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출자사 CB 인수 난색… 벼랑끝 몰린 용산개발사업

8일 전환사채 청약 앞두고 “먼저 돈 내라” 책임 미루기만

용산국제업무개발지구 개발사업의 명운을 결정 지을 운명의 날이 목전에 다가왔지만 여전히 안갯속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민간출자사들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막기 위해 결의한 전환사채(CB) 청약일(8일)을 하루 앞둔 7일까지도 ‘먼저 돈을 내라’는 설전만 주고받고 있기 때문이다. 양측에 뿌리 깊게 퍼져있는 ‘불신’ 탓이다. 용산 사업의 좌초로 주주 간 줄소송과 7년째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이촌동 주민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새 정부에 부담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 이사회는 사업 정상화를 위해 지난 5일 1875억원의 CB 발행을 승인했다. PFV에 참여하고 있는 30개 출자사들은 지분별로 8일까지 은행에 자금을 내야 한다. 그래야만 11일 CB가 발행돼 12일 도래하는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납부할 수 있다. PFV가 현재 수중에 쥔 돈은 고작 5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문제는 코레일과 출자사들이 자금 마련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출자사들은 “의사결정 기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코레일이 먼저 CB 625억원을 인수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PFV는 투자자 유치 활동 등을 고려해 40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PFV는 구조적으로 증자에 참여할 수 없는 출자사들이 있는 만큼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3자 배정에 참여할 외부 투자자도 찾겠다는 계획이다. PFV 이사회 의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최대 주주인 코레일이 우선 CB를 인수해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면 민간 출자사들도 반드시 약속을 지키고 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코레일은 29개 출자사의 동참없이 단독으로 CB발행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민간출자사들은 코레일이 먼저 나서면 지분별로 참여하겠다는 말만 3년 가까이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문방구 어음을 현금으로 바꿔 달라’는 무리한 요구”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젠 피부까지···끝이 없는 코끼리의 수난
  •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국들이 야생 코끼리 보호를 위해 상아 거래를 금지하고 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야생 코끼리 신체조직이 다양한 민간요법의 치료제로 둔갑해 푼돈에 거래되고 있다.22일 AFP 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유명 불교성지인 '황금..
  • 비·김태희 부부 "허니문 이후 신혼집 구한다"
  • 비와 김태희가 신혼여행을 떠나기 전 인천공항 3층 출국장에 들어서고 있는 모습.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35)와 배우 김태희가 역대급 스몰웨딩을 치렀어도 국내 최고 톱스타끼리의 결혼식은 많은 화제를 뿌리며 팬들에게 크게 회자됐다.부부가 된..
  • 2년만에 복귀 남상미 "모유수유 때문에…"
  • 배우 남상미가 출산 후 2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남상미는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연출 이재훈 최윤석) 제작발표회에서 운 좋게 타이밍이 맞아..
  • 후반기 뒤흔들 상무 전사들이 돌아온다
  • 이번 시즌 프로농구 9위로 처진 서울SK 문경은 감독은 개막 전부터 최부경(28상무)이 돌아오기만을 학수고대했다. 연패에 빠질 때마다 문 감독은 먼산을 바라보면서 부경이만 돌아오면이란 말을 습관처럼 반복했다. 토종 센터 최부경은 지난해 말 농구대..
  • 니퍼트, 두산과 재계약···210만 달러 '역대 최고'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에이스 선발 투수 더스틴 니퍼트(36미국)가 KBO리그 역대 외국인 선수 최고 몸값에 두산과 재계약했다.두산은 니퍼트와 총액 210만 달러(약 24억5천만원)에 재계약했다고 23일 발표했다.200만 달러 돌파는 니퍼트가 역대 KBO리그 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