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추운날 폐휴지 줍던 할머니, 차에 치여…

엄동설한에 새벽일 하다
달리는 차량에 치여 숨져

폐지를 줍던 80대 할머니가 영하 10도의 추운 겨울 새벽 도로를 건너다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10일 오전 6시40분쯤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에서 왕복 4차선 도로를 손수레를 끌고 건너던 A(84·여)씨가 청수사거리에서 공단오거리 쪽 1차로를 달리던 싼타페 차량에 치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시간 만에 숨졌다.

A씨는 아들과 단둘이 살면서 생활비와 용돈을 벌기 위해 폐지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도 새벽 일찍 청천동 집에서 나와 폐지를 주운 뒤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차량 운전자 B(32)씨가 앞을 미처 못 보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파트에서 유기견들 키워···이웃은 무슨 죄?
  • 만약 당신이 아파트에 산다면 그리고 이웃 할머니가 유기견 다수를 키운다면 날마다 어떤 일이 벌어질 것 같은가?짖어대는 개 울음과 복도를 쓸고 다니는 발소리에 신경이 곤두설지도 모른다. 할머니를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그 정도는 아무렇지 않게..
  • 오마이걸 진이, 거식증 판명 '활동중단'
  • 그룹 오마이걸의 멤버 진이가 거식증 치료로 활동을 잠시 중단하기로 했다.오마이걸 소속사는 25일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진이의 상태를 전했다.소속사는 진이 양은 데뷔 후부터 거식증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아 진료 및 치료를 받아왔으며, 진이..
  • '밀정' 한지민, 고문장면 "울면서 찍었어요"
  •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에서 유일한 여성 의열단원 연계순으로 분한 한지민이 처음으로 고문장면을 찍은 뒷이야기를 들려줬다.한지민은 25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밀정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극 중 이정출 역의 송강호와 고문신을 찍을 당..
  • 권혁, 팔꿈치 염증 확인···서산에서 재활
  • 한화 이글스 좌완 불펜 권혁(33)의 부상 원인은 왼 팔꿈치 염증에 따른 통증으로 확인됐다.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아 한화와 권혁은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안심할 단계도 아니다. 한화는 25일 권혁이 대전 세계영상의학과에서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 김현수 2안타···오승환 1이닝 퍼펙트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지키고 있는 한국인 선수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5일(한국시간) 투타에서 나란히 활약했다. 김현수는 시즌 19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활약을 펼쳤고 오승환은 1이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