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찬밥신세’, 누가 그래?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 찾는 수요자들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소형 아파트 선호현상이 여전한 가운데, 일부에선 중대형 아파트 ‘바닥론’이 제기되고 있다.

8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용면적 60㎡이하 서울 아파트의 3.3㎡당 평균 전셋값이 지난 1월 811만원을 기록,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인 지난 2009년 1월(548만원)보다 47.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이 평형 아파트의 3.3㎡ 평균 매매가는 1447만원에서 1433만원으로 1% 하락하는 데 그쳤다. 소형 아파트의 매매가는 경기 불황에도 제자리를 지켰고, 전셋값은 급등하는 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잠실동 잠실엘스 아파트 59㎡의 경우 지난 2009년 1월 평균 6억3500만원에 거래됐다. 올 1월에는 평균 6억6500만원에 거래되면서 3000만원(4.5%) 상승에 그쳤지만, 전셋값은 같은 기간 2억5000만원에서 4억4000만원으로 56.8%나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소형 아파트 강세는 1~2인 가구의 확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등 인구구조 변화와 주택시장 침체가 맞물린 결과”라며 “소형의 경우 가격이 크게 상승하지는 않지만 주택시장 침체기에도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대형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매매가의 하락폭은 컸지만 전셋값 상승폭은 소형에 미치지 못했다. 전용 85㎡초과 대형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지난 2009년 1월 2137만원에서 올 1월 1976만원으로 8% 하락하며, 다른 평형보다 가장 큰 하락세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대형 평형 3.3㎡당 평균 전셋값은 682만원에서 938만원으로 36.9% 상승했다. 하지만 상승폭은 다른 평형에 비해 가장 적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중소형 평형의 인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김지은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평면의 혁신이 계속되면서 과거 전용 100㎡이상 규모에서 볼 수 있는 공간활용이 85㎡이하에서도 가능해졌다”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중소형 선호 현상이 뚜렷하고, 세금 등 유지비를 감안할 때 대형 평형 수요는 앞으로도 제한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일부에선 실수요자들이 중대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어 바닥이 멀지 않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전용 85~135㎡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은 913건으로 작년 같은 달 805건에 비해 12.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용 60~85㎡ 거래가 2112건에서 1893건으로 10.8%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서울 삼성동 A공인 관계자는 “올 들어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을 찾는 수요자들이 점차 늘고 있다”면서 “정부의 종합대책 발표 기대감으로 주택가격 하락세가 멈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일부 실수요자들이 큰 평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경매시장에서도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대형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1월 69.2%에서 올해 2월에는 73.5%로 상승했다.

건설사들이 파격적인 할인분양에 나선 덕분에 준공 후에도 미분양으로 남아 있는 중대형 아파트 비율도 감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태욱 하나은행 PB사업부 부동산팀장은 “중대형 아파트 하락세가 멈출 조짐을 보이고 있어 큰집으로 갈아타려는 수요자들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면서 “하지만 중대형 거래가 다소 증가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으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현주 기자 egg0l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파트에서 유기견들 키워···이웃은 무슨 죄?
  • 만약 당신이 아파트에 산다면 그리고 이웃 할머니가 유기견 다수를 키운다면 날마다 어떤 일이 벌어질 것 같은가?짖어대는 개 울음과 복도를 쓸고 다니는 발소리에 신경이 곤두설지도 모른다. 할머니를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그 정도는 아무렇지 않게..
  • 오마이걸 진이, 거식증 판명 '활동중단'
  • 그룹 오마이걸의 멤버 진이가 거식증 치료로 활동을 잠시 중단하기로 했다.오마이걸 소속사는 25일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진이의 상태를 전했다.소속사는 진이 양은 데뷔 후부터 거식증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아 진료 및 치료를 받아왔으며, 진이..
  • '밀정' 한지민, 고문장면 "울면서 찍었어요"
  •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에서 유일한 여성 의열단원 연계순으로 분한 한지민이 처음으로 고문장면을 찍은 뒷이야기를 들려줬다.한지민은 25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밀정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극 중 이정출 역의 송강호와 고문신을 찍을 당..
  • 권혁, 팔꿈치 염증 확인···서산에서 재활
  • 한화 이글스 좌완 불펜 권혁(33)의 부상 원인은 왼 팔꿈치 염증에 따른 통증으로 확인됐다.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아 한화와 권혁은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안심할 단계도 아니다. 한화는 25일 권혁이 대전 세계영상의학과에서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 김현수 2안타···오승환 1이닝 퍼펙트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지키고 있는 한국인 선수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5일(한국시간) 투타에서 나란히 활약했다. 김현수는 시즌 19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활약을 펼쳤고 오승환은 1이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