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가 헌법 무시? "감옥 대신 교회 가면…"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10대가 징역형을 면하는 조건으로 ‘교회 출석’을 강요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오클라호마주 머스코기 카운티 법원 마이크 노먼 판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음주운전 중 사망사고를 낸 알프레드(17)군에 대해 ‘보호관찰 1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알프레드가 10년간 교회에 출석하고 고등학교 졸업장을 따는 조건으로 징역형을 면제시켜줬다. 여기에는 10년간 음주발찌 착용, 정기적인 마약 및 음주 검사, 음주운전 예방행사 참석 및 간증도 포함됐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노먼 판사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오클라호마 사법소원위원회에 위헌심판을 청구했다. ACLU 라이언 키젤 사무총장은 성명을 내고 “미 수정헌법 1조에 따라 국가기관은 교회 출석을 강요하고 개인의 신앙 문제에 간섭할 수 없다”며 “어떻게 일개 판사가 헌법을 무시할 수 있는지 충격적이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노먼판사는 “항의 전화를 몇 통 받았지만 난 옳은일을 했다”고 말했다. ACLU측은 “교회와 감옥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라는 판사의 결정은 젊은이의 양심을 침해한 것”이라며 “엄연히 국가기관의 불법행위이므로 판사에게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상은 좋았다'···노출대회? 미인대회?
  • 대회 참가여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중국 산동성 제남시에서 열린 모델대회를 두고 의상은 좋았다는 우스갯소리가 펴졌다.지난 23일 열린 모델대회는 평균연령 20세인 여대학생 30명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져 대회전부터 큰 관심이 쏠렸다.하지만 주최..
  • 송혜교 vs J사 초상권 소송에 멍 드는 한류
  • 배우 송혜교가 2년간 모델로 활약한 주얼리 업체 J사를 초상권 침해를 이유로 고소했다. 그런데 J사는 뜬금 없이 송혜교의 탈세 전력을 운운하며 사건의 본질을 흐려놓는 물타기를 시도, 태양의 후예의 대히트로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주가가 높은..
  • 설현, 팬미팅 후 셀카… 자체발광 '여신강림'
  • AOA 설현이 셀카 사진에서 자체발광 미모를 뽐냈다.설현은 30일 인스타그램에 서든어택 팬미팅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모두들 조심히 돌아가세요라는 글과 함께 셀카 사진을 올렸다.설현은 초근접 촬영에도결점 하나 찾아볼 수 없는 미모 자신감을..
  • 박병호 '4월의 올스타'…지명타자 부문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미국 최고권위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가 선정한 4월의 올스타로 뽑혔다. SI는 3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4월 올스타를 선정하면서 박병호를 지명타자 부문에 올려 놓았다.4월 올스타엔 박병호의 팀 동..
  • 피츠버그 트레이너 "강정호, 복귀 머지않았다"
  • 피츠버그 강정호(29)의 재활 일정이 거의 막바지까지 갔다.현재 강정호는 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 구단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으로 재활 경기에 출전하며 마지막 단계를 밟는다.29일(이하 한국시간)에는 노포크 타이즈전에 대타로 출전해 1타석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