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SKT, 어설픈 아이폰5 개통행사

엉성한 진행… 참가자들 불만

SK텔레콤이 아이폰5 개통 1호 고객에게 수십만원의 혜택을 주는 개통행사를 진행하면서 행사 진행요원을 동원해 1호 고객 대신 줄을 서게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SK텔레콤과 KT는 아이폰 첫 개통일인 7일 0시를 기해 서울 모처에서 각각 예약가입자를 초대해 개통행사를 가졌다. 당시 SK텔레콤은 가장 먼저 참석한 사람에게 1호 가입자의 자격을 주기로 하고 롱텀에볼루션(LTE) 62요금제(월 6만2000원) 1년 무료 이용권 등 수십만원 상당의 혜택을 부여했다. 이에 대해 2호 가입자인 최진용(35·자영업)씨가 한 인터넷 카페에 7일 자신의 줄 앞에 섰던 1호 가입자와 실제 행사 때 1호 가입자가 다르다는 의문을 제기했고, 이어 네티즌들의 비난이 빗발쳤다.

10일 최씨에 따르면 당일 오후 2시12분쯤 일찌감치 행사장에 도착했을 때 행사 진행요원밖에 없었고, 이들로부터 “먼저 오신 분이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 이어 오후 6시쯤 한 여성이 “12시쯤 온 사람”이라며 자신의 앞에 줄을 섰다. 그런데 정작 행사가 시작되고 1호 개통자로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언론 인터뷰까지 한 여성은 자신 앞에 줄을 섰던 그 여성이 아니었다고 최씨는 주장했다. 최씨는 “나와 3호로 개통한 한 커플이 함께 줄 서 있던 여성을 확실히 보았지만 옷차림, 얼굴 모양, 말투 모두 달랐다”며 “이게 대기업의 횡포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애초 “12시쯤 1호 개통자가 왔으나 날씨가 추우니 다시 오시면 1호 개통자로 인정하겠다고 하고 나중에 줄을 섰다”고 밝혔다가 “재확인 결과, 1호 개통자가 줄을 설 때까지 나타나지 않아 현장 진행을 맡은 대행사가 스태프를 대신 줄 세운 것”이라고 해명했다. SK텔레콤의 해명이 사실이라도 아예 줄을 서지 않은 고객을 1호 개통자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영하의 날씨 속에 수시간 동안 기다리며 추위에 떨었던 고객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SK텔레콤을 통해 아이폰 1호 개통자와 통화를 시도했으나, 당사자는 통화를 거부했다.

엄형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이킹 중 조난 사망한 60대女의 마지막 일기
  • 혼자 하이킹을 떠났다 조난당해 사망한 60대 여성의 일기가 뒤늦게 발견돼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에 살던 제럴딘 라르게이(66)는 지난 2013년 7월 2박 3일 일정으로 애팔래치아 산맥의 트레일 코스로 하이킹을 떠났다. 그는 함께하..
  • 김세아 "월 500만원 정당하게 받은 보수"
  • 배우 김세아가 상간녀로 지목되며 피소된 사건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혀왔다.김세아는 28일 언론사에 김세아, 고소인 J씨 주장 전면 반박!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 나설 것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왔다.메일 내용에 따르면, 최근 한 회..
  • 저스틴 비버 '쏘리', 표절 의혹 휘말려
  • 캐나다 출신 팝가수 저스틴 비버(사진22)가 히트곡쏘리(Sorry)로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2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따르면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케이시 디이넬은 최근 비버와 프로듀서 스크릴렉스 등을 상대로 테네시 주 내슈빌 연방지법에..
  • 강정호 시즌 6호 3점짜리 홈런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바깥쪽으로 빠지는 패스트볼을 밀어쳐 시즌 6호 3점짜리 홈런을 터뜨리는 괴력을 과시햇다.강정호는 28일 오전 9시 5분(이하 한국시간) 미국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텍사스와의 어웨이 경기에서4번..
  • '기회만 다오' 김현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연속 경기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벌였다. 김현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