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임대수익률 강남보다 강북·지방이 높아<연합>

전국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 6.1%…'강남 3구'는 약세
서울 금천구, 경기도는 시흥시가 수익률 1위

서울 강북권과 지방 일부 지역의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강남 3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은 7일 부동산정보사이트 KB부동산 알리지(R-easy·www.kbreasy.com)를 통해 전국 오피스텔 1천96개 단지(25만7천실)를 조사한 결과 2월말 현재 평균 임대수익률이 연 6.10%였다고 밝혔다.

임대수익률은 각종 세금, 거래와 보유에 따른 비용 등을 고려하지 않은 단순 수익률이다.

전국 오피스텔 평균가격은 1억8천858만원으로 조사됐다.

서울지역 오피스텔의 평균가격은 2억2천146만원이며 임대수익률은 연 5.65%로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구(區)별로는 금천구가 7.09%로 25개구 가운데 제일 높았고 은평구(6.71%), 동대문구(6.48%), 강서구(6.44%)가 그 뒤를 이었다.

강남구(5.13%), 서초구(5.54%), 송파구(5.14%) 등 이른바 '강남 3구'는 서울지역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용산구는 4.78%로 수익률이 가장 낮았다.

경기지역 오피스텔 평균가격은 1억7천197만원, 임대수익률은 평균 6.17%였다.

지역별로는 시흥시가 7.61%로 최고다. 성남시는 5.39%로 가장 낮았다.

지방광역시의 오피스텔 평균가격은 1억8천158만원, 임대수익률은 평균 6.77%였다.

광주 서구(8.75%)와 부산 해운대구(5.50%)가 최고, 최저를 각각 기록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조사결과 시세차익 기대가 낮은 지방과 서울 강북권의 임대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다만 오피스텔에 투자할 때는 이 같은 명목 수익률 못지않게 공실 발생 가능성 같은 요소도 꼼꼼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