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만원 마사지 받았다가 갑자기 얼굴이…

허위·과장 광고 고객 유혹
피부관리업체 무더기 적발

A씨는 올해 180만원을 들여 얼굴 축소 마사지를 20번이나 받았다. 얼굴 크기를 10% 줄여주겠다는 한 피부관리업체의 광고를 보고 내린 결단이었다.

하지만 얼굴이 작아지기는커녕 두통과 함께 얼굴이 심하게 부어올랐다. 결국 병원에서 어금니가 파열되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처럼 의학적으로 입증되지도 않은 효과를 부각해 고객을 유인한 피부·체형관리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1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허위·과장 광고를 한 13개 피부·체형관리 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모두 3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13개 업체는 약손명가, 뷰피플, 금단비가, 멀티뷰티타운, 퀸즈시크릿, 이지슬림, 아미아인터내셔날, 하늘마음바이오, 본로고스파, 코비스타, 골근위뷰티, 황금비원, 예다미가이다.

이들은 피부·체형관리 서비스의 효과를 부각하기 위해 의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광고 표현을 경쟁적으로 사용했다.

‘15% 얼굴 축소를 책임지겠습니다.’ ‘얼굴 비대칭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일자다리로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요요 없는 관리가 가능합니다.’ 등이 대표적이다.

성장기 어린이나 청소년의 키를 더 자라게 할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하거나 비만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기도 했다. 단순한 통증완화용 기기를 사용하면서 지방을 분해하고 흉터를 재생하는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업체도 있다.

공정위의 한 관계자는 “관리 전후 얼굴 비교 사진은 사진 촬영 각도나 거리에 따라 얼굴이 크거나 작게 보일 수 있다”며 “다리 교정 사진은 허리를 숙이거나 무릎을 붙이는 등 꼼수를 쓴다”고 지적했다.

이귀전 기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난 무죄야!'···법정서 '대변' 꿀꺽한 男
  •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던 한 남성이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자신의 대변을 집어먹는 일이 발생했다.지난 26일(현지시각)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5일 법정에 선 캘리포니아 출신 앤드류 길버트슨(40)이 판사 앞에서 대변을 집어 입에..
  • 엠버, 가인 지원사격 나선다
  • 가수 가인이 뮤직뱅크에서 신곡 애플(Apple)을 처음으로 공개한다.가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네 번째 미니앨범 하와(Hawwah)에서 파라다이스 로스트(Paradise Lost)와 함께 더블 타이틀곡으로 발표됐던 애플(Apple)을 걸그룹 f(x) 멤버 엠버의 지원사격 속에 27일(오..
  • 민낯에 하의실종까지··· '용감한 아이돌'
  • AOA 설현이 민낯공개부터 아슬아슬한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지난 주 KBS 2TV 용감한 가족 8화에서 서슴없이 닭을 잡아 용감돌로 급부상했던 설현이 27일 방송될 9화에서 민낯으로 용감하게 카메라 앞에 설 뿐만 아니라..
  • "강정호, 마이너 가는 일 없다"
  •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닐 헌팅턴(46) 단장이 위기의 남자로 전락한 강정호(28)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드러냈다.27일(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 지역지인 피츠버그 포스트 가젯에 따르면 헌팅턴 단장은 강정호에 대한 우리의 믿음은 조금도..
  • 112년만의 올림픽 골프 누가 출전하나
  • 박인비(27KB금융그룹).남녀 60명으로 제한된 2016년 리우 올림픽 골프 종목에 누가 출전할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올림픽 출전권과 직결되는 세계랭킹 제도가 최근 새롭게 손질됐다.세계여자골프 랭킹 공인 단체들은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중국 하이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