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신월동 기부천사'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60대 안팎 추정 익명 후원자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구세군 “작년과 동일인 추정”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지난해 이어 올해도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모금함에 1억원짜리 고액 수표가 등장해 연말 자선 분위기가 한껏 고무되고 있다.

한국구세군은 9일 오후 6시25분쯤 명동 입구에 설치된 자선냄비 모금함에 익명의 후원자가 1억570만원권 수표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60세 안팎으로 추정되는 중년의 후원자는 이날 “어려운 노인분들에게 꼭 써 달라”며 자선냄비에 봉투를 넣은 뒤 택시를 타고 홀연히 사라졌다. 자선냄비본부는 10일 오전 은행에서 계수하는 과정에서 2억원 이하 자기앞수표와 편지가 담긴 봉투를 발견했다.

구세군 자선냄비에 1억570만원을 기부한 익명의 편지와 수표.
‘신월동 주민’이라고만 밝힌 편지에는 “평생 부모님은 이웃에게 정도 많이 주고 사랑도 주고 많은 것을 나눠줬다. 그러나 호강 한 번 못하고 쓸쓸히 생을 마감하고 고인이 됐다. 부모님의 유지를 받들어 작은 씨앗 하나를 구세군의 거룩하고 숭고한 숲속에 띄워보낸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구세군 측은 “익명으로 기부할 경우 기부자의 뜻에 따라 신원 파악을 하진 않는다”며 기부금은 기부자의 희망대로 노인들을 위한 복지사업 지원에 쓰겠다고 밝혔다.

1년 전인 지난해 12월4일에도 명동 구세군 자선냄비에서 편지와 1억1000만원짜리 수표가 발견됐었다. 검은 정장을 입은 한 60세 안팎의 노 신사가 익명으로 하얀색 편지봉투를 넣고 홀연히 사라진 것. 구세군 관계자는 지난해 쓴 편지와 필적이 비슷한 점으로 미뤄 동일 인물이 2년 연속 1억여원 수표를 기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멍 들고 코 잘리고···남편 폭행에 우는 아내들
  • 아프가니스탄의 한 여성이 이유도 모른 채 남편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시어머니와 시누이 등이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올해초에 이어 비슷한 사례가 또 발생하자 현지 여성 인권이 바닥으로 추락한 것..
  • '부산행'&'밀정' 공유, 블록버스터의 남자
  • 배우 공유는 생애 첫 1000만 영화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까.한때는 멜로멜로했던 이 남자. 이제는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엄연한 블록버스터의 남자로 우뚝 서있다. 공유는 지난 20일 개봉해곧 800만관객 돌파를 앞둔 영화 부산행에서 주인공 석우로 분한..
  • 이정재 "영화, 이쪽저쪽 왜 나누죠?"
  •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개봉을 앞두고 배우 이정재를 인터뷰하고 보니,문득책임감이란 단어가 떠올랐다. 무려 160억원이란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전쟁대작의 주인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그러면서 단순히 배우라는 타이틀만으로는..
  • '문창진 멀티골' 한국, 스웨덴에 3-2 역전승
  • 신태용호가 스웨덴과의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파카엠부 경기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문창진(포항)의 멀..
  • 여름부터 강한 넥센, 밴 헤켄까지 더했다
  • KBO 리그에서 여름은 순위를 결정하는 중대한 변수다.선수층이 얇은 KBO 리그는 더운 여름만 되면 주전 선수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여름 이후 주축 선수 체력 저하와 부상자가 겹치면 성적이 추락하는 구단도 나오기 마련이다.그렇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