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성폭행 후회하고, 씻겨 데려다 줬기에…"

1심서 징역형 받은 50대男
고법 “뉘우치고 있다” 집유 선고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대 지적장애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받은 50대 남성이 ‘범행을 뉘우치고 있다’는 이유로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풀려났다. 잇단 성범죄로 사회적 불안이 커진 가운데 내려진 솜방망이 처벌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권기훈)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이모(54)씨에게 항소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보호관찰과 함께 4년간 정보공개와 24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수강을 명령했다.

이씨는 5월 경기 가평군 한 길가에서 정신지체 2급 장애인 A(15)양을 자신의 차에 태워 집으로 데려간 뒤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삼은 점과 피해자의 나이가 15세에 불과한 점, 범행 수법 등을 볼 때 죄질이 극히 불량해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나이와 장애 정도를 제대로 알아보지 못한 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후 곧바로 후회하고 피해자에 대한 연민 등으로 피해자를 부둥켜안고 울고 따뜻한 물로 씻겨준 뒤 집 주변까지 데려다 준 것으로 보여 범행 경위 등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해자의 어머니가 이씨 부인의 헌신과 노력을 보고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까지 제출했고, 구금과 재판 과정에서 이씨가 진심으로 참회하면서 속죄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원민경 변호사는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고 비판했다.

조성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변서 시신으로 발견된 아기를 막내딸로···
  • 태어난 지 며칠 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여아가 해변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가운데 이름 없이 묻히는 것을 안타까워한 어느 부부가 아기를 막내딸로 입양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호주 9news 등 현지매체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30일(..
  • '비정상회담' 수잔, 네팔 지진 언급하며 울컥
  • 비정상회담 수잔 네팔 지진비정상회담 수잔, 네팔 지진 언급하며 울컥가족과 2분간 통화비정상회담 수잔이 고국 네팔 지진에 눈시울을 붉혔다.27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영화감독 장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영재교육을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이..
  • 김아중, 김제동에 "남자로 보였던적이…"
  • 김아중김아중, 힘들었던 시기 김제동에 감동 남자로 보였다 김제동 반응은?김아중이 김제동을 남자로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2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는 셀프힐링 특집 3편으로 제동의 절친 김아중이 출연했다.이..
  • 최홍만, 로드FC와 계약···5년여만의 링 복귀
  • 격투기선수 최홍만이 오랜만에 링 위에 선다.27일 로드FC에 따르면 지난 달셋째 주 최홍만은로드FC와 공식 계약을 체결했다. 최홍만은 올해 안에 로드FC 데뷔전에 나설 예정이다.최홍만은 로드FC는 아시아 최고의 단체다. 또한 로드FC는 나의 가치와 존재..
  • ‘철저한 무명’ 곽민서 생애 최고 4위 기염
  • 철저한 무명이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4년차인 곽민서(25JDX멀티스포츠)가 생애 최고의 성적을 냈다. 서울 서문여고를 졸업한 뒤 곧바로 미국으로 건너간 곽민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해 국내 팬들에게도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중고교 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