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 1조弗 잔치판…재뿌린 ‘환율 급락’

당국 방어선 1080원 뚫려 ‘경제동력’ 수출 치명적
내수 부진에 설상가상…중기 손익분기점 1102원
이미 한계상황 넘은셈…산업체질 강화 급선무

환율 하락의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10일 외환당국의 방어선인 1080원선을 뚫고 수직 하강했다. 환율 하락이 걱정스러운 것은 우리 경제를 견인하는 수출 기업에 치명적인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가 무역전쟁에 돌입한 상황이니 더욱 그렇다. 지난해에 이어 이날 무역 1조달러의 금자탑을 세운 한국으로선 자축보다는 우려 쪽에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7원 떨어진 달러당 1079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9월9일(1077.30) 이후 15개월래 최저치다.

원화 환율은 올 들어 줄곧 내리막길을 걸어왔다. 작년 말(1151.8원)보다 72.8원이나 폭락했다. 한국의 원화가치 상승(환율 하락)은 세계 주요국 중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3차 양적완화(QE3) 발표 전인 9월21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달러화 대비 주요국 통화의 가치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원화 절상률이 2.9%로 신흥국 통화 중 가장 높았다.

환율 하락은 수출로 먹고사는 우리에겐 악재다. 환율이 떨어지면 수출 제품의 가격경쟁력이 떨어져 수출 기업의 채산성이 나빠진다. 가뜩이나 내수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로선 엎친 데 덮친 격이다.

환율은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이 더 취약하다. 수출 중소기업의 손익분기점 환율이 달러당 1102원이란 조사 결과도 있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380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이날 내놓은 수치다. 현재 환율 1080원 수준이라면 대기업은 손익분기점(1059원)에서 조금 여유를 가지지만 중소기업은 이미 한계상황을 한참 넘었다는 뜻이다.

환율 하락은 미국, 유럽 등의 유동성 공급 확대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증가, 국내외 금리 차, 국가신용등급 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된다.

지식경제부는 이날 오전 11시6분까지 잠정 집계한 결과 수출 5128억달러, 수입 4872억달러를 각각 기록해 연간 무역 1조달러 돌파로 ‘세계 무역 8강’에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해의 1조달러 달성 시점(12월5일)보다 5일 뒤로 밀린 것이다. 이는 세계 경기 침체가 직접적인 원인이지만 환율 하락도 상당 부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여파로 올해 10월까지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1.3% 줄었다.

경제 전문가들은 원화강세 시대를 맞아 우리 산업의 체질을 강화하는 등 근본 대책을 서둘러 준비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서정훈 외환은행 경제연구팀 연구위원은 “수출기업은 연구·개발(R&D) 투자에 박차를 가해 환율 하락, 세계경기 둔화를 이겨낼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류순열 선임기자, 황계식 기자 cul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학원 면접관 '가슴이 첫번째, 얼굴이 두번째'
  • 대학원 입학면접 10여년 경력을 지닌 중국의 교수가 블로그에 여학생의 외모가 합격의 절대적인 조건인 것처럼 표현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베이징 외국어대 언론학부의 챠오 무 조교..
  • 이영애 "엄마 되고 맡은 '사임당', '대장금'과 달라"
  • 배우 이영애가 사임당을 통해 전작 대장금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확신했다.이영애는 2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연출 윤상호) 제작발표회에서 사임당에 대한 재조명이 재밌을..
  • '런닝맨' 종영 번복···"멤버 그대로 계속 달린다"
  • SBS TV 대표 예능 런닝맨이 종영 계획을 번복하고 방송을 계속 이어간다. SBS는 24일 런닝맨 종영을 아쉬워하는 국내외 팬들의 목소리에, SBS와 6인의 런닝맨 멤버들은 현재 멤버 그대로 런닝맨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광수(왼쪽부..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돌아온 이대호···"끊임없이 강조한 것은 팬들"
  • 다시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가 친정팀인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011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 활약하는 모습.3만여 명에 이르는 관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