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신월동 기부천사'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60대 안팎 추정 익명 후원자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구세군 “작년과 동일인 추정”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지난해 이어 올해도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모금함에 1억원짜리 고액 수표가 등장해 연말 자선 분위기가 한껏 고무되고 있다.

한국구세군은 9일 오후 6시25분쯤 명동 입구에 설치된 자선냄비 모금함에 익명의 후원자가 1억570만원권 수표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60세 안팎으로 추정되는 중년의 후원자는 이날 “어려운 노인분들에게 꼭 써 달라”며 자선냄비에 봉투를 넣은 뒤 택시를 타고 홀연히 사라졌다. 자선냄비본부는 10일 오전 은행에서 계수하는 과정에서 2억원 이하 자기앞수표와 편지가 담긴 봉투를 발견했다.

구세군 자선냄비에 1억570만원을 기부한 익명의 편지와 수표.
‘신월동 주민’이라고만 밝힌 편지에는 “평생 부모님은 이웃에게 정도 많이 주고 사랑도 주고 많은 것을 나눠줬다. 그러나 호강 한 번 못하고 쓸쓸히 생을 마감하고 고인이 됐다. 부모님의 유지를 받들어 작은 씨앗 하나를 구세군의 거룩하고 숭고한 숲속에 띄워보낸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구세군 측은 “익명으로 기부할 경우 기부자의 뜻에 따라 신원 파악을 하진 않는다”며 기부금은 기부자의 희망대로 노인들을 위한 복지사업 지원에 쓰겠다고 밝혔다.

1년 전인 지난해 12월4일에도 명동 구세군 자선냄비에서 편지와 1억1000만원짜리 수표가 발견됐었다. 검은 정장을 입은 한 60세 안팎의 노 신사가 익명으로 하얀색 편지봉투를 넣고 홀연히 사라진 것. 구세군 관계자는 지난해 쓴 편지와 필적이 비슷한 점으로 미뤄 동일 인물이 2년 연속 1억여원 수표를 기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기에 못 8개 꿀꺽···두 달 만에야 병원행
  • 길이 10cm가 넘는 못 여러 개를 삼켰다가 두 달 만에야 병원에서 수술받은 중국인 남성이 화제다.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신장위구르 자치구 악수 시에 사는 한 20대 남성이 최근 병원에 실려 왔다.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2..
  • 송중기 "여동생, 광수랑은 안돼요"
  • 중국 팬 미팅을 연 배우 송중기가 이광수와 여동생을 이어줄 수 없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시나닷컴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7일 광저우 팬 미팅에 참석한 송중기가 팬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송중기는 이날 여동..
  • 혜이니 "제 노래 들으면 연애세포 생겨"
  • 연애세포가 없는 사람도 제 노래를 들으면 막 사랑하고 싶어질 거예요.인형돌 혜이니(24본명 김혜인)가 1년여 만에 발표한 신곡 연애세포로 인기몰이에 한창이다.요즘 활발한 음악방송 활동을 보이고 있는 혜이니는 지난 27일 세계일보에서 가진 인터뷰..
  • 손연재, 월드컵 곤봉 금메달…올림픽 청신호
  • 손연재(22연세대)가 소피아 월드컵에서 곤봉 종목 금메달을 따는 기염을 토했다.손연재는 29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의 아레나 아미츠에서 열린 2016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마지막 날, 종목별 결선 곤봉에서 18.550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
  • 김경태, 日 미즈노오픈 우승…시즌 3승
  •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가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미즈노오픈(총상금 1억엔약 10억500만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지난해 JGTO 상금왕 출신인 김경태는 29일 일본 오카야마현 가사오카시의 JFE 세토나이카이 골프클럽(파72741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