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가 보고 싶어…" 큰딸 이어 작은딸도 투신

혈육의 자살… 남은 가족엔 평생 ‘고통의 굴레’
조성민 사건 계기 유가족 관심…가족 죄책감·우울증 시달려
같은 선택할 확률 4.2배 높아…유가족 배려·치유대책 시급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언니가 보고 싶어….”

큰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5일째 되던 날 저녁, 홀로 남은 작은딸이 어머니 A씨에게 남긴 말이다. 다음날 학교에 다녀 오겠다며 집을 나섰던 작은딸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투신 자살이었다. 두 딸을 잃은 지 벌써 4년째. 어머니는 2011년부터 자살유가족 모임에서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듣고 있다.

전 야구선수 조성민씨 자살 사건을 계기로 자살자 유가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다. 혈육이나 지인의 자살 이후 남은 이들이 받는 심리적 고통은 매우 크다. 전문가들은 심할 경우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는 만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우리나라 자살자 유가족은 2001년 이후에만 67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세계보건기구는 2007년 “1명이 자살했을 때 영향을 받는 사람이 5∼10명이고, 가족 중 자살자가 있는 경우 자살 위험성은 4.2배까지 높아진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유족들 상담과 치유 프로그램이 시급히 만들어져야 하는 이유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 자살자 유가족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할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그렇지만 현실 대책은 미비하기 그지없다. 7일 서울시 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자살자 유가족 심리상담·교육, 유가족 모임 등이 있지만 사회적 편견 때문인지 참석자가 많지 않아 시스템은 사실상 시작 단계에 불과하다. 광역시·도 단위로 전국에 9개 센터가 있지만 이 또한 활성화되지 않았다.

지난해 서울시 자살예방센터 자살자 유가족 프로그램에 참석한 인원은 고작 109명. 지난해 서울시 자살자가 2700여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저조한 실적이다.

숭실대 유수현 교수(사회복지학)는 “자살자 유가족의 경우 죄책감과 사회적 낙인에 의해 심리적 자살 상태를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개인의 병리적 차원을 넘어 사회적 과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십억 페라리 먼지 뒤집어쓴 사연
  • 중동에서는 수십억 원을 호가하는 세계적 명차도 한낱 압수품으로 취급하고 있다.두바이 경찰서에서 6년 넘게 발이 묶여있는 세계적인 명차 페라리 엔초의 매입 가격으로 20억원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최근 두바이 일간지 에머라트 알 요움이 전..
  • YG양현석 "사세 확장 심상치 않다"
  • 양현석 YG대표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대표 양현석)가 사업 영역을 스포츠계까지 손을 뻗치며 사세를 대폭 확장하는 양상이다.YG는 최근 드라마 투자 발표에 이어 축구골프 등 스포츠 마케팅과 매니지먼트 사업을 본격 가속화한다고 밝혀 연예계는..
  • 강동원의 원맨쇼? 황정민이 판 깔았다
  • 영화 검사외전(감독 이일형)이 개봉 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설 극장가를 장악했다. 검사외전은 검사와 사기꾼이라는 개성 있는 두 캐릭터를 앞세워 명절에 잘 어울리는 코미디 액션 오락 장르로 남녀노소 관객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이 영화를..
  • 임태혁, 2년 연속 금강장사 꽃가마
  • 임태혁(수원시청)이 2년 연속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임태혁은 7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6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승전(5전3승제)에서 팀동료 이승호(수원시청)를 접..
  • '토종의 힘'…우리은행 4연패의 원동력
  •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우리은행은 7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청주KB와의 홈경기에서 64-58로 물리쳤다. 24승(4패)째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28경기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35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