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그만…회식후 직장동료 해친 30대<뉴시스>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회식 후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이를 말리는 직장동료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성금석)는 살인미수 혐의로 윤모(30·회사원)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윤씨는 올해 8월 회사동료들과 회식을 마치고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직장동료 김모씨가 '정신차리라'고 소리를 지른데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기소됐다.

윤씨는 재판과정에서 김씨에게 상해를 가했지만 살해할 의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살해 목적이나 의도가 없었더라도 자신의 행위로 타인이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예견할 수 있었다면 살인미수에 해당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무방비상태에 있는 피해자를 10여 차례 이상 흉기로 찔러 생명이 위태로운 상태에 빠지게 하고 피해를 보상하고 있지 않아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세제물 100㎖를 몸 속에··· '아찔한 링거'
  • 중국의 한 여성이 세제가 섞인 링거주사를 맞은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링거병을 장난감으로 생각한 아이가 병에 세제를 부어 생긴 일이었다.중국 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허난(河南) 성 핑딩산(平頂山) 시의 한 병원에서 건초염으로 치료받던..
  • 김현중 前여친 "꽃뱀 취급···문자 추가공개"
  •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 A씨가3일 김현중 측의 주장을 재반박했다.A씨는 이날 김현중 측 법률대리인 이재만 변호사에게 보내는 서신 형식의 보도자료를 발송했다. 지난해 7월 김현중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까지 공개하며 김현중 측 주..
  • 화영에 이어 효영, 김광수 품 떠나나
  • 걸그룹 파이브돌스 출신 연기자 효영이김광수 대표(MBK엔터테인먼트 음반총괄)의 품을 떠나기 위한 수순을 밟고 있다.3일 한 매체는 효영이 최근 김광수 대표 프로듀서에게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보도했다.이에 MBK 측은 현재 확인..
  • 박인비, 집념의 역전승으로 커리어 그랜드슬램
  • 골프 여제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통산 7번째로 여자골프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2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의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 코스(파726천410야드)에서 열린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대회..
  • 한국, 중국에 2-0 완승 '느껴지나 공한증!'
  • 환호하는 대한민국(우한중국=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중국에 승리한 한국선수들이 경기 후 환호하고 있다. 2015.8.2jjaeck9@yna.co.kr한국 축구 대표팀이 잠시 잊혔던 공한증(恐韓症)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