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임대수익률 강남보다 강북·지방이 높아<연합>

전국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 6.1%…'강남 3구'는 약세
서울 금천구, 경기도는 시흥시가 수익률 1위

서울 강북권과 지방 일부 지역의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강남 3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은 7일 부동산정보사이트 KB부동산 알리지(R-easy·www.kbreasy.com)를 통해 전국 오피스텔 1천96개 단지(25만7천실)를 조사한 결과 2월말 현재 평균 임대수익률이 연 6.10%였다고 밝혔다.

임대수익률은 각종 세금, 거래와 보유에 따른 비용 등을 고려하지 않은 단순 수익률이다.

전국 오피스텔 평균가격은 1억8천858만원으로 조사됐다.

서울지역 오피스텔의 평균가격은 2억2천146만원이며 임대수익률은 연 5.65%로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구(區)별로는 금천구가 7.09%로 25개구 가운데 제일 높았고 은평구(6.71%), 동대문구(6.48%), 강서구(6.44%)가 그 뒤를 이었다.

강남구(5.13%), 서초구(5.54%), 송파구(5.14%) 등 이른바 '강남 3구'는 서울지역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용산구는 4.78%로 수익률이 가장 낮았다.

경기지역 오피스텔 평균가격은 1억7천197만원, 임대수익률은 평균 6.17%였다.

지역별로는 시흥시가 7.61%로 최고다. 성남시는 5.39%로 가장 낮았다.

지방광역시의 오피스텔 평균가격은 1억8천158만원, 임대수익률은 평균 6.77%였다.

광주 서구(8.75%)와 부산 해운대구(5.50%)가 최고, 최저를 각각 기록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조사결과 시세차익 기대가 낮은 지방과 서울 강북권의 임대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다만 오피스텔에 투자할 때는 이 같은 명목 수익률 못지않게 공실 발생 가능성 같은 요소도 꼼꼼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찰 2명 사살 후 자살…무슨 일?
  • 미국에서 경찰 체포 과정 중 숨진 비무장 흑인 사건과 관련해 보복을 암시하는 20대 흑인 남성이 경찰관 2명을 사살했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20일(현지시간) 경찰관 2명을 사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이날 오후 3시께 브루클린의 베드..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