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인생서 후회되는 한가지, 윤여정과…"

가수 조영남이 인생에서 이혼을 가장 후회한다고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한 조영남은 "과거 가장 후회하는 것이 이혼 맞느냐"는 MC 조형기의 질문에 "이혼 말고는 후회할 게 별로 없다. 이혼을 가장 후회한다"고 밝혔다. 

조영남은 이혼사유에 대해 "결혼생활 당시 바람 피우지 말라고 했는 바람 피는 일이 반복되다 보니…. 내가 잘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헤어지고 나니 같이 살던 사람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재 조영남은 딸과 함께 살고 있지만 아들은 아내와 지내고 있다. 

조영남은 "딸과는 많은 걸 같이 하면서 지내지만 솔직히 아들은 기억이 가물가물할 정도로 안 본 지 오래됐다. 잘 살고 있을 것이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편 조영남은 지난 1975년 배우 윤여정과 결혼한 뒤 13년 만인 1988년 이혼했다. 이후 1995년 두 번째 아내와 결혼했지만 결국 파경을 맞았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전작권 전환시기가 사실상 무기한으로 연기되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현명한 결정이었다.
우리나라로 가져왔어야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