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다음 목표는 세계선수권·올림픽”

복귀전 우승 김연아 귀국회견
“체력적 부담 없어… 스핀 보완”

“다음 목표는 내년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올림픽 티켓을 따는 것입니다.”

독일 도르트문트의 아이스스포르트젠트룸에서 열린 NRW트로피 대회를 마치고 1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연아는 앞으로 계획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NRW 트로피 대회에서 우승한 ‘피겨 여왕’ 김연아가 11일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인천공항=연합뉴스
이번 대회에서 20개월 만에 복귀전을 펼친 김연아는 올시즌 최고인 201.61점을 받으며 부활을 알렸다. 김연아는 “복귀 첫 무대를 무리 없이 잘 마쳤고, 최소 기술점수를 넘기겠다는 목표를 이뤄서 기쁘다”며 “오래 쉬었으니 실전에서 예상치 못한 실수를 할까봐 걱정했는데 잘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밝혔다. 또 “부담을 갖지 않고 오랜만에 즐겁게 경기장에서 스케이트를 탔다”며 “훈련을 열심히 했기 때문에 실전에서도 무리 없이 잘해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비록 시즌 최고점을 받긴 했지만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점프 실수를 하고, 스핀이 흔들리는 등 불안한 모습도 보였다. 김연아는 “경기에 지장을 줄 정도로 체력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며 “첫 점프 실수 때는 균형이 흔들렸고, 두번째 때는 방심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핀은 레벨 4를 받는 것이 목표였는데 실전에서 수행을 잘 못했다”며 “바뀐 스핀 규정에 신경 쓰면서 실전에서 완벽히 수행할 수 있도록 작은 부분도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다짐했다.

2014년 소치올림픽을 목표로 빙판에 복귀한 김연아는 다음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해야 한다. 김연아는 “밴쿠버 올림픽 때는 티켓을 두장 따서 (곽)민정이와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다”며 “이번에도 올림픽 티켓을 두장 이상 따내 후배와 함께 올림픽에 나서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준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