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성폭행 후회하고, 씻겨 데려다 줬기에…"

1심서 징역형 받은 50대男
고법 “뉘우치고 있다” 집유 선고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대 지적장애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받은 50대 남성이 ‘범행을 뉘우치고 있다’는 이유로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풀려났다. 잇단 성범죄로 사회적 불안이 커진 가운데 내려진 솜방망이 처벌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권기훈)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이모(54)씨에게 항소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보호관찰과 함께 4년간 정보공개와 24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수강을 명령했다.

이씨는 5월 경기 가평군 한 길가에서 정신지체 2급 장애인 A(15)양을 자신의 차에 태워 집으로 데려간 뒤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삼은 점과 피해자의 나이가 15세에 불과한 점, 범행 수법 등을 볼 때 죄질이 극히 불량해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나이와 장애 정도를 제대로 알아보지 못한 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후 곧바로 후회하고 피해자에 대한 연민 등으로 피해자를 부둥켜안고 울고 따뜻한 물로 씻겨준 뒤 집 주변까지 데려다 준 것으로 보여 범행 경위 등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해자의 어머니가 이씨 부인의 헌신과 노력을 보고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까지 제출했고, 구금과 재판 과정에서 이씨가 진심으로 참회하면서 속죄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원민경 변호사는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고 비판했다.

조성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이킹 중 조난 사망한 60대女의 마지막 일기
  • 혼자 하이킹을 떠났다 조난당해 사망한 60대 여성의 일기가 뒤늦게 발견돼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에 살던 제럴딘 라르게이(66)는 지난 2013년 7월 2박 3일 일정으로 애팔래치아 산맥의 트레일 코스로 하이킹을 떠났다. 그는 함께하..
  • 김세아 "월 500만원 정당하게 받은 보수"
  • 배우 김세아가 상간녀로 지목되며 피소된 사건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혀왔다.김세아는 28일 언론사에 김세아, 고소인 J씨 주장 전면 반박!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 나설 것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왔다.메일 내용에 따르면, 최근 한 회..
  • 저스틴 비버 '쏘리', 표절 의혹 휘말려
  • 캐나다 출신 팝가수 저스틴 비버(사진22)가 히트곡쏘리(Sorry)로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2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따르면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케이시 디이넬은 최근 비버와 프로듀서 스크릴렉스 등을 상대로 테네시 주 내슈빌 연방지법에..
  • 강정호 시즌 6호 3점짜리 홈런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바깥쪽으로 빠지는 패스트볼을 밀어쳐 시즌 6호 3점짜리 홈런을 터뜨리는 괴력을 과시햇다.강정호는 28일 오전 9시 5분(이하 한국시간) 미국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텍사스와의 어웨이 경기에서4번..
  • '기회만 다오' 김현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연속 경기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벌였다. 김현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