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가 보고 싶어…" 큰딸 이어 작은딸도 투신

혈육의 자살… 남은 가족엔 평생 ‘고통의 굴레’
조성민 사건 계기 유가족 관심…가족 죄책감·우울증 시달려
같은 선택할 확률 4.2배 높아…유가족 배려·치유대책 시급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언니가 보고 싶어….”

큰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5일째 되던 날 저녁, 홀로 남은 작은딸이 어머니 A씨에게 남긴 말이다. 다음날 학교에 다녀 오겠다며 집을 나섰던 작은딸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투신 자살이었다. 두 딸을 잃은 지 벌써 4년째. 어머니는 2011년부터 자살유가족 모임에서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듣고 있다.

전 야구선수 조성민씨 자살 사건을 계기로 자살자 유가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다. 혈육이나 지인의 자살 이후 남은 이들이 받는 심리적 고통은 매우 크다. 전문가들은 심할 경우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는 만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우리나라 자살자 유가족은 2001년 이후에만 67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세계보건기구는 2007년 “1명이 자살했을 때 영향을 받는 사람이 5∼10명이고, 가족 중 자살자가 있는 경우 자살 위험성은 4.2배까지 높아진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유족들 상담과 치유 프로그램이 시급히 만들어져야 하는 이유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 자살자 유가족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할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그렇지만 현실 대책은 미비하기 그지없다. 7일 서울시 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자살자 유가족 심리상담·교육, 유가족 모임 등이 있지만 사회적 편견 때문인지 참석자가 많지 않아 시스템은 사실상 시작 단계에 불과하다. 광역시·도 단위로 전국에 9개 센터가 있지만 이 또한 활성화되지 않았다.

지난해 서울시 자살예방센터 자살자 유가족 프로그램에 참석한 인원은 고작 109명. 지난해 서울시 자살자가 2700여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저조한 실적이다.

숭실대 유수현 교수(사회복지학)는 “자살자 유가족의 경우 죄책감과 사회적 낙인에 의해 심리적 자살 상태를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개인의 병리적 차원을 넘어 사회적 과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상은 좋았다'···노출대회? 미인대회?
  • 대회 참가여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중국 산동성 제남시에서 열린 모델대회를 두고 의상은 좋았다는 우스갯소리가 펴졌다.지난 23일 열린 모델대회는 평균연령 20세인 여대학생 30명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져 대회전부터 큰 관심이 쏠렸다.하지만 주최..
  • 송혜교 vs J사 초상권 소송에 멍 드는 한류
  • 배우 송혜교가 2년간 모델로 활약한 주얼리 업체 J사를 초상권 침해를 이유로 고소했다. 그런데 J사는 뜬금 없이 송혜교의 탈세 전력을 운운하며 사건의 본질을 흐려놓는 물타기를 시도, 태양의 후예의 대히트로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주가가 높은..
  • 설현, 팬미팅 후 셀카… 자체발광 '여신강림'
  • AOA 설현이 셀카 사진에서 자체발광 미모를 뽐냈다.설현은 30일 인스타그램에 서든어택 팬미팅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모두들 조심히 돌아가세요라는 글과 함께 셀카 사진을 올렸다.설현은 초근접 촬영에도결점 하나 찾아볼 수 없는 미모 자신감을..
  • 박병호 '4월의 올스타'…지명타자 부문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미국 최고권위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가 선정한 4월의 올스타로 뽑혔다. SI는 3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4월 올스타를 선정하면서 박병호를 지명타자 부문에 올려 놓았다.4월 올스타엔 박병호의 팀 동..
  • 피츠버그 트레이너 "강정호, 복귀 머지않았다"
  • 피츠버그 강정호(29)의 재활 일정이 거의 막바지까지 갔다.현재 강정호는 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 구단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으로 재활 경기에 출전하며 마지막 단계를 밟는다.29일(이하 한국시간)에는 노포크 타이즈전에 대타로 출전해 1타석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