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정부서 총리 지낸 정운찬 "문재인 지지"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1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수성, 고건 등 역대 국무총리들도 문 후보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수개월간 동반 성장의 전도사처럼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동반성장 문화의 조성과 확산에 힘써왔다”며 “그러나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이라 느껴 동반성장에 관해서 뜻을 같이하고 의지가 있는 사람과 협력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재벌의 구름층이 짙게 드리워진 한국경제의 지금의 모습으로는 창의력 있고 열정 있는 중소기업의 미래는 없다”면서 “경제생태계를 선순환 체계로 만드는 것이 필요하며, 그것은 동반성장밖에 없다고 문 후보와 공감했다”고 지지 선언 배경을 설명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9일에 이어 이날 오전 문 후보와 면담한 뒤 지지를 최종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09년 9월 한승수 전 총리에 이어 이명박 정부의 2대 총리로 지명됐다가 이듬해 8월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되면서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으나 지난 3월 “정부가 동반성장에 미온적”이라며 사퇴했다.

문재인 캠프 우상호 공보단장은 11일 “오늘 역대 정권하에서 국무총리 지낸 3분이 문재인 후보의 지지를 표명했다”며 “이분들은 각각 영남을 대표하는 개혁적 보수인사, 호남을 대표하는 개혁적 보수인사, 충청을 상징하는 개혁적 인사”라고 말했다. 그는 “이분들이 지지 선언해 주신 것을 기화로 중도 진영의 균형추가 문재인 후보로 기울어졌다”고 덧붙였다.

이은정 인턴기자 ehofkd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세월호 유족이 대리기사님께 사과한 가운데 쌍방폭행 여부에 대한 진실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일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쌍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