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난동 9명 기소 "강력하게 처리할 것"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더비'서 난동을 부린 축구팬 9명이 검찰에 기소됐다.

11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서 난동을 부린 축구팬 9명이 기소돼 처벌 받을 전망이다.

AP통신은 "리오 퍼디난드(34·잉글랜드)에게 동전을 던진 팬을 비롯해 경기장에 난입한 팬, 인종차별적 욕설을 한 팬 등이 법원의 심판을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10일 열린 '맨체스터 더비'서 맨유가 후반 추가시간 로빈 판 페르시(29·네덜란드)의 프리킥 결승골에 힘입어 맨시티를 3-2로 물리쳤다.

논란이 된 이번 사건은 경기 종료 직전 나왔다. 결승골 이후 맨유 선수들은 맨시티 팬들이 운집한 관중석 앞에서 골 세러모니를 펼쳤다.

판 페르시와 골을 축하하던 퍼디낸드는 흥분한 관중이 던진 동전에 맞아 왼쪽 눈가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또 자신의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경기장에 난입한 맨시티 팬들은 퍼디낸드에게 달려들며 위협했고, 맨시티 골키퍼 조 하트가 퍼디난드를 보호해 더 큰 사고를 미연에 방지했다.

동전을 투척한 관중인 매튜 스톳(21)은 이후 경찰에 체포됐다. 그리고 남은 시즌권을 회수 당함과 동시에 평생 동안 경기장 출입이 전면 금지됐다.

스톳은 자신의 법률팀 공식성명을 통해 "내가 한 행동에 대해 극도의 후회를 느끼고 있다. 그리고 부끄럽다. 퍼디낸드를 비롯한 맨유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용서를 구했다.

데이비드 번스타인 잉글랜드축구협회(FA) 회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경기장 난입, 인종차별 등 행위가 또 다시 일어날 수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으로 사건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선추적장치'로 본 남녀의 스타일 선호도
  • 영국 데일리메일이 시선 추적 장치를 통해 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성 스타일, 남성이 선호하는 여성 스타일을 알아봤다.1일(현지시간) 공개된 영상에는 근육질 실험남을 시작으로 호리호리한 보이쉬 스타일과 그리스 신화에 나올법한 문신을 새긴힙스터..
  • 고지용, '슈돌' 출연에 '실망vs기대' 엇갈린 시선
  •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아들과 함께 출연한다. 오랜 만의 방송 활동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지만,우호적인 반응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연예 활동을 고사하며 연예인이 아닌 사회인으로 살겠다..
  • 브라이언 "게이설 때문에 환희랑 멀어져"
  •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이 게이설에 대해 해명했다.브라이언은 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이태원 같은 데서 동성 친구랑 술만 마셔도 게이 맞네 그러고 지나간다라며 브라이언은, 게이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브라이언은 게이설 때문..
  • '승부차기 혈전' 수원, 서울 꺾고 FA컵 우승
  • 수원 삼성이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 끝에 FC서울을 꺾고 6년 만에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했다.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슈퍼파이널에서 수원 삼성은 승부차기 10-9승을 거두고 우승컵과 함께 내년 아시아..
  • FA 이대호 "2017년 소속팀, 나도 궁금해"
  •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동갑내기 친구들이 동시에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건 다시 없을 기회라고 벅찬 기분을 이야기하자, 이대호(34전 시애틀 매리너스)가 나 때문에 다시 없을 기회라고 말하는 것인가라고 한 마디를 툭 던졌다. 아직 새 소속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