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찬밥신세’, 누가 그래?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 찾는 수요자들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소형 아파트 선호현상이 여전한 가운데, 일부에선 중대형 아파트 ‘바닥론’이 제기되고 있다.

8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용면적 60㎡이하 서울 아파트의 3.3㎡당 평균 전셋값이 지난 1월 811만원을 기록,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인 지난 2009년 1월(548만원)보다 47.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이 평형 아파트의 3.3㎡ 평균 매매가는 1447만원에서 1433만원으로 1% 하락하는 데 그쳤다. 소형 아파트의 매매가는 경기 불황에도 제자리를 지켰고, 전셋값은 급등하는 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잠실동 잠실엘스 아파트 59㎡의 경우 지난 2009년 1월 평균 6억3500만원에 거래됐다. 올 1월에는 평균 6억6500만원에 거래되면서 3000만원(4.5%) 상승에 그쳤지만, 전셋값은 같은 기간 2억5000만원에서 4억4000만원으로 56.8%나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소형 아파트 강세는 1~2인 가구의 확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등 인구구조 변화와 주택시장 침체가 맞물린 결과”라며 “소형의 경우 가격이 크게 상승하지는 않지만 주택시장 침체기에도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대형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매매가의 하락폭은 컸지만 전셋값 상승폭은 소형에 미치지 못했다. 전용 85㎡초과 대형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지난 2009년 1월 2137만원에서 올 1월 1976만원으로 8% 하락하며, 다른 평형보다 가장 큰 하락세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대형 평형 3.3㎡당 평균 전셋값은 682만원에서 938만원으로 36.9% 상승했다. 하지만 상승폭은 다른 평형에 비해 가장 적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중소형 평형의 인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김지은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평면의 혁신이 계속되면서 과거 전용 100㎡이상 규모에서 볼 수 있는 공간활용이 85㎡이하에서도 가능해졌다”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중소형 선호 현상이 뚜렷하고, 세금 등 유지비를 감안할 때 대형 평형 수요는 앞으로도 제한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일부에선 실수요자들이 중대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어 바닥이 멀지 않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전용 85~135㎡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은 913건으로 작년 같은 달 805건에 비해 12.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용 60~85㎡ 거래가 2112건에서 1893건으로 10.8%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서울 삼성동 A공인 관계자는 “올 들어 중대형 위주로 싼 매물을 찾는 수요자들이 점차 늘고 있다”면서 “정부의 종합대책 발표 기대감으로 주택가격 하락세가 멈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일부 실수요자들이 큰 평형으로 갈아타기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경매시장에서도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대형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1월 69.2%에서 올해 2월에는 73.5%로 상승했다.

건설사들이 파격적인 할인분양에 나선 덕분에 준공 후에도 미분양으로 남아 있는 중대형 아파트 비율도 감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태욱 하나은행 PB사업부 부동산팀장은 “중대형 아파트 하락세가 멈출 조짐을 보이고 있어 큰집으로 갈아타려는 수요자들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면서 “하지만 중대형 거래가 다소 증가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으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현주 기자 egg0l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년 만에 나타나 밤하늘 수놓을 '블루문'
  • 당신의 금요일밤이 더욱 특별해진다. 블루문이 밤하늘을 장식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블루문은 한 달이 지나기 전 뜨는 두 번째 보름달을 뜻한다. 영어 표현으로는 원스 인 어 블루문(Once in a blue moon)이라 한다. 그만큼 드문 일을 나타낼 때 쓰인다.미국 AB..
  • 이서진·김윤아 , 휴가 간 배철수 대신 라디오 진행
  • 배우 이서진과 가수 김윤아, 김종진 등이25년간 애쓴 배철수 DJ 휴가 보내주기 프로젝트에 동참한다.1일 MBC FM4U(91.9㎒)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따르면, 3~4일 영화평론가 이동진을 시작으로 5~7일 가수 김윤아, 8~9일 김종진, 10일 이서진의 순서로 스페셜 DJ..
  • 배용준-박수진 피로연 동영상 유출자 사과···왜?
  • 배용준-박수진 부부의 결혼식 피로연 동영상이 유출돼논란이 된 가운데, 유출자가 SNS에 직접 사과글을 올렸다.가수 박진영은 31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제 친구 용준이와 수진 양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촬영된 사적인 동영상이 불법적으로 유포되어 희..
  • 여자농구 서머리그 우승, KDB생명 김영주 감독
  • 삐익지난 21일 오후 경기 남양주시 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 호루라기 소리가 울리자 검은색 연습용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이 빠른 속도로 코트를 휘저으며 뛰기 시작한다. 헉헉거리는 선수들의 얼굴에는 힘든 기색이 역력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파이..
  • 김보경, 블랙번 로버스 입단 무산
  • 김보경(26)이 워크퍼밋(노동허가증)을 받지 못해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블랙번 로버스 입단이 무산됐다. 이와 동시에 키프로스 1부리그 아노르토시스 파마구스타에 입단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블랙번 구단은 3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