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트바에서 일하던 남자들, 낮엔 병원에서…

밤에는 강남 호스트바 남성 도우미로, 낮에는 교통사고 보험사기범으로 활동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경찰청은 강남구 논현동, 청담동 등에서 법규위반 차량을 상대로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수억원대 보험금을 타낸 쌍둥이 송모(28)씨 형제 등 85명을 사기 혐의로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호스트들을 승합차에 태우고 음주운전이나 신호위반을 하는 차량에 고의로 접촉사고를 낸 뒤 통증을 호소하는 수법으로 돈을 빼앗았다. 2010년 10월 17일 오전 4시 청담동에서 박모(30)씨의 미니쿠퍼 승용차를 들이받은 뒤 “음주운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합의금으로 현금 495만원을 빼앗았다. 당시 차에 타고 있지 않았던 호스트 5명을 가짜 환자로 위장해 보험금 1034만원을 타내기도 했다.

이들은 2008년 8월부터 지난 9월까지 9개 보험사에서 47회에 걸쳐 보험금 5억여원을 받아냈다. 보험사기를 의심해 보험금 지급을 미루는 보험사 직원에게는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넣어 괴롭히겠다”고 협박했다. 이렇게 뜯어낸 보험금 중 80% 이상은 송씨 형제가 챙겼다.

송씨 형제는 이 돈으로 외제차를 타고 다니며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 호스트바 도우미들은 경찰 조사에서 “보험사기에 강제로 동원됐지만 일자리를 잃을까 봐 항변조차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송씨 형제가 도우미를 알선한 다른 호스트바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병원의 공조 행위가 있었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11일 정부가 담뱃값을 내년 1월1일부터 2000원을 인상하는 '금연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담뱃값 인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너무 높은 가격 인상이다
적당한 가격 인상이다
잘 모르겠다
  • 9월 1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