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에 살아남은 50대, 아내 구하려다 그만…

 

아내를 구하기 위해 불이 난 집안으로 뛰어든 50대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15일 연합뉴스는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께 세종시 소정면 대곡3리 김모(55)씨 집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김씨와 김씨의 아내(52)가 숨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편 김씨는 화장실에서, 김씨의 아내는 안방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아내를 구하러 다시 집안에 들어갔다가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방당국은 “가스 폭발이 있었다”는 김씨 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뉴스팀 news@segey.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