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찬밥신세’, 누가 그래?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 찾는 수요자들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소형 아파트 선호현상이 여전한 가운데, 일부에선 중대형 아파트 ‘바닥론’이 제기되고 있다.

8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용면적 60㎡이하 서울 아파트의 3.3㎡당 평균 전셋값이 지난 1월 811만원을 기록,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인 지난 2009년 1월(548만원)보다 47.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이 평형 아파트의 3.3㎡ 평균 매매가는 1447만원에서 1433만원으로 1% 하락하는 데 그쳤다. 소형 아파트의 매매가는 경기 불황에도 제자리를 지켰고, 전셋값은 급등하는 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잠실동 잠실엘스 아파트 59㎡의 경우 지난 2009년 1월 평균 6억3500만원에 거래됐다. 올 1월에는 평균 6억6500만원에 거래되면서 3000만원(4.5%) 상승에 그쳤지만, 전셋값은 같은 기간 2억5000만원에서 4억4000만원으로 56.8%나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소형 아파트 강세는 1~2인 가구의 확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등 인구구조 변화와 주택시장 침체가 맞물린 결과”라며 “소형의 경우 가격이 크게 상승하지는 않지만 주택시장 침체기에도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대형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매매가의 하락폭은 컸지만 전셋값 상승폭은 소형에 미치지 못했다. 전용 85㎡초과 대형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지난 2009년 1월 2137만원에서 올 1월 1976만원으로 8% 하락하며, 다른 평형보다 가장 큰 하락세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대형 평형 3.3㎡당 평균 전셋값은 682만원에서 938만원으로 36.9% 상승했다. 하지만 상승폭은 다른 평형에 비해 가장 적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중소형 평형의 인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김지은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평면의 혁신이 계속되면서 과거 전용 100㎡이상 규모에서 볼 수 있는 공간활용이 85㎡이하에서도 가능해졌다”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중소형 선호 현상이 뚜렷하고, 세금 등 유지비를 감안할 때 대형 평형 수요는 앞으로도 제한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일부에선 실수요자들이 중대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어 바닥이 멀지 않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전용 85~135㎡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은 913건으로 작년 같은 달 805건에 비해 12.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용 60~85㎡ 거래가 2112건에서 1893건으로 10.8%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서울 삼성동 A공인 관계자는 “올 들어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을 찾는 수요자들이 점차 늘고 있다”면서 “정부의 종합대책 발표 기대감으로 주택가격 하락세가 멈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일부 실수요자들이 큰 평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경매시장에서도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대형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1월 69.2%에서 올해 2월에는 73.5%로 상승했다.

건설사들이 파격적인 할인분양에 나선 덕분에 준공 후에도 미분양으로 남아 있는 중대형 아파트 비율도 감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태욱 하나은행 PB사업부 부동산팀장은 “중대형 아파트 하락세가 멈출 조짐을 보이고 있어 큰집으로 갈아타려는 수요자들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면서 “하지만 중대형 거래가 다소 증가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으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현주 기자 egg0l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년에 한번 운행하는 '교토버스95'
  • 1년에 단 한 번 운행하는 버스 노선이 현지 언론에 소개됐다.일본 교토 오하라에서 쿠라마를 운행하는 이 버스는 매년 춘분 오전 10시 56분 고우분야 신사를 출발해 편도로 운행한다.버스는 지난 2011년 봄부터 가을 관광시즌 일요일, 공휴일 하루 6번 운행..
  • 시빌워부터 공룡까지…아이들과 볼만한 영화는
  • 5월5일 어린이날을 시작으로 황금연휴 4일이 이어지는 가운데, 극장가 역시 가족 단위 관람객들을 맞을 채비로 분주한 모습이다. 지난 달 27일 개봉 이후 무시무시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마블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외에도 지난 4일 온가족이..
  • 다나의 남자친구는 이호재 감독
  • 뮤지컬 배우 다나가 4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3년째 열애 중임을 고백한 가운데, 그의 남자친구는 영화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을 만든 이호재 감독인 것으로 밝혀졌다.이 감독은 5일 인스타그램에 사실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이라는 멘트와 함께..
  • 이대호, 시즌 3·4호 연타석 홈런···역전승 선물
  •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시즌 3, 4호 연타석 홈런으로 팀에 역전승을 선물했다.이대호는 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코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2홈런) 1..
  • 신태용 감독 "A대표팀, 최정예 멤버 데려갈 것"
  • 신태용 축구 올림픽대표팀 감독이 5일 와일드카드 활용과 관련 6월 유럽 평가전에는 A대표팀이 최정예 멤버를 데려가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신태용 감독은 이날 경기도 파주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 어린이날 페스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