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 3차분양 기대 이하…3순위청약 촉각<연합>

올해 수도권 최대 분양시장인 동탄2신도시 3차 동시분양에서 1·2순위 청약 경쟁률이 기대에 못 미쳤다. 업계는 3순위 청약에 몰두, 경쟁률을 최대한 끌어올릴 계획이다.

7일 부동산업계와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대우건설·롯데건설·신안·호반건설·대원·EG건설 등 6개 건설사가 참여한 동탄2신도시 3차 동시분양 1·2순위 청약 결과 경쟁률이 0.37대 1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의 '동탄2신도시 푸르지오'(A29블록)는 1천348가구 모집에 1천160명이 몰려 0.8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7개 주택형 중에서 3개는 청약이 끝났다. 대우건설은 3.3㎡당 분양가가 평균 976만원으로 다른 곳보다 저렴해 상대적으로 높은 경쟁률을 올릴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건설의 '동탄 롯데캐슬 알바트로스'(A28블록)은 1천410가구 모집에 298명이 접수해 평균 0.2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호반건설 동탄호반베르디움 2차'는 5개 주택형 중에 59㎡A형 1개만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59㎡A형의 경쟁률은 1.16 대 1이다.

대원 '동탄2신도시 대원칸타빌2차'는 평균 0.11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으나 최상층 펜트하우스인 전용 135㎡는 5가구 모집에 5명이 신청해 상대적으로 인기를 끌어.

신안과 EG건설은 모든 주택형에서 미달해 각각 0.09 대 1, 0.07 대 1의 저조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탄2신도시 3차분양 관계자는 "3차 분양은 총 6천가구에 육박해 물량 부담이 큰데다 동탄 전반적으로 이미 청약통장을 소진한 사람들이 많아 1, 2순위 경쟁률이 기대에 미달했다"며 "3순위 청약에는 청약자들이 몰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은 이날 하루 3순위자를 대상으로 1·2순위 청약에서 미달된 물량에 대한 청약을 실시한다.

당첨자는 롯데건설·대우건설·신안·EG건설이 13일 발표하며, 호반건설·대원은 14일 결과를 밝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신이 낳은 아이 600만원에 판 비정한 엄마
  • 30세 중국 여성이 자신이 낳은 신생아를 3만5천 위안(약 606만원)에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됐다.26일(현지시간) 신화통신과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중국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에 사는 황모(30여)씨는 산부인과 의사와 짜고 친아들을 출산 직후 팔아넘긴 혐의..
  • "호주선 A컵 女, 성인영화 출연 금지" 왜?
  • 호주의 성인영화 촬영환경과 관련된 블레어 윌리엄스 발언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세계의 핫 이슈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치는 패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방송에서 블레어는..
  • 클라라, 광고주들로부터 소송 위기
  •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 중인 클라라가 자신이 광고모델로 활동 중인 업체들로부터 소송 당할 위기에 처했다.27일 한 매체는 클라라를 제품의 광고모델로 기용한 업체들이 최근 손해배상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
  • R.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이승우에게 관심
  • ""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후베닐 A(17~19세) 소속인 이승우(17)가 라이벌 구단 레알 마드리드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스페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르트'는 27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바르셀로나로부터 이승우를 데려오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이어 "양 구단의 관계는 상당히 냉각돼 있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한국의 차기 축구 스타 이승우를 설득하기 위해 이미 상당한 준비를 마쳤다"며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이승우 영입을 통해 바르셀로나에 타격을 주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최근 노르웨이 10대 축구 천재 마르틴 외데가르드(17)를 비롯해 마르코 아센시오(18), 루카스 실바(21) 등 전 세계 유망주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승우는 13살이던 지난 2011년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했다. 이후 후베닐 A에 올랐고 동년배 중 가장 뛰어난 기량을 뽐내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말 바르셀로나가 유소년 이적 규정 위반으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이로 인해 1998년 1월생인 이승우는 내년 1월부터 공식경기에 나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