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신월동 기부천사'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60대 안팎 추정 익명 후원자
1억원 수표 자선냄비 넣어
구세군 “작년과 동일인 추정”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지난해 이어 올해도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모금함에 1억원짜리 고액 수표가 등장해 연말 자선 분위기가 한껏 고무되고 있다.

한국구세군은 9일 오후 6시25분쯤 명동 입구에 설치된 자선냄비 모금함에 익명의 후원자가 1억570만원권 수표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60세 안팎으로 추정되는 중년의 후원자는 이날 “어려운 노인분들에게 꼭 써 달라”며 자선냄비에 봉투를 넣은 뒤 택시를 타고 홀연히 사라졌다. 자선냄비본부는 10일 오전 은행에서 계수하는 과정에서 2억원 이하 자기앞수표와 편지가 담긴 봉투를 발견했다.

구세군 자선냄비에 1억570만원을 기부한 익명의 편지와 수표.
‘신월동 주민’이라고만 밝힌 편지에는 “평생 부모님은 이웃에게 정도 많이 주고 사랑도 주고 많은 것을 나눠줬다. 그러나 호강 한 번 못하고 쓸쓸히 생을 마감하고 고인이 됐다. 부모님의 유지를 받들어 작은 씨앗 하나를 구세군의 거룩하고 숭고한 숲속에 띄워보낸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구세군 측은 “익명으로 기부할 경우 기부자의 뜻에 따라 신원 파악을 하진 않는다”며 기부금은 기부자의 희망대로 노인들을 위한 복지사업 지원에 쓰겠다고 밝혔다.

1년 전인 지난해 12월4일에도 명동 구세군 자선냄비에서 편지와 1억1000만원짜리 수표가 발견됐었다. 검은 정장을 입은 한 60세 안팎의 노 신사가 익명으로 하얀색 편지봉투를 넣고 홀연히 사라진 것. 구세군 관계자는 지난해 쓴 편지와 필적이 비슷한 점으로 미뤄 동일 인물이 2년 연속 1억여원 수표를 기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웃이 휘두른 10cm 칼에 눈찔린 남성
  • 이웃 주민이 휘두른 칼에 얼굴을 찔린 러시아 남성이 가해자를 고소했다.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아 시베리안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옴스크에 사는 아스카 스마굴로프(25)는 지난해 여름, 이웃에 사는 예브게니 로시코프(27)와 말다툼이 붙었다.당시..
  • 홍석천, 머슬퀸들과 인증샷 '다 모였네'
  • 홍석천, 머슬퀸 프로젝트 출연자들과 인증샷 건강미녀 다 모였네방송인 홍석천이 머슬퀸 프로젝트 출연자들과 인증샷을 찍었다.홍석천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머슬퀸 프로젝트 재밌게 보셨나요? 이쁜 동생들과 한컷. 정말 최선을 다하는..
  • 여자 아이돌 '흑역사 사진' 잔뜩 탄생
  • KBS 2TV 설특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본분 금메달(연출 최승희)이 2018평창동계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의 권고로 제목을 변경했다. 본래는 본분 올림픽이었다. 10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이 프로그램은 여자 아이돌의 멘붕 사진을 공개하며 궁금증을 자..
  • '웬만해선 막을 수 없다' 현대캐피탈 12연승
  • 이틀 전 풀세트 접전을 치른 팀이라고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경기력이었다.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선두 OK저축은행을 셧아웃시키며 연승 행진을 12로 늘렸다. 아울러 정규리그 우승 희망도 한층 더 커졌다. 현대캐피탈은 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
  • KCC, 12년 만에 8연승···시즌 첫 단독 선두
  • 전주 KCC가 무려 12년 만에 8연승을 내달리며 시즌 첫 단독 선두에 올랐다. 추승균 감독이 이끄는 KCC는 9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와 원정 경기에서 85-80으로 크게 이겼다. 8연승 신바람을 낸 KCC는 32승18패가 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