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복싱 국가대표 결승에서… '판정패'

 

배우 이시영(30·잠실복싱)이 복싱 국가대표 선발전의 결승에서 판정패 했다.

이시영은 11일 오후 울산 울주군 울산경영정보고 체육관에서 열린 제66회 전국아마튜어복싱선수권대회 겸 2013 국가대표선수 1차 선발대회 여자 48kg 이하급 결승에 출전했다. 이날 이시영은 상대선수 박초롱(전남과학기술고)에게 4대10 판정패 당했다.

1·2라운드에서 박초롱의 저돌적인 공격에 고전한 이시영은 3라운드에서 서로 2점씩 주고받으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4라운드까지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한 이시영은 결국 국가대표 행에 실패하고 준우승에 그쳐 아쉬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시영은 2010년 여성 복싱 선수를 주인공으로 한 단막극에 캐스팅돼 복싱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각종 복싱 대회에 출전해 무패 우승 행보를 보인 이시영은 팬들로부터 ‘복싱퀸’이란 애칭을 얻기도 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주범인 이모 병장에게 징역 45년이 선고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약한 처벌이다. 사형판결 했어야한다.
적당한 처벌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