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성폭행 후회하고, 씻겨 데려다 줬기에…"

1심서 징역형 받은 50대男
고법 “뉘우치고 있다” 집유 선고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대 지적장애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받은 50대 남성이 ‘범행을 뉘우치고 있다’는 이유로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풀려났다. 잇단 성범죄로 사회적 불안이 커진 가운데 내려진 솜방망이 처벌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권기훈)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이모(54)씨에게 항소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보호관찰과 함께 4년간 정보공개와 24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수강을 명령했다.

이씨는 5월 경기 가평군 한 길가에서 정신지체 2급 장애인 A(15)양을 자신의 차에 태워 집으로 데려간 뒤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삼은 점과 피해자의 나이가 15세에 불과한 점, 범행 수법 등을 볼 때 죄질이 극히 불량해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나이와 장애 정도를 제대로 알아보지 못한 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후 곧바로 후회하고 피해자에 대한 연민 등으로 피해자를 부둥켜안고 울고 따뜻한 물로 씻겨준 뒤 집 주변까지 데려다 준 것으로 보여 범행 경위 등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해자의 어머니가 이씨 부인의 헌신과 노력을 보고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까지 제출했고, 구금과 재판 과정에서 이씨가 진심으로 참회하면서 속죄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원민경 변호사는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고 비판했다.

조성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상] 대륙의 '아파트 사재기'
  • 조금씩 흔들리던 문이 활짝 열리자 사람들이 대거 들어오기 시작했다.아예 떨어져 바닥에 내팽개쳐진 문에 한 여성이 깔리기도 했다. 하지만 누구도 그를 신경 쓰지 않았다.마치 적군 수장을 노리고 밀려드는 군사들 같았다.1분 분량 영상이 끝날 때까..
  • 이진욱, 성폭행 사건 '혐의 없음'···검찰 송치
  • 배우 이진욱(35)의 성 추문 사건이 검찰로 송치됐다.최근 서울 수서경찰서 여성청소년과는 성폭행 혐의로 조사해온 이진욱에 대해 혐의 없음 불기소 의견을 내고 검찰에 송치했다.이진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30대 여성 A씨에 대해서는 무고 혐의로..
  • '아수라' 흥행 예고···예매 관객 25만명
  • 배우 정우성황정민곽도원주지훈정만식의 출연으로 주목받는 영화 아수라(감독 김성수)의 예매 관객이 25만명에 육박하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28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아수라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예매 관객 24만8414명으로 집계, 예매 순위 1..
  • '태도 논란' 손흥민, 슈틸리케와 관계 회복할까
  •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의 공개 비판을 받은 손흥민(24토트넘)이 정작 경기에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최고의 기량을 펼치고 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 끝나지 않은 5위 싸움…SK·삼성도 희망
  • 2016년 프로야구 막판 5위 경쟁에 마지막 변수가 생겼다. 5위 KIA 타이거즈가 최근 3연패 부진에 빠지면서 절망에 빠졌던 6위 SK 와이번스에도 희망이 생겼다. KIA와 두 차례 맞대결이 남은 7위 삼성 라이온즈까지 5강 꿈을 품을 수 있다. KIA는 27일 광주-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