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이 스시 가로챘다"…그럼 김치는?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일본의 한 매체가 ‘한국이 스시(초밥)가 자신들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왜곡보도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1월18일 일본 주간 포스트세븐은 “한국은 일본의 문화라면 뭐든지 가로채려 한다”며 “일식이 세계적인 수준에 오르자 이마저도 가로채려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국이 일본술의 원류가 막걸리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한국판 위키피디아에는 와사비까지 자신들이 기원이라고 기재돼 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한국어 ‘우리’와 영어 ‘오리지날’을 합성한 말인 ‘우리지날’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한국을 비하하기도 했다. 일본 매체의 왜곡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김치를 기무치가 원조라고 하는 일본이나 반성하라”, “명백한 오보다”, “일본의 억지 주장을 언제까지 들어줘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키는 작아도 마음은 넓은 왜소증 소년
  • 미국의 한 왜소증 소년 환자가 자신보다 남을 더 생각하는 마음으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미국 ABC 뉴스에 따르면 텍사스주에 사는 브렌든(13)은 왜소증을 앓고 있다. 키가 27.25인치(약 70cm)에 불과하다. 그러나 단 하루도 슬펐던 날이 없다. 브렌든은..
  • '인형 같지 않아도 돼요' 김고은·한예리·박소담
  • 요즘 드라마와 영화, 연극무대까지 누비는 닮은꼴 삼총사가 있다.쌍꺼풀 없는 눈에 크지 않은 이목구비의 동양적인 얼굴을 가진 세 사람은 모두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이라는 공통점도 있다.tvN 치즈인더트랩의 김고은(25)과 SBS TV 육룡이 나르샤의..
  • '검사외전' 400만명 돌파···예매율·좌점율 1위
  • 황정민강동원 주연 영화 검사외전이 관객 400만명을 돌파하며 설 연휴 거침없는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9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검사외전은 설날인 지난 8일 전국 1천773개 스크린에서 9천225회 상영되면서 94만7천444명(매출액 점유율..
  • 호날두 "스페인 리그가 세계 최고…계약도 2년 남아"
  •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의 간판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가 당분간 이적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호날두는 9일(한국시간) 스페인 신문 마르카와 인터뷰에서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 기간이 2년 남았다며 그 이후로는 어떻게 될지 상황..
  • 류승우, 빌레펠트 데뷔전···후반 43분 교체출전
  • 올림픽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류승우(23)가 빌레펠트(2부리그) 데뷔전을 치렀다.류승우는 9일(한국시간) 독일 빌레펠트에서 열린 2015-2016 독일 프로축구 2분데스리가(2부리그) 20라운드 MSV 뒤스부르크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2-1로 앞선 후반 43분 교체로 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