 지키고 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코레일은 29개 출자사의 동참없이 단독으로 CB발행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민간출자사들은 코레일이 먼저 나서면 지분별로 참여하겠다는 말만 3년 가까이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문방구 어음을 현금으로 바꿔 달라’는 무리한 요구”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무공항문' 고통에 우는 생후 3개월 아기
  • 무공항문(無孔肛門)증을앓는 중국의 생후 3개월 된 아기 사연이 네티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무공항문은 말 그대로 태어날 때부터 항문이 없는 질환을 말한다.중국 상하이스트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산시(山西) 성 후관(壶关) 현에 사는 궈는 태..
  • '이시영 동영상' 찌라시 유포자 보니···
  • 배우 이시영이 성관계 동영상 허위 악성루머 유포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다.30일 문화일보는 이시영이 이달 중순고소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해극비리에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당시 이시영은증권가 정보지(일명 찌라시)작성유포자에 대한 엄..
  • 김현중 전 여친 "女연예인 J와 알몸으로···"
  • 김현중과폭행 및 유산 관련 법정공방을벌이고 있는전 여자친구 A씨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앞서 김현중 측이 의문을드러낸 임신, 그리고 김현중의 폭행으로 인한 유산은 사실이라는 게 그의 입장이다.A씨은 30일 변호사를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소송 과..
  • 추신수, 다나카와 맞대결 완승···4타수 3안타
  •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외야수 추신수(33)가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27뉴욕 양키스)와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추신수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양키스..
  • 강정호, 타율 3할 육박··· '7월 신인상'유력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이틀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7월 타격이 3할7푼에 달해 7월의 신인상 유력후보로 떠 올랐다. 강정호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어웨이 경기에서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