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성폭행 후회하고, 씻겨 데려다 줬기에…"

1심서 징역형 받은 50대男
고법 “뉘우치고 있다” 집유 선고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대 지적장애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받은 50대 남성이 ‘범행을 뉘우치고 있다’는 이유로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풀려났다. 잇단 성범죄로 사회적 불안이 커진 가운데 내려진 솜방망이 처벌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권기훈)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이모(54)씨에게 항소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보호관찰과 함께 4년간 정보공개와 24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수강을 명령했다.

이씨는 5월 경기 가평군 한 길가에서 정신지체 2급 장애인 A(15)양을 자신의 차에 태워 집으로 데려간 뒤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삼은 점과 피해자의 나이가 15세에 불과한 점, 범행 수법 등을 볼 때 죄질이 극히 불량해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나이와 장애 정도를 제대로 알아보지 못한 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후 곧바로 후회하고 피해자에 대한 연민 등으로 피해자를 부둥켜안고 울고 따뜻한 물로 씻겨준 뒤 집 주변까지 데려다 준 것으로 보여 범행 경위 등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해자의 어머니가 이씨 부인의 헌신과 노력을 보고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까지 제출했고, 구금과 재판 과정에서 이씨가 진심으로 참회하면서 속죄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원민경 변호사는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고 비판했다.

조성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가 끄는 수레 타는 男···손에는 채찍까지
  • 개가 끄는 수레에 올라탄 남성이 중국의 한 도로에서 포착됐다. 네티즌들은 잔인하다며 지적하지만, 정작 남성은 별일 아니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중국 허베이(河北) 성 바..
  • 윤아, 中 '무신조자룡' 종영···80억뷰 돌파
  • 소녀시대 윤아를 대륙의 여신으로 만든 중국 드라마 무신조자룡이 지난 1일 기준 동영상 조회수 80억뷰를 돌파하며 막을 내렸다.윤아의 첫 중국 진출작 무신조자룡은 당초 60부작으로 제작됐으나 방송에서는 지난 4월 3일 첫 방송 후 30일까지 총 49회로..
  • 이수경 "연하의 회사원과 열애" 인정
  • 배우 이수경이 연하의 회사원과 핑크빛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2일 이수경 소속사는 이수경이현재 열애 중인게 맞다.3개월째 예쁘게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일간스포츠는 이수경의 열애소식을 전하며, 그의 남자친구는 연예인 못지 않은 외모를 자..
  • 박태환 "국가에 봉사할 수 있도록 한번만"
  • 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27)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 기회를 달라고 호소하며 큰절을 올렸다.박태환은 2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는 수영선수이기 때문에 수영장에서 성적이나 결과로 말씀드리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 축구 골키퍼, 경기 중 벼락 맞아 사망
  • 말레이시아로 전지훈련을 갔던 호주의 젊은 축구 선수 스테판 페트로브스키(18)가 시합 중 벼락에 맞아 입원한 지 26일 만인1일 말라카(말레이시아명 믈라카)의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호주 페어팩스에 있는 멜라카 유나이티드 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