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정부서 총리 지낸 정운찬 "문재인 지지"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1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수성, 고건 등 역대 국무총리들도 문 후보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수개월간 동반 성장의 전도사처럼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동반성장 문화의 조성과 확산에 힘써왔다”며 “그러나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이라 느껴 동반성장에 관해서 뜻을 같이하고 의지가 있는 사람과 협력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재벌의 구름층이 짙게 드리워진 한국경제의 지금의 모습으로는 창의력 있고 열정 있는 중소기업의 미래는 없다”면서 “경제생태계를 선순환 체계로 만드는 것이 필요하며, 그것은 동반성장밖에 없다고 문 후보와 공감했다”고 지지 선언 배경을 설명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9일에 이어 이날 오전 문 후보와 면담한 뒤 지지를 최종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09년 9월 한승수 전 총리에 이어 이명박 정부의 2대 총리로 지명됐다가 이듬해 8월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되면서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으나 지난 3월 “정부가 동반성장에 미온적”이라며 사퇴했다.

문재인 캠프 우상호 공보단장은 11일 “오늘 역대 정권하에서 국무총리 지낸 3분이 문재인 후보의 지지를 표명했다”며 “이분들은 각각 영남을 대표하는 개혁적 보수인사, 호남을 대표하는 개혁적 보수인사, 충청을 상징하는 개혁적 인사”라고 말했다. 그는 “이분들이 지지 선언해 주신 것을 기화로 중도 진영의 균형추가 문재인 후보로 기울어졌다”고 덧붙였다.

이은정 인턴기자 ehofkd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 흑역사는 내가 막는다!'··· 결과는?
  • 누구나 흑역사가 하나쯤은 있다. 자기 전 생각나 이불을 뻥뻥 찰 만큼 민망한 일 말이다. 왜 그랬을까 후회하지만, 시간을 되돌릴 수는 없다. 만약 사진이나 영상에 남았다면 창피함은 더해진다.중국의 한 남성이 자신의 흑역사가 생길까 걱정해 엉뚱한..
  • 성현아, 김기덕 감독 '그물'로 복귀
  • 성매매혐의를 벗은 배우 성현아가 김기덕 감독의 작품으로 배우로서 다시 출발선에 선다.30일 그물 제작사는 성현아가 그물에 특별출연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이날 일간스포츠는 성현아가 그물에출연해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전했다.성..
  • 홍현희 "양세형이 받아주면 사귄다"
  • 홍현희가 동료 개그맨 양세형에 대한 호감을 고백했다.3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게스트로 출연한 홍현희는 한 청취자로부터 투맨쇼에서 홍현희씨가 양세형씨한테 사랑한다고 했던데 진심이냐는 질문을 받았다.홍현희는 웃찾사..
  •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잔류하나
  • 손흥민(토트넘)을 둘러싼 이적설이 조만간 정리된다.9월1일(현지시간)까지인 유럽 이적시장 마감일을 앞두고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30일 토트넘이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
  • 루니 "2018 러 월드컵 후 대표팀 은퇴"
  •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주장 웨인 루니(31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018 러시아 월드컵까지 뛴 뒤 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고 밝혔다.루니는 31일(한국시간) 영국 버턴어폰트렌트 세인트 조지 파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가대표팀과 작별해야 할 때가 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