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태 "朴후보가 받은 6억은 박정희 연금"

새누리당 김중태 국민대통합위원회 부위원장이 박근혜 대선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6억원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연금으로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부위원장은 11일 불교방송 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채널’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만 연금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대통령은 퇴임하면 연금도 받고 퇴직금도 받는다”며 “박 전 대통령은 18년 6개월이나 대통령직하고 시해당했는데 연금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는 박 후보가 지난 4일 대선후보 첫 TV 토론에서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6억원을 받았다”며 “모두 사회에 환원할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김 부위윈장은 “항간에 호남지역 40% 이상 득표가 가능하다는 말이 있는데 끝까지 가봐야 안다”고 말했다. 김덕룡 전 의원, 문정수 전 부산시장 등 상도동계 핵심 세력이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고 나선 것에 대해서는 “큰 영향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