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찬밥신세’, 누가 그래?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 찾는 수요자들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소형 아파트 선호현상이 여전한 가운데, 일부에선 중대형 아파트 ‘바닥론’이 제기되고 있다.

8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용면적 60㎡이하 서울 아파트의 3.3㎡당 평균 전셋값이 지난 1월 811만원을 기록,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인 지난 2009년 1월(548만원)보다 47.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이 평형 아파트의 3.3㎡ 평균 매매가는 1447만원에서 1433만원으로 1% 하락하는 데 그쳤다. 소형 아파트의 매매가는 경기 불황에도 제자리를 지켰고, 전셋값은 급등하는 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잠실동 잠실엘스 아파트 59㎡의 경우 지난 2009년 1월 평균 6억3500만원에 거래됐다. 올 1월에는 평균 6억6500만원에 거래되면서 3000만원(4.5%) 상승에 그쳤지만, 전셋값은 같은 기간 2억5000만원에서 4억4000만원으로 56.8%나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소형 아파트 강세는 1~2인 가구의 확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등 인구구조 변화와 주택시장 침체가 맞물린 결과”라며 “소형의 경우 가격이 크게 상승하지는 않지만 주택시장 침체기에도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대형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매매가의 하락폭은 컸지만 전셋값 상승폭은 소형에 미치지 못했다. 전용 85㎡초과 대형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지난 2009년 1월 2137만원에서 올 1월 1976만원으로 8% 하락하며, 다른 평형보다 가장 큰 하락세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대형 평형 3.3㎡당 평균 전셋값은 682만원에서 938만원으로 36.9% 상승했다. 하지만 상승폭은 다른 평형에 비해 가장 적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중소형 평형의 인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김지은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평면의 혁신이 계속되면서 과거 전용 100㎡이상 규모에서 볼 수 있는 공간활용이 85㎡이하에서도 가능해졌다”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중소형 선호 현상이 뚜렷하고, 세금 등 유지비를 감안할 때 대형 평형 수요는 앞으로도 제한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일부에선 실수요자들이 중대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어 바닥이 멀지 않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전용 85~135㎡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은 913건으로 작년 같은 달 805건에 비해 12.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용 60~85㎡ 거래가 2112건에서 1893건으로 10.8%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서울 삼성동 A공인 관계자는 “올 들어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을 찾는 수요자들이 점차 늘고 있다”면서 “정부의 종합대책 발표 기대감으로 주택가격 하락세가 멈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일부 실수요자들이 큰 평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경매시장에서도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대형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1월 69.2%에서 올해 2월에는 73.5%로 상승했다.

건설사들이 파격적인 할인분양에 나선 덕분에 준공 후에도 미분양으로 남아 있는 중대형 아파트 비율도 감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태욱 하나은행 PB사업부 부동산팀장은 “중대형 아파트 하락세가 멈출 조짐을 보이고 있어 큰집으로 갈아타려는 수요자들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면서 “하지만 중대형 거래가 다소 증가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으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현주 기자 egg0l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십억 페라리 먼지 뒤집어쓴 사연
  • 중동에서는 수십억 원을 호가하는 세계적 명차도 한낱 압수품으로 취급하고 있다.두바이 경찰서에서 6년 넘게 발이 묶여있는 세계적인 명차 페라리 엔초의 매입 가격으로 20억원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최근 두바이 일간지 에머라트 알 요움이 전..
  • '쯔위사건 촉발' 황안, 대만 입국
  • 쯔위 사건을 촉발한 대만 연예인 황안(黃安)이 대만에 입국했다.7일(현지시간)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 등 외신들에 따르면 황안이 이날 오전 12시를 넘겼을무렵, 대만 타오위안(桃園)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대만독립 반대 활동과 쯔위 사건 등에..
  • 박보검 "'응답 저주'란 없다···축복만 있을 뿐"
  • 박보검에게 응팔 출연은 분명 큰 행운이다. 골수 팬층을 거느린 응답하라 시리즈에 출연한다는 사실만으로 이름과 얼굴을 확실히 알릴 기회이기 때문이다. 박보검은 오디션뒷이야기를 전하며 응팔 합류 당시 감정을 털어놨다.응팔 대본이 아닌..
  • 임태혁, 2년 연속 금강장사 꽃가마
  • 임태혁(수원시청)이 2년 연속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임태혁은 7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6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승전(5전3승제)에서 팀동료 이승호(수원시청)를 접..
  • '토종의 힘'…우리은행 4연패의 원동력
  •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우리은행은 7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청주KB와의 홈경기에서 64-58로 물리쳤다. 24승(4패)째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28경기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35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