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발끝에서… 축구史 새로 쓰다

한해 최다 86호 골 폭발…성장장애 딛고 ‘금자탑’

선천적 장애를 극복한 ‘축구 천재’ 리오넬 메시(25)가 5경기 연속 멀티골을 터뜨리며 40년 만에 한 해 최다 골 기록을 마침내 깼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골잡이 메시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2012∼13 프리메라리가 15라운드 레알 베티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16분 선제골과 전반 25분 결승골을 몰아쳐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메시는 올해 통산 85호골과 86호골을 뽑아내 1972년 게르트 뮐러(독일)가 보유했던 한 해 최다 골 기록(85골)을 넘어서며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지난 6일 벤피카(포르투갈)와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 도중 왼쪽 무릎을 다쳐 실려 나갔던 메시는 이날 부상 우려를 씻어내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어린 시절 성장 장애를 이겨내고 금자탑을 세웠다는 점에서 메시의 기록은 더욱 값진 것으로 평가된다.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서 태어난 그는 아버지의 권유로 뉴웰스 올드보이스 유소년클럽에서 축구를 시작했다. 그러나 성장호르몬 분비 장애로 키가 160㎝도 안 된 채 더는 크지 않자 11세 때 축구를 그만뒀다. 생활이 어렵던 메시는 레스토랑에서 일을 하기도 했다. 

메시의 사연을 듣고 로사리오까지 찾아온 바르셀로나 스카우트는 메시에게 축구를 다시 해볼 것을 제의했다. 신바람이 난 메시는 바르셀로나로 건너와 구단의 지원으로 치료를 받으며 학업을 마쳤다. 현재 메시가 자신과 같은 장애아동을 돕기 위한 레오재단을 만들어 선행을 베풀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키가 169㎝로 자란 메시는 17세이던 2004년 1군에 데뷔해 2004∼05시즌부터 올시즌까지 9시즌 동안 눈부신 기량을 뽐내며 세계 최고의 반열에 올라섰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현 발롱도르상)을 받은 메시는 발롱도르상 최종 후보에 올라 사상 최초로 4연속 수상에 도전한다.

메시가 골문으로 드리블하면 반칙으로도 저지하기 어려울 정도다. 현란한 개인기를 앞세워 드리블할 때 공이 발에서 1m 이상 떨어지지 않는다는 게 강점이다. 왼발 슈팅의 정확도가 매우 높은 데다 이니에스타, 사비 예르난데스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미드필더가 팀내에 포진하고 있어 메시의 득점력은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메시는 “기록을 세운 것은 기분이 좋지만 중요한 것은 우리 팀이 계속 1위 자리를 지킨 것”이라며 “내 목표는 팀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박병헌 선임기자 bonanza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의 순기능···어느 엄마의 '페북 반성문'
  • 긴 글이 될지도 모르지만 전 한 여성분을 찾고 있습니다미국 앨라배마 주 버밍험에 사는 케샤 스미스 우드는 최근 영화관에 다녀온 두 딸과 아들로부터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야기를 듣고 부끄러움에 어찌할 줄 몰랐다.아이들이 영화 상영 중 시끄럽게..
  • 소녀시대 신곡 기념 태연 인증샷 '찰칵~'
  • 소녀시대소녀시대 신곡, 태연 기념 인증샷 공개...멤버들과 함께 훈훈걸그룹 녀시대 신곡 공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태연이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1일 오전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이날 태연..
  • 김태우 눈물 "가족이 많이 다쳤다"
  • 가수 김태우가 가족을 향한 화살이 가슴 아프다고 심경을 토로했다.김태우는 1일 오후 서울 반포동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기자회견을 개최, 공식 입장을 밝혔다.먼저 김태우는 소울샵이라는 회사를 만들 때 행복하게 음악을 하기 위해 만들었다...
  • '3연패' LG···베스트 전력은 언제
  • LG 트윈스가 주축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제대로 힘도 못 쓰고 2015시즌을 3연패로 시작했다.LG는 개막전인 지난달 28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1-3로 패한 것을 시작으로 29일 광주 KIA전에서 6-7로 역전패했고, 31일에는 잠실 홈 개막전인 롯데 자이언츠..
  • 박주영 주말 제주전 깜짝 출격하나
  • 스트라이커 박주영(30FC서울)의 국내 프로축구 복귀전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1일 서울 구단에 따르면 박주영은 오는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 클래식 4라운드 홈경기 출격을 대비해 몸을 끌어올리고 있다. 그러나 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