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후보 따라… 상도동계 인사들도 분화

김덕룡 文 지지선언… 문정수·최기선도
김우석 前 장관 등 ‘나사본’은 朴 지지
박주선 의원 “朴 지지할 형편 안된다”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김덕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 일부 상도동계 인사들은 10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로써 동교동계에 이어 상도동계도 문 후보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세력으로 분화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중구 정동 소재 한 음식점에서 문 후보 지지 모임을 가졌다. 이 모임에는 상도동계 모임인 민주동우회 노병구 회장을 비롯해 문정수 전 부산시장, 최기선 전 인천시장, 심완구 전 울산시장, 이신범 박희구 전 의원이 참여했다. 김정수 전 보사부 장관도 행사에 나오지 않았지만 지지대열에 합류했다. 

지지선언에 화답하는 文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오른쪽 두번째)가 10일 서울 중구 달개비 식당에서 상도동계 인사들의 자신에 대한 지지 선언에 화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희부 전 의원, 문정수 전 부산시장, 김덕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의장, 문 후보, 최기선 전 인천시장.
이제원 기자
전북 익산 출신으로 한나라당 부총재를 지낸 김 상임의장은 이명박 대통령 정부에서 국민통합특보를 역임했고 문 전 시장은 김영삼 전 대통령 비서와 민주화추진협의회 상임운영위원을 맡은 바 있다.

김 상임의장은 “역사가 결코 거꾸로 되돌아가선 안 된다는 믿음에서 번민과 고민 끝에 15년 전 제 손으로 창당했던 지금의 새누리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우리 민주화운동 세력이 1987년 대선과 3당 합당을 거치며 분열돼 우리나라 전체에 뼈저릴 정도의 폐해를 줬다”며 “대통합 정치를 함에 있어 과거 민주화운동 진영이 단합하고 손잡는 게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사조직 나라사랑실천운동본부(나사본) 회원 10여명은 이날 박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 전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인 김우석 전 내무부장관도 참석했다.

이들은 “박 후보의 과거사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수한 전 국회의장 등 상도동계 인사들이 주축이 된 민주동지회 회원 100여명은 지난 3일 박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박 후보 지지를 고심했던 무소속 박주선 의원(광주 동구)은 이날 언론과의 통화에서 “산 속 모처에서 지지자들과 박 후보 지지 여부를 놓고 토론했으나 지지자들을 설득하기에 난공불락”이라며 “물리적으로 현실적으로 박 후보를 지지할 형편이 못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박 후보가 두 번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해 한 차례 만났다”며 “무소속인 나로서는 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국가와 호남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해 지지자들에게 의견을 물었으나 어렵게 됐다”고 했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