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SKT, 어설픈 아이폰5 개통행사

엉성한 진행… 참가자들 불만

SK텔레콤이 아이폰5 개통 1호 고객에게 수십만원의 혜택을 주는 개통행사를 진행하면서 행사 진행요원을 동원해 1호 고객 대신 줄을 서게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SK텔레콤과 KT는 아이폰 첫 개통일인 7일 0시를 기해 서울 모처에서 각각 예약가입자를 초대해 개통행사를 가졌다. 당시 SK텔레콤은 가장 먼저 참석한 사람에게 1호 가입자의 자격을 주기로 하고 롱텀에볼루션(LTE) 62요금제(월 6만2000원) 1년 무료 이용권 등 수십만원 상당의 혜택을 부여했다. 이에 대해 2호 가입자인 최진용(35·자영업)씨가 한 인터넷 카페에 7일 자신의 줄 앞에 섰던 1호 가입자와 실제 행사 때 1호 가입자가 다르다는 의문을 제기했고, 이어 네티즌들의 비난이 빗발쳤다.

10일 최씨에 따르면 당일 오후 2시12분쯤 일찌감치 행사장에 도착했을 때 행사 진행요원밖에 없었고, 이들로부터 “먼저 오신 분이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 이어 오후 6시쯤 한 여성이 “12시쯤 온 사람”이라며 자신의 앞에 줄을 섰다. 그런데 정작 행사가 시작되고 1호 개통자로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언론 인터뷰까지 한 여성은 자신 앞에 줄을 섰던 그 여성이 아니었다고 최씨는 주장했다. 최씨는 “나와 3호로 개통한 한 커플이 함께 줄 서 있던 여성을 확실히 보았지만 옷차림, 얼굴 모양, 말투 모두 달랐다”며 “이게 대기업의 횡포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애초 “12시쯤 1호 개통자가 왔으나 날씨가 추우니 다시 오시면 1호 개통자로 인정하겠다고 하고 나중에 줄을 섰다”고 밝혔다가 “재확인 결과, 1호 개통자가 줄을 설 때까지 나타나지 않아 현장 진행을 맡은 대행사가 스태프를 대신 줄 세운 것”이라고 해명했다. SK텔레콤의 해명이 사실이라도 아예 줄을 서지 않은 고객을 1호 개통자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영하의 날씨 속에 수시간 동안 기다리며 추위에 떨었던 고객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SK텔레콤을 통해 아이폰 1호 개통자와 통화를 시도했으나, 당사자는 통화를 거부했다.

엄형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술 중 단체사진 촬영한 의료진 '논란'
  • 중국의 한 병원 의료진이 수술 중 단체로 촬영한 기념사진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22일 중국 시나닷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앞선 21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수술 기념사진 여러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은 산시(陝西) 성 시..
  • 슈틸리케호, 아시안컵 최종명단 발표
  • 호주아시안컵(2015년 1월 9일~31일)에 나설 국가대표 23명이 확정됐다.

    22일 울리 슈틸리케(독일) 감독은 22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아시안컵 엔트리 23명을 발표했다.

    이날 이정협(상주 상무)이 이동국이 부상으로 빠져 파괴력이 떨어진 대표팀 공격을 책임질 FW로 전격 발탁됐다.

    지난 10월 중동원정에 포함됐던 박주영(알샤밥)은 최근 부진으로 슈틸리게 눈밖에 벗어났다.

    이정협과 함께 조영철(카타르SC)과 이근호(엘자이시)이 공격수로 선발됐다.

    미드필더에는 기성용(25·스완지시티), 이청용(26·볼턴), 손흥민(22·레버쿠젠), 남태희(23·레퀴야SC) 등이 자리를 지켰다.

    대표팀은 27일 호주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국은 호주, 쿠웨이트, 오만과 함께 A조에서 조별리그를 벌인다.

    ◇ 축구대표팀 아시안컵 출전 선수 명단(23명)

    ▲ GK =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김승규(울산) 정성룡(수원)

    ▲ DF = 김진수(호펜하임) 박주호(마인츠05) 장현수(광저우 푸리)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주영(서울) 곽태휘(알힐랄) 김창수(가시와 레이솔) 차두리(서울)

    ▲ MF = 이명주(알아인) 기성용(스완지시티) 한국영(카타르SC) 손흥민(레버쿠젠) 김민우(사간도스) 구자철(마인츠05) 남태희(레퀴야SC) 한교원(전북) 이청용(볼턴)

    ▲ FW = 조영철(카타르SC) 이근호(엘자이시) 이정협(상주)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