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장원삼, 생애 첫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손아섭, 89.2%의 득표율로 최다득표 영예
이승엽, 통산 8회로 최다 수상 타이

올시즌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은 박병호(26·넥센)가 생애 처음 골든글러브도 획득했다.

또 삼성을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좌완 에이스 장원삼(29)도 데뷔 이후 처음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박병호는 11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 부문 투표 결과 총 351표 가운데 275표를 획득, 54표에 그친 김태균(한화)을 가볍게 제치고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프로 7년차인 박병호는 올시즌 홈런(31개), 타점(105개), 장타율(0.561) 등 3개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넥센의 붙박이 4번타자로 활약해 MVP로 선정되는 기쁨을 누린 데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수상해 생애 최고의 해를 장식했다.

가장 관심이 쏠린 투수 부문에서는 장원삼이 128표를 받아 넥센의 용병 에이스 브랜든 나이트(121표)를 간발의 차이로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다승 1위인 장원삼과 평균자책점 1위인 나이트의 표차는 불과 7표로 가장 치열한 부문이었다.

포수 부문에서는 롯데의 '안방마님' 강민호(216표)가 선후배인 진갑용(81표·삼성)과 양의지(54표·두산)를 제치고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의 안았다.

2루수 부문에서는 올시즌 신인왕을 차지한 서건창(넥센)이 역시 첫 골든글러브를 차지하며 기쁨을 누렸다.

'핫코너' 3루수 부문은 최정(191표·SK)이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고, 유격수 부문은 강정호(293표·넥센)가 2010년에 이어 2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되찾았다.

3명을 뽑는 외야수 부문에서는 손아섭(313표·롯데), 이용규(199표·KIA), 박용택(194표·LG)이 나란히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다.

특히 313표를 얻은 손아섭은 득표율 89.2%를 기록, 최다 득표의 영광도 안았다.

지명타자 부문에서는 '돌아온 라이언킹' 이승엽(295표·삼성)이 9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다시 받았다.

8년간의 일본 생활을 접고 국내에 복귀한 이승엽은 1997∼2003년 1루수 부문에 이어 지명타자에서도 최고의 선수로 뽑히며 개인통산 8회 수상을 기록, 한대화·양준혁과 최다 수상 타이가 됐다.

한편 특별부문인 페어플레이상에는 박석민(삼성), 상금 500만원, 사랑의 골든글러브는 김태균(한화), 골든포토상은 김광현(SK)이 각각 받았다.

골든글러브 수상자에게는 제트에서 제공하는 300만원 상당의 글러브와 가방, 100만원 상당의 나이키 상품권이 부상으로 수여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벌떼에 쏘인 강아지 주인에게 버림받아
  • 벌떼에 쏘인 것도 모자라 주인에게 버림받은 핏불(pit bull) 사연이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의 한 동물보호센터에 머무는 핏불..
  • 바다, 9살 연하 사업가와 열애···결혼은?
  • 가수 바다가 9세 연하의 사업가와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바다(최성희36)의 소속사 마이엔터테인먼트 측은 바다가 9세 연하의 일반인 남성과 교제 중이라며 올해 초 함께 성당을 다니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이 됐다고 25일 밝혔다.그러면서 두 사..
  • 수지·아이유의 실패···'아이돌 여주' 한계?
  • 아이돌 가수 출신 배우 수지와 아이유가 안방극장에서 울상을 지었다. 가수로 먼저 이름을 알린 뒤 다년간 연기 커리어를 쌓으며 주연 입지를 굳혔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현 위치는 비슷하다.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최근 기대작으로 꼽힌 드라마의 원..
  • '김광현 중간계투' SK, 한화 꺾고 9연패 탈출
  • 가을야구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는 SK 와이번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9연패에서 벗어났다.SK는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모처럼 투타가 조화를 이루며 9-4로 이겼다.이로써 SK는 지긋지긋한..
  • 자신감 얻은 손흥민, 내친김에 득점왕까지
  • 손흥민. 토트넘홋스퍼 페이스북리우올림픽 끝나고 팀으로 돌아간 손세이셔널 손흥민(24토트넘)은 201617시즌이 개막했는데도 이적설에 시달렸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초반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등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