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녀상을 성인물 모델로 둔갑… '격분'

담배 물고 있는 위안부 소녀상 합성 사진…韓 네티즌 "제 정신 아니야"

위안부 소녀상과 성인잡지 모델을 합성한 사진이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위안부 소녀상을 성인잡지 모델로 둔갑시킨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사진 속 위안부 소녀상은 입에 담배를 물고 속옷에 돈을 끼운 매춘부로 묘사되고 있다. 해당 사진에는 “위안부는 스스로 돈을 벌고 싶어 한 성노동자로 볼 수 있다”며 “스스로 한 일을 강제적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이없다”는 내용의 주장도 적혀 있다. 사진은 일본의 보수 성향 네티즌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으며 우리나라의 친일성향 카페를 통해 빠르게 유포됐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제정신이 아니다” “정부 차원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야 한다” “해당 카페를 모두 폐쇄해야 한다” 등 격분하고 있다. 게다가 사진이 공개된 22일은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진행되기로 한 날이어서 이들의 반일감정은 더 격해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2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