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신월동 기부천사'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60대 안팎 추정 익명 후원자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구세군 “작년과 동일인 추정”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지난해 이어 올해도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모금함에 1억원짜리 고액 수표가 등장해 연말 자선 분위기가 한껏 고무되고 있다.

한국구세군은 9일 오후 6시25분쯤 명동 입구에 설치된 자선냄비 모금함에 익명의 후원자가 1억570만원권 수표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60세 안팎으로 추정되는 중년의 후원자는 이날 “어려운 노인분들에게 꼭 써 달라”며 자선냄비에 봉투를 넣은 뒤 택시를 타고 홀연히 사라졌다. 자선냄비본부는 10일 오전 은행에서 계수하는 과정에서 2억원 이하 자기앞수표와 편지가 담긴 봉투를 발견했다.

구세군 자선냄비에 1억570만원을 기부한 익명의 편지와 수표.
‘신월동 주민’이라고만 밝힌 편지에는 “평생 부모님은 이웃에게 정도 많이 주고 사랑도 주고 많은 것을 나눠줬다. 그러나 호강 한 번 못하고 쓸쓸히 생을 마감하고 고인이 됐다. 부모님의 유지를 받들어 작은 씨앗 하나를 구세군의 거룩하고 숭고한 숲속에 띄워보낸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구세군 측은 “익명으로 기부할 경우 기부자의 뜻에 따라 신원 파악을 하진 않는다”며 기부금은 기부자의 희망대로 노인들을 위한 복지사업 지원에 쓰겠다고 밝혔다.

1년 전인 지난해 12월4일에도 명동 구세군 자선냄비에서 편지와 1억1000만원짜리 수표가 발견됐었다. 검은 정장을 입은 한 60세 안팎의 노 신사가 익명으로 하얀색 편지봉투를 넣고 홀연히 사라진 것. 구세군 관계자는 지난해 쓴 편지와 필적이 비슷한 점으로 미뤄 동일 인물이 2년 연속 1억여원 수표를 기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마트폰 뺏기자 선생님 내동댕이 친 고교생
  • 미국 뉴저지주의 한 남자 고등학생이 스마트폰을 돌려달라며 교사를 교실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27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은 유튜브에 올라온 폭행 동영상을 내보내면서 교권이 무너진 현장을 보도했다.지..
  • 소유진 "샤워할 때 나도 모르게…"
  • 가희 소유진, 가희 몸 완벽하다 샤워할 때 나도 모르게...가희 소유진은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다.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여자 연예인 중 복근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며 가희 복근에 대해 입을 열었다.이에..
  • 유호정·이재룡, 둘째딸 예빈 예능 첫 공개
  • 유호정 이재룡, 둘째딸 예빈 공개...엄마닮아 단아한 미모이재룡의 아내 유호정과 딸 예빈이 즐거운가를 통해 첫 예능 도전에 나선다.28일 방송되는 SBS 즐거운 가에서는 이재룡과 유호정의 딸 예빈이가 예능에서 처음 공개된다.올해 초등학교 3학년인..
  • 손흥민·이정협 '득점왕 포기할 수 없다'
  •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윙어 손흥민(레버쿠젠)과 최전방 공격수 이정협(상주 상무)이 도전하고 있지만 사실 조금 버거워 보이기도 한다.

    28일 현재 손흥민, 이정협은 나란히 2골을 기록해 득점왕 레이스에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알리 마브쿠트(아랍에미리트), 함자 알 다르두르(요르단)가 4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혼다 게이스케(일본), 쑨케(중국), 팀 케이힐(호주)이 나란히 3골로 공동 2위군을 형성하고 있다.

    이들 득점왕 후보 가운데 경기를 남겨둔 선수는 손흥민, 이정협, 케이힐밖에 없다.

    오는 31일 시드니에서 열리는 한국과 호주의 결승전은 득점왕 타이틀 쟁탈전으로도 예고된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처럼 멀티골을 터뜨릴 역량이 있는 선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로부터 득점왕 1순위로 거론될 정도로 돋보이는 킬러로서 주목을 받았다.

    감기 몸살 때문에 컨디션 난조를 겪었으나 회복세가 완연해 기대를 모은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감독은 8강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아직 진면목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슈틸리케호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오른 이정협은 득점왕 도전에서 손흥민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그는 손흥민과 같은 2골이지만 어시스트까지 하나 기록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선점 선두가 골이 같으면 어시스트의 수가 많은 선수에게 우위를 준다고 밝혔다.

    현재 마브쿠트는 4골 0도움, 알 다르두르는 4골 1도움, 케이힐은 3골 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 득점왕 5명을 배출했다.

    조윤옥이 1960년 서울 대회에서 타이틀을 잡은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쿠웨이트 최순호(7골), 1988년 카타르 이태호(3골), 2000년 레바논 이동국(6골), 2011년 카타르 구자철(5골)이 뒤를 따랐다.

    구자철은 이번 대회에서 득점왕 2연패에 도전했으나 지난 17일 호주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팔을 다쳐 그대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동국(전북 현대)은 아시안컵에서 개인통산 10골을 터뜨려 알리 다에이(14골·이란)에 이어 이 부문의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그는 부상 때문에 이번 슈틸리케호에 발탁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