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가 보고 싶어…" 큰딸 이어 작은딸도 투신

혈육의 자살… 남은 가족엔 평생 ‘고통의 굴레’
조성민 사건 계기 유가족 관심…가족 죄책감·우울증 시달려
같은 선택할 확률 4.2배 높아…유가족 배려·치유대책 시급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언니가 보고 싶어….”

큰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5일째 되던 날 저녁, 홀로 남은 작은딸이 어머니 A씨에게 남긴 말이다. 다음날 학교에 다녀 오겠다며 집을 나섰던 작은딸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투신 자살이었다. 두 딸을 잃은 지 벌써 4년째. 어머니는 2011년부터 자살유가족 모임에서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듣고 있다.

전 야구선수 조성민씨 자살 사건을 계기로 자살자 유가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다. 혈육이나 지인의 자살 이후 남은 이들이 받는 심리적 고통은 매우 크다. 전문가들은 심할 경우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는 만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우리나라 자살자 유가족은 2001년 이후에만 67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세계보건기구는 2007년 “1명이 자살했을 때 영향을 받는 사람이 5∼10명이고, 가족 중 자살자가 있는 경우 자살 위험성은 4.2배까지 높아진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유족들 상담과 치유 프로그램이 시급히 만들어져야 하는 이유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 자살자 유가족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할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그렇지만 현실 대책은 미비하기 그지없다. 7일 서울시 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자살자 유가족 심리상담·교육, 유가족 모임 등이 있지만 사회적 편견 때문인지 참석자가 많지 않아 시스템은 사실상 시작 단계에 불과하다. 광역시·도 단위로 전국에 9개 센터가 있지만 이 또한 활성화되지 않았다.

지난해 서울시 자살예방센터 자살자 유가족 프로그램에 참석한 인원은 고작 109명. 지난해 서울시 자살자가 2700여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저조한 실적이다.

숭실대 유수현 교수(사회복지학)는 “자살자 유가족의 경우 죄책감과 사회적 낙인에 의해 심리적 자살 상태를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개인의 병리적 차원을 넘어 사회적 과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실밥 푸니 상처가 '쩍'···산모 재입원 대소동
  • 누구나 한 번쯤 수술 중 각성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을 것이다. 말 그대로 수술 중 마취가 깨 자신의 수술 장면을 눈으로 지켜보는 일 말이다. 상상은 하지만 실제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아주 끔찍한 사고다.그런데 비슷한 일이 잉글랜드 햄프셔 주에 사..
  • 인피니트 김성규, 사촌 누나 누군가 보니···
  • 음악중심 김성규 음악중심 김성규음악중심 김성규, 사촌 누나 누군가 했더니이렇게 유명해?인피니트 김성규가 음악중심에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사촌 누나가 눈길을 끈다.김성규는 지난달 방송된 KBS2 두근두근 인도에서 사촌 누나가 기자냐는 샤..
  • 유재석, 한 회 출연료·광고비 얼만가보니
  • 무한도전 유재석무한도전 유재석, 한 회 출연료 및 광고비 얼만가보니?맙소사!유재석 출연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지난 1월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정준하는 유재석 출연료의 10분의 1이냐는 질문에 무한도전..
  • 류현진 "2년전에도 관절와순 찢어진거 알았지만···"
  • 왼쪽어깨 관절와순(어깨와 팔관절을 연결하는 고리형태 부분) 부분파열 수술을 받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왼손투수 류현진(28)은 22일(현지시간) 2년전에도 관절와순이 찢어진 것을 알았다면서 처음 수술을 망설였으나 이렇게 갈 수 없다고 판단 결단..
  • 이대호, 허리 통증으로 휴식···이적 후 첫 결장
  • 소프트뱅크 호크스 한국인 거포 이대호.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 한국인 거포 이대호(33)가 허리 통증으로 휴식을 취했다. 이대호는 23일 일본 훗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 퍼시픽리그 방문 경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