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추운날 폐휴지 줍던 할머니, 차에 치여…

엄동설한에 새벽일 하다
달리는 차량에 치여 숨져

폐지를 줍던 80대 할머니가 영하 10도의 추운 겨울 새벽 도로를 건너다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10일 오전 6시40분쯤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에서 왕복 4차선 도로를 손수레를 끌고 건너던 A(84·여)씨가 청수사거리에서 공단오거리 쪽 1차로를 달리던 싼타페 차량에 치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시간 만에 숨졌다.

A씨는 아들과 단둘이 살면서 생활비와 용돈을 벌기 위해 폐지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도 새벽 일찍 청천동 집에서 나와 폐지를 주운 뒤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차량 운전자 B(32)씨가 앞을 미처 못 보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0년 만에 갑자기 기억 되찾은 男 가족 품으로
  • 모든 기억을 잃고 혈혈단신으로 지내던 남성이 30년 만에 갑자기 기억을 되찾아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1986년 기억을 잃고 다른 이름으로 고향에서 멀리 떨어져 살던 51세 남성이 지난달 7일 자기 진짜 이..
  • 김고은·안재홍·류준열···안방 점령한 배우들
  • 스크린으로 마주하는 것이 더 익숙했던 배우들이 성공적인 브라운관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김고은, 안재홍 등 영화로 먼저 데뷔해 유망주의 싹을 보였던 배우들이 최근 잇달아 안방극장 화제작에 출연하며 연기 인생의 도약기를 맞고 있다.데뷔작 영..
  • 탁예은-이성배, 2년여 전 이혼···왜
  • 이성배 MBC 아나운서와 탁예은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지난 12일 이성배 아나운서는 모 매체 인터뷰를 통해 아내 탁예은과 이혼한 사실을 본의 아니게 미리 알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이혼한 지 시간이 많이 흘렀고 서로의 앞날을 위해 늦게나마..
  • 김연아, 유스올림픽서 올림픽 깃발 기수로 나서
  • 은퇴한 피겨 여왕 김연아(26)가 유스올림픽에서 올림픽 깃발의 기수로 나섰다.13일(한국시간)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김연아는 이날 오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에서 열린 제2회 동계청소년올림픽 개막식에 올림픽 기를 들고 입장했다.올림..
  • 슈틸리케 감독 17일 귀국···최종예선 준비
  •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위한 준비 모드에 돌입한다. 12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슈틸리케 감독은 한달 반 가량의 휴가를 끝내고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작년 연말부터 휴가를 떠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