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추운날 폐휴지 줍던 할머니, 차에 치여…

엄동설한에 새벽일 하다
달리는 차량에 치여 숨져

폐지를 줍던 80대 할머니가 영하 10도의 추운 겨울 새벽 도로를 건너다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10일 오전 6시40분쯤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에서 왕복 4차선 도로를 손수레를 끌고 건너던 A(84·여)씨가 청수사거리에서 공단오거리 쪽 1차로를 달리던 싼타페 차량에 치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시간 만에 숨졌다.

A씨는 아들과 단둘이 살면서 생활비와 용돈을 벌기 위해 폐지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도 새벽 일찍 청천동 집에서 나와 폐지를 주운 뒤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차량 운전자 B(32)씨가 앞을 미처 못 보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벌떼에 쏘인 강아지 주인에게 버림받아
  • 벌떼에 쏘인 것도 모자라 주인에게 버림받은 핏불(pit bull) 사연이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의 한 동물보호센터에 머무는 핏불..
  • 바다, 9살 연하 사업가와 열애···결혼은?
  • 가수 바다가 9세 연하의 사업가와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바다(최성희36)의 소속사 마이엔터테인먼트 측은 바다가 9세 연하의 일반인 남성과 교제 중이라며 올해 초 함께 성당을 다니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이 됐다고 25일 밝혔다.그러면서 두 사..
  • 수지·아이유의 실패···'아이돌 여주' 한계?
  • 아이돌 가수 출신 배우 수지와 아이유가 안방극장에서 울상을 지었다. 가수로 먼저 이름을 알린 뒤 다년간 연기 커리어를 쌓으며 주연 입지를 굳혔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현 위치는 비슷하다.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최근 기대작으로 꼽힌 드라마의 원..
  • '두 골 작렬' 손흥민, 최고평점 9.75
  • 미들즈브러전에서 시즌 34호 골을 몰아넣은 손흥민(토트넘)이 유럽축구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 만점에 가까운 평점을 받았다.후스코어드닷컴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미들즈브러의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 프로..
  • 英매체 "토트넘, 손흥민 있어 문제없다"
  • 미들즈브러전에서 두 골을 몰아넣은 손흥민(24토트넘)의 맹활약에 현지 언론들이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영국 주요 언론은 25일(한국시간) 손흥민의 최근 활약을 소개하며 그가 토트넘의 새로운 영웅으로 떠올랐다고 입을 모았다.축구 전문 매체 골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