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추운날 폐휴지 줍던 할머니, 차에 치여…

엄동설한에 새벽일 하다
달리는 차량에 치여 숨져

폐지를 줍던 80대 할머니가 영하 10도의 추운 겨울 새벽 도로를 건너다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10일 오전 6시40분쯤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에서 왕복 4차선 도로를 손수레를 끌고 건너던 A(84·여)씨가 청수사거리에서 공단오거리 쪽 1차로를 달리던 싼타페 차량에 치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시간 만에 숨졌다.

A씨는 아들과 단둘이 살면서 생활비와 용돈을 벌기 위해 폐지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도 새벽 일찍 청천동 집에서 나와 폐지를 주운 뒤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차량 운전자 B(32)씨가 앞을 미처 못 보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돈보다 글을 원한 노숙자 덕에 꿈이 생긴 남성
  • 돈이 아닌 글로 인연을 맺은 노숙자와 한 남성이 화제다. 남성은 출퇴근길 마주한 노숙자가 돈보다 글 배우기에 욕심이 많다는 사실에 감동해, 비슷한 처지인 사람을 위한 재단 설립 계획까지 세웠다.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
  • 황정민 "신들린 연기 신선한 경험"
  • 배우 황정민이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에서 무당 일광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나홍진 감독의 세 번째 작품 곡성(제작 사이드미러/ 폭스 인터내셔널프러덕션, 제공/배급 이십세기 폭스 코리아)이 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베일을 벗었다.이날 나 감독,..
  • 설현, 연산 문제 술술···뇌섹녀 면모
  • AOA 설현이 뇌섹녀(두뇌가 섹시한 여성) 면모를 뽐냈다.설현은 3일 오후 7시 디지털 생중계, 오후 9시 방송되는 채널AOA에서 제한된 시간과 공간에서 제작진이 준비한 미션을 클리어하는 미션을 수행한다.멤버들은 만보기의 숫자를 높이면서 제작진이 준..
  • 오승환, 직구 11개로 1이닝 퍼펙트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다시 한 번 무실점 투구를 했다.오승환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6-3으로 앞선 7회초 등판했다.1이닝을 타자 3명으로 간단하게 요리했고, 최고..
  • 박병호, 득점권서 첫 3루타···멀티히트 활약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메이저리그 첫 3루타를 때렸다. 득점권에서 주자 2명을 싹쓸이하며 승리를 이끈 영양가 높은 장타였다.박병호의 활약 덕에 미네소타는 4연패에서 탈출했다.박병호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