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난동 9명 기소 "강력하게 처리할 것"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더비'서 난동을 부린 축구팬 9명이 검찰에 기소됐다.

11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서 난동을 부린 축구팬 9명이 기소돼 처벌 받을 전망이다.

AP통신은 "리오 퍼디난드(34·잉글랜드)에게 동전을 던진 팬을 비롯해 경기장에 난입한 팬, 인종차별적 욕설을 한 팬 등이 법원의 심판을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10일 열린 '맨체스터 더비'서 맨유가 후반 추가시간 로빈 판 페르시(29·네덜란드)의 프리킥 결승골에 힘입어 맨시티를 3-2로 물리쳤다.

논란이 된 이번 사건은 경기 종료 직전 나왔다. 결승골 이후 맨유 선수들은 맨시티 팬들이 운집한 관중석 앞에서 골 세러모니를 펼쳤다.

판 페르시와 골을 축하하던 퍼디낸드는 흥분한 관중이 던진 동전에 맞아 왼쪽 눈가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또 자신의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경기장에 난입한 맨시티 팬들은 퍼디낸드에게 달려들며 위협했고, 맨시티 골키퍼 조 하트가 퍼디난드를 보호해 더 큰 사고를 미연에 방지했다.

동전을 투척한 관중인 매튜 스톳(21)은 이후 경찰에 체포됐다. 그리고 남은 시즌권을 회수 당함과 동시에 평생 동안 경기장 출입이 전면 금지됐다.

스톳은 자신의 법률팀 공식성명을 통해 "내가 한 행동에 대해 극도의 후회를 느끼고 있다. 그리고 부끄럽다. 퍼디낸드를 비롯한 맨유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용서를 구했다.

데이비드 번스타인 잉글랜드축구협회(FA) 회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경기장 난입, 인종차별 등 행위가 또 다시 일어날 수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으로 사건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붓딸 수영장에 수차례 던져 숨지게 한 父
  • 의붓딸을 수영장으로 수차례 던져 죽음에 이르게 한 멕시코의 비정한 아버지에게 법원이 징역 100년을 선고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의붓아버지의 변호인은 아기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는 사실을..
  • 혼자 먹고 즐기고···'1인 가구' 반영하는 TV
  • 홀로 사는 1인 가구의 증가가 사회경제적 흐름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방송가도 발빠르게 이를 담아내고 있다.각기 다른솔로 방식을그려낸 MBC 나 혼자 산다를 비롯해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올리브TV 조용한 식사 등은 혼자 술 마시고(혼술), 혼자..
  • 정준영 측 "성폭행 피소는 사적인 해프닝"
  • 가수 정준영 측이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22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정준영이 일반인 여성과 사소한 오해가 생겨 당시 우발적으로 해당 여성이 고소..
  • '차분한' 강정호, 이틀 동안 볼넷 5개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경기 연속 볼넷으로만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강정호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 볼트 "맨유 입단은 여전히 내 꿈"
  •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가 23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에서 팬들과 라이브 채팅을 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스타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도 팝 스타 비욘세(미국) 앞에서는 얼음이 됐다. 볼트는 23일(한국시간)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