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장원삼, 생애 첫 프로야구 골든글러브<연합>

손아섭, 89.2%의 득표율로 최다득표 영예
이승엽, 통산 8회로 최다 수상 타이

올시즌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은 박병호(26·넥센)가 생애 처음 골든글러브도 획득했다.

또 삼성을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좌완 에이스 장원삼(29)도 데뷔 이후 처음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박병호는 11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 부문 투표 결과 총 351표 가운데 275표를 획득, 54표에 그친 김태균(한화)을 가볍게 제치고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프로 7년차인 박병호는 올시즌 홈런(31개), 타점(105개), 장타율(0.561) 등 3개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넥센의 붙박이 4번타자로 활약해 MVP로 선정되는 기쁨을 누린 데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수상해 생애 최고의 해를 장식했다.

가장 관심이 쏠린 투수 부문에서는 장원삼이 128표를 받아 넥센의 용병 에이스 브랜든 나이트(121표)를 간발의 차이로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다승 1위인 장원삼과 평균자책점 1위인 나이트의 표차는 불과 7표로 가장 치열한 부문이었다.

포수 부문에서는 롯데의 '안방마님' 강민호(216표)가 선후배인 진갑용(81표·삼성)과 양의지(54표·두산)를 제치고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의 안았다.

2루수 부문에서는 올시즌 신인왕을 차지한 서건창(넥센)이 역시 첫 골든글러브를 차지하며 기쁨을 누렸다.

'핫코너' 3루수 부문은 최정(191표·SK)이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고, 유격수 부문은 강정호(293표·넥센)가 2010년에 이어 2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되찾았다.

3명을 뽑는 외야수 부문에서는 손아섭(313표·롯데), 이용규(199표·KIA), 박용택(194표·LG)이 나란히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다.

특히 313표를 얻은 손아섭은 득표율 89.2%를 기록, 최다 득표의 영광도 안았다.

지명타자 부문에서는 '돌아온 라이언킹' 이승엽(295표·삼성)이 9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다시 받았다.

8년간의 일본 생활을 접고 국내에 복귀한 이승엽은 1997∼2003년 1루수 부문에 이어 지명타자에서도 최고의 선수로 뽑히며 개인통산 8회 수상을 기록, 한대화·양준혁과 최다 수상 타이가 됐다.

한편 특별부문인 페어플레이상에는 박석민(삼성), 상금 500만원, 사랑의 골든글러브는 김태균(한화), 골든포토상은 김광현(SK)이 각각 받았다.

골든글러브 수상자에게는 제트에서 제공하는 300만원 상당의 글러브와 가방, 100만원 상당의 나이키 상품권이 부상으로 수여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자' 부족에 허덕···'당신의 가치를 보여라'
  • 설립 1년을 맞이한 영국 국립정자은행이 기증자 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지난 1년간 은행을 다녀간 기증자는 9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은 9월 중으로 기증자를 대대적으로 모집하는 광고를 낼 계획이다.남자들이여, 당신의 가치를 증명하라. 기..
  • '마약 투약' 김성민, 징역 10월 선고
  • 법원이 마약 투약 및 매수혐의로 기소된 배우 김성민에 대해징역 10월 실형을 선고했다.김성민은 2일 오전 경기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형사1단독)에서 열린선고 공판에서 징역 10월에 추징금 70만 원을 선고받았다.김성민은 지난해 11월 인터넷 사이트를..
  • 아이유-혁오의 만남, 홍대 카페에 등장
  • 가수 아이유가 혁오 밴드의 소규모 카페 공연에 깜짝 게스트로 출연했다.아이유는 1일 서울 마포구 상수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혁오 공연에 등장했다.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혁오의 리더 오혁과 함께노래를 부르는 아이유의 모습이 담긴 사진..
  • 추신수, 3안타 맹타···타율 0.249
  • 미국 메이저리그 후반기 팀 상승세를 이끄는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1번째 한 경기 3안타를 기록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추신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방..
  • 강정호, 시즌 13호 홈런···타율 0.290
  • 다시 선발 출전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즌 13호 홈런포를 쏘아올리는 등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천적 지미 넬슨(밀워키 브루어스)을 상대로는 10타석 만에 첫 안타를 2루타로 장식했다. 강정호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