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트바에서 일하던 남자들, 낮엔 병원에서…

밤에는 강남 호스트바 남성 도우미로, 낮에는 교통사고 보험사기범으로 활동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경찰청은 강남구 논현동, 청담동 등에서 법규위반 차량을 상대로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수억원대 보험금을 타낸 쌍둥이 송모(28)씨 형제 등 85명을 사기 혐의로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호스트들을 승합차에 태우고 음주운전이나 신호위반을 하는 차량에 고의로 접촉사고를 낸 뒤 통증을 호소하는 수법으로 돈을 빼앗았다. 2010년 10월 17일 오전 4시 청담동에서 박모(30)씨의 미니쿠퍼 승용차를 들이받은 뒤 “음주운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합의금으로 현금 495만원을 빼앗았다. 당시 차에 타고 있지 않았던 호스트 5명을 가짜 환자로 위장해 보험금 1034만원을 타내기도 했다.

이들은 2008년 8월부터 지난 9월까지 9개 보험사에서 47회에 걸쳐 보험금 5억여원을 받아냈다. 보험사기를 의심해 보험금 지급을 미루는 보험사 직원에게는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넣어 괴롭히겠다”고 협박했다. 이렇게 뜯어낸 보험금 중 80% 이상은 송씨 형제가 챙겼다.

송씨 형제는 이 돈으로 외제차를 타고 다니며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 호스트바 도우미들은 경찰 조사에서 “보험사기에 강제로 동원됐지만 일자리를 잃을까 봐 항변조차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송씨 형제가 도우미를 알선한 다른 호스트바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병원의 공조 행위가 있었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마트폰 뺏기자 선생님 내동댕이 친 고교생
  • 미국 뉴저지주의 한 남자 고등학생이 스마트폰을 돌려달라며 교사를 교실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27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은 유튜브에 올라온 폭행 동영상을 내보내면서 교권이 무너진 현장을 보도했다.지..
  • 소유진 "샤워할 때 나도 모르게…"
  • 가희 소유진, 가희 몸 완벽하다 샤워할 때 나도 모르게...가희 소유진은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다.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여자 연예인 중 복근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며 가희 복근에 대해 입을 열었다.이에..
  • 유호정·이재룡, 둘째딸 예빈 예능 첫 공개
  • 유호정 이재룡, 둘째딸 예빈 공개...엄마닮아 단아한 미모이재룡의 아내 유호정과 딸 예빈이 즐거운가를 통해 첫 예능 도전에 나선다.28일 방송되는 SBS 즐거운 가에서는 이재룡과 유호정의 딸 예빈이가 예능에서 처음 공개된다.올해 초등학교 3학년인..
  • 손흥민·이정협 '득점왕 포기할 수 없다'
  •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윙어 손흥민(레버쿠젠)과 최전방 공격수 이정협(상주 상무)이 도전하고 있지만 사실 조금 버거워 보이기도 한다.

    28일 현재 손흥민, 이정협은 나란히 2골을 기록해 득점왕 레이스에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알리 마브쿠트(아랍에미리트), 함자 알 다르두르(요르단)가 4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혼다 게이스케(일본), 쑨케(중국), 팀 케이힐(호주)이 나란히 3골로 공동 2위군을 형성하고 있다.

    이들 득점왕 후보 가운데 경기를 남겨둔 선수는 손흥민, 이정협, 케이힐밖에 없다.

    오는 31일 시드니에서 열리는 한국과 호주의 결승전은 득점왕 타이틀 쟁탈전으로도 예고된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처럼 멀티골을 터뜨릴 역량이 있는 선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로부터 득점왕 1순위로 거론될 정도로 돋보이는 킬러로서 주목을 받았다.

    감기 몸살 때문에 컨디션 난조를 겪었으나 회복세가 완연해 기대를 모은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감독은 8강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아직 진면목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슈틸리케호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오른 이정협은 득점왕 도전에서 손흥민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그는 손흥민과 같은 2골이지만 어시스트까지 하나 기록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선점 선두가 골이 같으면 어시스트의 수가 많은 선수에게 우위를 준다고 밝혔다.

    현재 마브쿠트는 4골 0도움, 알 다르두르는 4골 1도움, 케이힐은 3골 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 득점왕 5명을 배출했다.

    조윤옥이 1960년 서울 대회에서 타이틀을 잡은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쿠웨이트 최순호(7골), 1988년 카타르 이태호(3골), 2000년 레바논 이동국(6골), 2011년 카타르 구자철(5골)이 뒤를 따랐다.

    구자철은 이번 대회에서 득점왕 2연패에 도전했으나 지난 17일 호주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팔을 다쳐 그대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동국(전북 현대)은 아시안컵에서 개인통산 10골을 터뜨려 알리 다에이(14골·이란)에 이어 이 부문의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그는 부상 때문에 이번 슈틸리케호에 발탁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