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만원 마사지 받았다가 갑자기 얼굴이…

허위·과장 광고 고객 유혹
피부관리업체 무더기 적발

A씨는 올해 180만원을 들여 얼굴 축소 마사지를 20번이나 받았다. 얼굴 크기를 10% 줄여주겠다는 한 피부관리업체의 광고를 보고 내린 결단이었다.

하지만 얼굴이 작아지기는커녕 두통과 함께 얼굴이 심하게 부어올랐다. 결국 병원에서 어금니가 파열되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처럼 의학적으로 입증되지도 않은 효과를 부각해 고객을 유인한 피부·체형관리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1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허위·과장 광고를 한 13개 피부·체형관리 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모두 3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13개 업체는 약손명가, 뷰피플, 금단비가, 멀티뷰티타운, 퀸즈시크릿, 이지슬림, 아미아인터내셔날, 하늘마음바이오, 본로고스파, 코비스타, 골근위뷰티, 황금비원, 예다미가이다.

이들은 피부·체형관리 서비스의 효과를 부각하기 위해 의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광고 표현을 경쟁적으로 사용했다.

‘15% 얼굴 축소를 책임지겠습니다.’ ‘얼굴 비대칭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일자다리로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요요 없는 관리가 가능합니다.’ 등이 대표적이다.

성장기 어린이나 청소년의 키를 더 자라게 할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하거나 비만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기도 했다. 단순한 통증완화용 기기를 사용하면서 지방을 분해하고 흉터를 재생하는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업체도 있다.

공정위의 한 관계자는 “관리 전후 얼굴 비교 사진은 사진 촬영 각도나 거리에 따라 얼굴이 크거나 작게 보일 수 있다”며 “다리 교정 사진은 허리를 숙이거나 무릎을 붙이는 등 꼼수를 쓴다”고 지적했다.

이귀전 기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술 안한 성전환 여학생에 학교 '발칵'
  • 자신의 성 정체성을 '여성'이라고 선언, 여성과 똑같은 복장을 해온 미국의 고등학생이 여자 화장실 과 탈의실을 이용하는 것을 놓고 인구 3000여명의 미국 소도시가 시끄럽다. 비록 행동이나 생각 등이 여성과 다름없지만 성전환 수술을 받지 않았기 때..
  • 유노윤호 퇴소식에 유이 참석···무슨 사이?
  • 가수 겸 배우 유이가 군에 가 있는 유노윤호(동방신기)와 때 아닌 열애설에 휩싸였다.3일 한 매체는 유이가 지난달 27일 경기도 양주 신병교육대에서 있었던 유노윤호의 퇴소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이에 열애설이 불거지자, 유이 소속사는 유이가 유..
  • 지드래곤, 결별 인정? "여친 없다"
  • 빅뱅 지드래곤이 현재 여자친구가 없다고 밝혔다.지드래곤은 2일 밤 네이버 스타캐스트 V LIVE에서일 더하기 일은 지용이-우리 아무것도 하지 말아요를 진행했다.이날 노란색 의상을 입고 화면에 등장한 지드래곤은 방처럼 꾸민 세트장에서개인방송..
  • 프리미어리그 이적시장서 1조5천억 사용
  • 이번 여름 유럽축구 이적시장(트랜스퍼 윈도)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이 가장 큰 돈보따리를 풀어 놓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영국 공영방송 BBC는 경영컨설팅 전문업체 딜로이트의 이적시장 비용 분석 결과, 프리미어리그는 이번 여름..
  • 추신수, 3안타 맹타···타율 0.249
  • 미국 메이저리그 후반기 팀 상승세를 이끄는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1번째 한 경기 3안타를 기록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추신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