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장원삼, 생애 첫 프로야구 골든글러브<연합>

손아섭, 89.2%의 득표율로 최다득표 영예
이승엽, 통산 8회로 최다 수상 타이

올시즌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은 박병호(26·넥센)가 생애 처음 골든글러브도 획득했다.

또 삼성을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좌완 에이스 장원삼(29)도 데뷔 이후 처음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박병호는 11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 부문 투표 결과 총 351표 가운데 275표를 획득, 54표에 그친 김태균(한화)을 가볍게 제치고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프로 7년차인 박병호는 올시즌 홈런(31개), 타점(105개), 장타율(0.561) 등 3개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넥센의 붙박이 4번타자로 활약해 MVP로 선정되는 기쁨을 누린 데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수상해 생애 최고의 해를 장식했다.

가장 관심이 쏠린 투수 부문에서는 장원삼이 128표를 받아 넥센의 용병 에이스 브랜든 나이트(121표)를 간발의 차이로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다승 1위인 장원삼과 평균자책점 1위인 나이트의 표차는 불과 7표로 가장 치열한 부문이었다.

포수 부문에서는 롯데의 '안방마님' 강민호(216표)가 선후배인 진갑용(81표·삼성)과 양의지(54표·두산)를 제치고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의 안았다.

2루수 부문에서는 올시즌 신인왕을 차지한 서건창(넥센)이 역시 첫 골든글러브를 차지하며 기쁨을 누렸다.

'핫코너' 3루수 부문은 최정(191표·SK)이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고, 유격수 부문은 강정호(293표·넥센)가 2010년에 이어 2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되찾았다.

3명을 뽑는 외야수 부문에서는 손아섭(313표·롯데), 이용규(199표·KIA), 박용택(194표·LG)이 나란히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다.

특히 313표를 얻은 손아섭은 득표율 89.2%를 기록, 최다 득표의 영광도 안았다.

지명타자 부문에서는 '돌아온 라이언킹' 이승엽(295표·삼성)이 9년만에 골든글러브를 다시 받았다.

8년간의 일본 생활을 접고 국내에 복귀한 이승엽은 1997∼2003년 1루수 부문에 이어 지명타자에서도 최고의 선수로 뽑히며 개인통산 8회 수상을 기록, 한대화·양준혁과 최다 수상 타이가 됐다.

한편 특별부문인 페어플레이상에는 박석민(삼성), 상금 500만원, 사랑의 골든글러브는 김태균(한화), 골든포토상은 김광현(SK)이 각각 받았다.

골든글러브 수상자에게는 제트에서 제공하는 300만원 상당의 글러브와 가방, 100만원 상당의 나이키 상품권이 부상으로 수여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00만원어치 동전 털려···상자 183개 분량
  • 미국 플로리다주(州) 노스네이플스에서 열린 하우스 파티에서 1만8000달러(약 2000만원) 상당의 5센트 동전 36만 개가 도난당했다고 허핑턴 포스트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현지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시점은 지난 15일로 36만 개의 5센트는 각각 푸른색,..
  •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 식사하셨어요 조권식사하셨어요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연예인이냐는 질문에...식사하셨어요 조권이 썸타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1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2AM 멤버 조권이 출연했다.이..
  • 손호준, "방송에서 말 안하는 이유는···"
  • 삼시세끼 손호준삼시세끼 손호준, 유해진에 속마음 털어놔 방송에서 말 안하는 이유는...삼시세끼 손호준의 속마음에 공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손호준과 유해진의 솔직한 대화가 공개됐..
  • 축구 퇴장+페널티킥+출전정지 '역사 속으로'
  • 너무 가혹하다는 논쟁이 이어지던 페널티지역 삼중제재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국제축구평의회(IFAB)는 1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정례회의를 열어 페널티지역에서 발생하는 결정적 반칙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로 의결했다.IFAB는 페널티지역..
  • 손흥민 풀타임…레버쿠젠 3경기 무승 탈출
  • 손흥민(AP=연합뉴스DB)손세이셔널 손흥민(23레버쿠젠)이 시즌 15호골 달성은 다음으로 미뤘으나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손흥민은 28일(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프라이부르크와의 2014-2015 분데스리가 23라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