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그만…회식후 직장동료 해친 30대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회식 후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이를 말리는 직장동료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성금석)는 살인미수 혐의로 윤모(30·회사원)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윤씨는 올해 8월 회사동료들과 회식을 마치고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직장동료 김모씨가 '정신차리라'고 소리를 지른데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기소됐다.

윤씨는 재판과정에서 김씨에게 상해를 가했지만 살해할 의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살해 목적이나 의도가 없었더라도 자신의 행위로 타인이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예견할 수 있었다면 살인미수에 해당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무방비상태에 있는 피해자를 10여 차례 이상 흉기로 찔러 생명이 위태로운 상태에 빠지게 하고 피해를 보상하고 있지 않아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학원 면접관 '가슴이 첫번째, 얼굴이 두번째'
  • 대학원 입학면접 10여년 경력을 지닌 중국의 교수가 블로그에 여학생의 외모가 합격의 절대적인 조건인 것처럼 표현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베이징 외국어대 언론학부의 챠오 무 조교..
  • 이영애 "엄마 되고 맡은 '사임당', '대장금'과 달라"
  • 배우 이영애가 사임당을 통해 전작 대장금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확신했다.이영애는 2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연출 윤상호) 제작발표회에서 사임당에 대한 재조명이 재밌을..
  • '런닝맨' 종영 번복···"멤버 그대로 계속 달린다"
  • SBS TV 대표 예능 런닝맨이 종영 계획을 번복하고 방송을 계속 이어간다. SBS는 24일 런닝맨 종영을 아쉬워하는 국내외 팬들의 목소리에, SBS와 6인의 런닝맨 멤버들은 현재 멤버 그대로 런닝맨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광수(왼쪽부..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돌아온 이대호···"끊임없이 강조한 것은 팬들"
  • 다시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가 친정팀인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011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 활약하는 모습.3만여 명에 이르는 관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