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트바에서 일하던 남자들, 낮엔 병원에서…

밤에는 강남 호스트바 남성 도우미로, 낮에는 교통사고 보험사기범으로 활동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경찰청은 강남구 논현동, 청담동 등에서 법규위반 차량을 상대로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수억원대 보험금을 타낸 쌍둥이 송모(28)씨 형제 등 85명을 사기 혐의로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호스트들을 승합차에 태우고 음주운전이나 신호위반을 하는 차량에 고의로 접촉사고를 낸 뒤 통증을 호소하는 수법으로 돈을 빼앗았다. 2010년 10월 17일 오전 4시 청담동에서 박모(30)씨의 미니쿠퍼 승용차를 들이받은 뒤 “음주운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합의금으로 현금 495만원을 빼앗았다. 당시 차에 타고 있지 않았던 호스트 5명을 가짜 환자로 위장해 보험금 1034만원을 타내기도 했다.

이들은 2008년 8월부터 지난 9월까지 9개 보험사에서 47회에 걸쳐 보험금 5억여원을 받아냈다. 보험사기를 의심해 보험금 지급을 미루는 보험사 직원에게는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넣어 괴롭히겠다”고 협박했다. 이렇게 뜯어낸 보험금 중 80% 이상은 송씨 형제가 챙겼다.

송씨 형제는 이 돈으로 외제차를 타고 다니며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 호스트바 도우미들은 경찰 조사에서 “보험사기에 강제로 동원됐지만 일자리를 잃을까 봐 항변조차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송씨 형제가 도우미를 알선한 다른 호스트바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병원의 공조 행위가 있었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대 한국인 IS대원 '정말이야?' 관심집중
  • 한국인 IS대원, 검은색 두건 쓰고 AK-47 소총 든 20대 남성 '정말 한국인?'한국인 IS대원 사진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정책 연구 기관 브루킹스 연구소의 부속 기관인 브루킹스 도하 센터의 방문 연구원 찰스 리스터는 자신..
  • 맨유 디 마리아, '올해의 해외파 선수'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앙헬 디 마리아(26)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제치고 아르헨티나 '올해의 해외파 선수'로 선정되는 기쁨을 맛봤다.

    디 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올림피아 어워드'에서 아르헨티나를 빛낸 올해의 해외파 선수에게 주어지는 '올림피아 데 플라타'의 주인공으로 뽑혔다.

    아르헨티나 '올해의 해외파 선수'는 2007∼2013년까지 메시가 7년 연속 수상했지만 디 마리아가 메시의 아성을 깼다.

    '올해의 국내파 선수'는 루카스 프라토(벨레스)게 돌아갔다.

    올림피아 어워드는 아르헨티나 스포츠기자협회가 1954년부터 매년 시상해온 아르헨티나 최고 권위의 스포츠 행사로, 축구를 포함해 41개 종목을 대상으로 '올해의 선수'를 선정하고 있다. 축구는 2008년부터 국내파 선수와 해외파 선수를 따로 시상하고 있다.

    올해 해외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 선수로 뽑힌 디 마리아는 지난 8월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이적료인 5천970만 파운드(약 1천26원)의 몸값을 기록하며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5월에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소속으로 뛰면서 팀의 10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힘을 보탰고, 올해 브라질 월드컵에도 참가해 아르헨티나의 준우승을 이끈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