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장원삼, 생애 첫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손아섭, 89.2%의 득표율로 최다득표 영예
이승엽, 통산 8회로 최다 수상 타이

올시즌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은 박병호(26·넥센)가 생애 처음 골든글러브도 획득했다.

또 삼성을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좌완 에이스 장원삼(29)도 데뷔 이후 처음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박병호는 11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 부문 투표 결과 총 351표 가운데 275표를 획득, 54표에 그친 김태균(한화)을 가볍게 제치고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프로 7년차인 박병호는 올시즌 홈런(31개), 타점(105개), 장타율(0.561) 등 3개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넥센의 붙박이 4번타자로 활약해 MVP로 선정되는 기쁨을 누린 데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수상해 생애 최고의 해를 장식했다.

가장 관심이 쏠린 투수 부문에서는 장원삼이 128표를 받아 넥센의 용병 에이스 브랜든 나이트(121표)를 간발의 차이로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다승 1위인 장원삼과 평균자책점 1위인 나이트의 표차는 불과 7표로 가장 치열한 부문이었다.

포수 부문에서는 롯데의 '안방마님' 강민호(216표)가 선후배인 진갑용(81표·삼성)과 양의지(54표·두산)를 제치고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의 안았다.

2루수 부문에서는 올시즌 신인왕을 차지한 서건창(넥센)이 역시 첫 골든글러브를 차지하며 기쁨을 누렸다.

'핫코너' 3루수 부문은 최정(191표·SK)이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고, 유격수 부문은 강정호(293표·넥센)가 2010년에 이어 2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되찾았다.

3명을 뽑는 외야수 부문에서는 손아섭(313표·롯데), 이용규(199표·KIA), 박용택(194표·LG)이 나란히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다.

특히 313표를 얻은 손아섭은 득표율 89.2%를 기록, 최다 득표의 영광도 안았다.

지명타자 부문에서는 '돌아온 라이언킹' 이승엽(295표·삼성)이 9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다시 받았다.

8년간의 일본 생활을 접고 국내에 복귀한 이승엽은 1997∼2003년 1루수 부문에 이어 지명타자에서도 최고의 선수로 뽑히며 개인통산 8회 수상을 기록, 한대화·양준혁과 최다 수상 타이가 됐다.

한편 특별부문인 페어플레이상에는 박석민(삼성), 상금 500만원, 사랑의 골든글러브는 김태균(한화), 골든포토상은 김광현(SK)이 각각 받았다.

골든글러브 수상자에게는 제트에서 제공하는 300만원 상당의 글러브와 가방, 100만원 상당의 나이키 상품권이 부상으로 수여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물원 낙타한테 팔 물린 소녀, 배상금은?
  • 동물원 구경 중 낙타에 물린 미국의 한 소녀가 동물원으로부터 우리 돈 2억원이 넘는 손해배상금을 받게 됐다.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로어노크 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작년 5월말 버지니아주의 한 동물원에 놀러 간 매디슨 홀란드(당시 10세여)가..
  • '억대 사기혐의' 이주노, 공판 연기 요청
  •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된 가수 이주노의 6번째 공판이 2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이주노는 피해자와 합의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공판 연기를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오는 10월5일로 공판을 연..
  • '도도맘', 남편 서류 위조 혐의···재판 넘겨져
  • 파워블로거 도도맘 김미나(34)씨가 결국 법정에 선다.23일 서울중앙지법은 김씨가 남편의 동의 없이 남편 명의의 소송 취하서와 위임장을 위조해 사용한 혐의(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등으로 지난 11일 기소됐다고 밝혔다.김씨는 남편 명의의..
  • '등판 1위' 한화 권혁, 1군 엔트리 말소
  • 한화 이글스 왼손 투수 권혁이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한화 구단은 2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릴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1군 엔트리를 조정했다.이날 1군에서 말소한 권혁은 시즌 66경기에 등판, 6승 2패 13홀드 3세..
  • 도쿄 올림픽 야구 경기 장소는 후쿠시마?
  •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돌아오는 야구와 소프트볼 일부 경기를 일본 후쿠시마 현에 유치하려는 움직임이 일본에서 한창이다.동일본 대지진과 센다이 지역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일본 신문 가호쿠신포(河北新報)는 24일 자민당 후쿠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