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에 살아남은 50대, 아내 구하려다 그만…

 

아내를 구하기 위해 불이 난 집안으로 뛰어든 50대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15일 연합뉴스는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께 세종시 소정면 대곡3리 김모(55)씨 집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김씨와 김씨의 아내(52)가 숨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편 김씨는 화장실에서, 김씨의 아내는 안방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아내를 구하러 다시 집안에 들어갔다가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방당국은 “가스 폭발이 있었다”는 김씨 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뉴스팀 news@segey.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기 목줄 채우고 페북에 공개한 엽기母
  • 필리핀의 한 가정집에서 아기가 목줄을 매고 개처럼 다뤄지는 모습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격분하고 있다. 이는 단순 장난으로 밝혀졌지만, 아기 엄마는 정신감정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영국 미러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필리핀의 한 여성이 자..
  • 송중기 전역, "나 이제 30대" 너털웃음
  • 배우 송중기가 26일 전역했다.송중기는 이날 오전 8시 강원도 고성 제22사단 수색대대에서전역 신고식을 치렀다.그는 대기 중이던 취재진이 가장 달라진 점을 묻자, (나이가) 20대에서 30대로 넘어갔다는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그는 이어 체력도..
  • 나경은, 아들 지호와 산책중? '다정다감'
  • 나경은 (사진출처=우먼센스)나경은, 아들 지호와 산책중? 파파라치 사진 속 다정다감 엄마와 아들방송인 유재석의 아내 나경은과 아들 지호 군의 일상이 포착됐다.여성 매거진 우먼센스 6월호에는 지난 5월 어린이날 한강에서 여유를 즐기는 나경은..
  • 슈틸리케호 명단 6월 1일 발표···누구 뽑힐까
  • 문수축구장 찾은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5 K리그 클래식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경기.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15.5.10yongtae@yna..
  • 강정호, 결승타에 8경기 연속안타
  • 한국 프로야구를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1호 야수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결승타를 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강정호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계속된 마이애미 말린스와 내셔널리그 홈 경기에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