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대서 내려진 北미사일, 고장 원인이…

北미사일 '조종발동기 결함' 해석 분분
소프트웨어 오류보단 하드웨어 문제
정부관계자 "제3의 결함 드러날 수도"
전문가 "北, ICBM 보유 의지인 듯"

북한의 로켓 발사 계획이 결국 ‘조종 발동기 계통의 결함’에 발목이 잡혔다. 북한은 지난 10일 로켓 발사 기한을 연장하더니 다음날 이미 3단까지 조립이 완료된 로켓을 해체하기에 이르렀다. 북한 로켓 발사가 지연되는 이유로 언급된 조종 발동기는 로켓의 ‘방향 제어 시스템’으로 추정된다.

로켓의 비행 방향을 목표대로 정확하게 유지시켜 주는 기능이 고장난 셈이다.

정부 소식통은 11일 “북한이 로켓의 기술적 결함이 있다고 밝힌 부분인 조종 발동기 계통은 1단 로켓의 방향 조종 구동시스템을 말한다”며 “이 부분과 관련한 결함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로켓을 쏘아올릴 때 일정한 방향으로 움직이게 하려면 구동시스템에 날개 조종 모터가 필요하다”면서 “날개 조종 모터나 센서, 프로그램 통제시스템 등에 각각 문제가 있거나 전체에 결함이 발생할 수도 있지만 아직은 구체적으로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은하 3호’ 로켓이 지난 4월8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발사장에 세워져 있다. 북한은 이 로켓이 ‘광명성 3호’ 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키기 위한 우주발사체라고 주장했고 이를 선전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외신기자들을 발사장에 초청했다. 하지만 같은 달 13일 발사된 ‘은하 3호’ 로켓은 발사 2분15초 만에 공중 폭발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북한이 로켓 발사 예고 기간을 1주일만 연장함에 따라 현재로서는 단순 고장에 무게가 쏠린다.

이와 함께 북한이 수리를 위해 발사대에 세웠던 로켓을 해체해 소프트웨어상의 오류라기보다는 하드웨어인 방향 제어 모터의 결함이 발견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큰 의미를 부여할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미사일을 발사대에서 내리는 것이 발사 여부와는 관계가 없는 것 같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제3의 결함이 드러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동안 실패 사례에 비춰 이번에 발사할 ‘은하 3호’ 로켓 관련 기술이 완벽하다고 하기가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북한이 지난 4월에 쏜 미사일과 이번에 발사할 로켓 엔진은 과거 러시아에서 설계한 ‘SS-N-6’ 잠수함 발사용 탄도미사일 엔진을 들여와 역설계한 것이다. 완벽한 기술을 습득했는지가 의문시되는 대목이다. 미사일 전문가들도 “노동B 미사일 로켓 엔진 4개를 묶어서 추진기관으로 사용하는 것이 과거 2009년 노동A 미사일 4개를 사용했을 때보다 추진력은 높지만 기술적으로 제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럼에도 북한이 로켓 발사 강행 의지를 꺾지 않는 데서는 로켓 기술력의 ‘자신감’을 읽을 수 있다.

군 관계기관의 한 로켓 전문가는 “북한이 8개월 전에 실패한 로켓과 동일한 모델을 다시 발사하려는 것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며 “사거리가 1만㎞ 이상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보유를 향해 단계를 높여가는 의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ICBM은 미국, 러시아, 중국 등 강대국 이외에는 보유하고 있지 않다”며 “북한은 이들을 제외하고는 장거리 미사일 기술이 가장 앞선 것으로 알려진 국가”라고 덧붙였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누구에게 간 이식을…' 캐나다 쌍둥이 아빠의 고뇌
  • 선천적 간 기능 장애 질병으로 간 이식이 필요한 쌍둥이 딸에 이식 대상을 선택해야 할 캐나다 아빠의 처지가 동정을 사고 있다. 베트남에서 입양된 두 딸이 마이클 웨그너씨 부부 앞에서 천진스럽게 놀고 있다.세 살 배기 쌍둥이 딸 중 간 이식 대상을..
  • 전현무·양정원 열애, 유출된 사진 보니···
  • 전현무 양정원 열애설, 양정원은 누구? 유출된 사진 보니...전현무 양정원이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이 유출돼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전현무와 양정원이 함께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스티커 사진이 공개됐다.공개된 사진에서..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유메'와 판박이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사랑이 아닌 조카 유메와 비슷? 사진 보니...야노시호 졸업사진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5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는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미모를 뽐냈던 야노시호의 유치원 졸업사진을..
  • 스포츠 선수 관련 비밀번호 1위는 마이클 조던
  •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2·미국)이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비밀번호에 가장 많이 쓰이는 스포츠 선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월스트리트저널은 24일 스플래시 데이터라는 보안 관련 애플리케이션 제조업체가 2014년 한 해 동안 북미와 서유럽 지역 주요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설정된 330만 개 이상의 비밀번호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상위 300개의 비밀번호 가운데 스포츠 관련 내용으로 조합된 것은 25개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선수 개인의 이름을 딴 것은 조던이 유일하다는 것이다.

    'jordan'이라는 비밀번호가 전체로 따져서 34위, 스포츠 관련 내용 중에서는 네 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조던과 그의 현역 시절 등번호를 합성한 'jordan23'이라는 비밀번호도 전체 73위, 스포츠 관련 7위에 올랐다.

    스포츠 관련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자주 나온 것은 'baseball'로 전체 8위에 해당했다.

    야구 외에도 종목 명칭이 상위권에 올랐다. 'football'이 전체 10위, 'hockey'가 전체 33위였으며 'soccer'도 42위를 기록했다.

    구단 명칭으로는 '양키스'가 전체 57위, 스포츠 관련 6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유럽 스포츠팀 중에서는 '아스널'이 전체 106위, 스포츠 관련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전체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한 것은 '123456'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1년과 2012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password'는 2년 연속 2위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