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출자사 CB 인수 난색… 벼랑끝 몰린 용산개발사업

8일 전환사채 청약 앞두고 “먼저 돈 내라” 책임 미루기만

용산국제업무개발지구 개발사업의 명운을 결정 지을 운명의 날이 목전에 다가왔지만 여전히 안갯속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민간출자사들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막기 위해 결의한 전환사채(CB) 청약일(8일)을 하루 앞둔 7일까지도 ‘먼저 돈을 내라’는 설전만 주고받고 있기 때문이다. 양측에 뿌리 깊게 퍼져있는 ‘불신’ 탓이다. 용산 사업의 좌초로 주주 간 줄소송과 7년째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이촌동 주민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새 정부에 부담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 이사회는 사업 정상화를 위해 지난 5일 1875억원의 CB 발행을 승인했다. PFV에 참여하고 있는 30개 출자사들은 지분별로 8일까지 은행에 자금을 내야 한다. 그래야만 11일 CB가 발행돼 12일 도래하는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납부할 수 있다. PFV가 현재 수중에 쥔 돈은 고작 5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문제는 코레일과 출자사들이 자금 마련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출자사들은 “의사결정 기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코레일이 먼저 CB 625억원을 인수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PFV는 투자자 유치 활동 등을 고려해 40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PFV는 구조적으로 증자에 참여할 수 없는 출자사들이 있는 만큼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3자 배정에 참여할 외부 투자자도 찾겠다는 계획이다. PFV 이사회 의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최대 주주인 코레일이 우선 CB를 인수해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면 민간 출자사들도 반드시 약속을 지키고 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코레일은 29개 출자사의 동참없이 단독으로 CB발행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민간출자사들은 코레일이 먼저 나서면 지분별로 참여하겠다는 말만 3년 가까이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문방구 어음을 현금으로 바꿔 달라’는 무리한 요구”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네티즌 사이 신개념 한자 '두앙' 열풍, 뭐지?
  • 최근 중국에서 두앙이라는 한자가 열풍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뜻 모를 두앙. 도대체 이 한자는 어디서 나온 걸까?지난 2일(현지시각) 영국 BBC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두앙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 빅뱅-2NE1, 2015유튜브 뮤직 어워드 수상
  • 그룹 빅뱅과 2NE1이 2015 유튜브 뮤직 어워드를 수상했다.2015 유튜브 뮤직 어워드를 앞두고 유튜브는 2일 공식트위터를 통해 유튜브 뮤직 어워드가 왔다. 그 음악들을 경험할 준비를 해라라는 문구와 함께 수상자 50인의 리스트와 이들의 뮤직비디오 편..
  • 예원, 이태임 욕설논란에 "다투진 않았다"
  • 예원예원, 이태임 욕설 논란에 입장 말하기 조심스러워, 다투진 않았다 밝혀이태임 욕설 논란과 관련해 쥬얼리 출신의 예원이 조심스런 입장을 전했다.예원의 소속사인 스타제국 측 관계자는 3일 저희 입장은 말을 전하기가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다. (..
  • 설기현, 성균관대 감독 맡는다
  •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으로 인천 유나이티드의 공격수로 뛰어온 스나이퍼 설기현(38)이 은퇴한다.3일 인천 유나이티드에 따르면 설기현은 현역 생활을 마감하고 올해부터 성균관대 축구부의 지휘봉을 잡는다.단, 설기현은 현재 2급 지도자 자격증밖..
  • 1인자 vs 슈퍼 루키… 드디어 ‘맞짱’
  •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인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한국명 고보경)와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슈퍼 루키로 불리는 김효주(20롯데)가 드디어 맞짱을 뜬다.차세대 여자골프 선두주자로 꼽히는 이 둘은 5일부터 나흘간 싱가포르의 센토사 골프클럽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