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만원 마사지 받았다가 갑자기 얼굴이…

허위·과장 광고 고객 유혹
피부관리업체 무더기 적발

A씨는 올해 180만원을 들여 얼굴 축소 마사지를 20번이나 받았다. 얼굴 크기를 10% 줄여주겠다는 한 피부관리업체의 광고를 보고 내린 결단이었다.

하지만 얼굴이 작아지기는커녕 두통과 함께 얼굴이 심하게 부어올랐다. 결국 병원에서 어금니가 파열되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처럼 의학적으로 입증되지도 않은 효과를 부각해 고객을 유인한 피부·체형관리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1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허위·과장 광고를 한 13개 피부·체형관리 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모두 3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13개 업체는 약손명가, 뷰피플, 금단비가, 멀티뷰티타운, 퀸즈시크릿, 이지슬림, 아미아인터내셔날, 하늘마음바이오, 본로고스파, 코비스타, 골근위뷰티, 황금비원, 예다미가이다.

이들은 피부·체형관리 서비스의 효과를 부각하기 위해 의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광고 표현을 경쟁적으로 사용했다.

‘15% 얼굴 축소를 책임지겠습니다.’ ‘얼굴 비대칭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일자다리로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요요 없는 관리가 가능합니다.’ 등이 대표적이다.

성장기 어린이나 청소년의 키를 더 자라게 할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하거나 비만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기도 했다. 단순한 통증완화용 기기를 사용하면서 지방을 분해하고 흉터를 재생하는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업체도 있다.

공정위의 한 관계자는 “관리 전후 얼굴 비교 사진은 사진 촬영 각도나 거리에 따라 얼굴이 크거나 작게 보일 수 있다”며 “다리 교정 사진은 허리를 숙이거나 무릎을 붙이는 등 꼼수를 쓴다”고 지적했다.

이귀전 기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미스코리아 출신···지금은 몸을 팝니다'
  • 20년 전 미스코리아 지방대회에서 당선되고 좋은 남편과 결혼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던 중 갑작스런 사고로 남편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 보낸 뒤 생계 유지를 위해 룸살롱 일을 시작, 몸을 파는 속칭 2차(성매매)를 나가야만 했던 한 여성의기구한 사..
  • 휘트니 휴스턴 딸, 욕조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 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인 바비 크리스티나 휴스턴 브라운(21)이 욕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이는 브라운의 모친인 팝음악계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이 3년 전 욕조에서 숨졌을 때와 유사한 상황이어서 대중은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브라운..
  • 삼시세끼 시청률 1등 공신 산체 '귀여움 홀릭'
  • 장모치와와 산체장모치와와 산체가 앙증맞은 전신 모습을 공개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1월 31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삼시세끼 어촌편 2회 시청률 가구 평균 10.8%, 최고 14.2%로 동시간대 1위 달성! 꽃시리즈 통틀어 최고 시청률 기록!이라..
  •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 ""
    차두리 고마워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차두리 고마워' 국가대표 축구선수 차두리의 은퇴 소식에 누리꾼들이 한 마음, 한 목소리를 냈다.

    지난 1월 31일 오후 부터 2월 1일 현재까지 포털사이트에는 차두리에 대한 고마움을 담은 '차두리 고마워'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이는 2015년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을 끝으로 차두리가 대표팀에서 은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특히 차두리의 마지막 은퇴 경기인 호주와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하며 누리꾼들은 '차두리 고마워'를 검색어에 올리며 그 마음을 대신했다.

    차두리는 이번 아시아안컵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며, 후배들을 도왔고 그 결과 준결승이라는 아쉬우면서도 값진 결과를 만들었다.

    차두리는 결승전에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가담하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고 잦은 크로스를 선보이며 호주 수비진들을 시종일관 괴롭혔다. 또한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차두리는 이번 아시안컵을 끝으로 2001년부터 14년 동안 달고 있었던 태극 마크를 반납했다.

    인터넷팀 김은혜 기자 ke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