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골든글러브 최다 수상 타이 확실

지명타자 후보… 11일 시상식
3루수 박석민·최정 막상막하
투수 나이트, 장원삼과 박빙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0구단 창단 논의를 위한 이사회를 열기로 함에 따라 무산 위기에 놓였던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예정대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10구단 창단에 반대했던 일부 구단의 태도가 바뀐 것으로 파악되면서 낙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2012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관심사는 올시즌 국내로 복귀한 이승엽(삼성)의 역대 최다 수상 타이기록 달성 여부다.

역대 통산 최다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은 한대화 전 한화 감독과 양준혁 SBS 해설위원이 보유한 8차례다. 이승엽은 일본 진출 전 1997년부터 2003년까지 1루수 부문에서 7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다. 올해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타율 0.307, 21홈런, 85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은 경쟁자인 홍성흔(두산), 이호준(NC), 이진영(LG)보다 모든 기록에서 앞서 무난히 최다 수상 타이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박석민                                최정
박석민(삼성)과 최정(SK)이 맞붙은 3루수 부문에도 눈길이 쏠린다. 박석민(타율 0.312, 23홈런, 91타점)과 최정(타율 0.300, 26홈런, 84타점, 20도루)은 서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훌륭한 성적을 올렸다. 타점과 타율, 출루율에서는 박석민이 앞선다. 홈런과 득점, 장타율, 도루에선 최정이 낫다. 출루율과 장타율의 합인 OPS로 살펴보면 박석민이 0.957로 최정(0.923)보다 조금 앞서며 공격력에서는 우위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비에서는 최정이 수비율 0.983으로 박석민(0.966)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석민은 우승 프리미엄을, 최정은 수비와 주루에서의 우위를 앞세워 각각 수상을 노린다.

투수 부문에서는 나이트(넥센)의 수상 여부가 궁금하다. 나이트는 다승 2위(16승), 평균자책점 1위(2.20)의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또 유일하게 200이닝을 넘겼다. 나이트의 경쟁자로 다승왕(17승) 장원삼(삼성)이 꼽히지만 평균자책점이 3.55로 높고 157이닝만을 소화한 게 흠이다. 그러나 나이트는 팀 성적이 저조한 데다 외국인 선수라는 점이 걸림돌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양손이식…'여동생' 안게 돼 기쁜 소년
  • 소년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제 여동생을 마음껏 안아줄 수 있다는 기쁨이 얼굴에 넘쳤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사는 자이언 하베이(8)의 이야기다.이달초, 자이언은 필라델피아 어린이 병원에서 양손 이식수술을 받았다. 물리치료를 계속..
  • '마리텔' 김영만, 방송 중 사과··· 왜
  •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65)이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 중 때 아닌 90도 사과를 해 네티즌을 감동시켰다.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 원장은 최근 진행된 마이리틀텔레비전 MLT-08 생중계 방송에서 직장을 만들어 주세요라는 한 네티즌의 요청..
  • '얼짱 트레이너' 단하나 "온몸의 타투는···"
  • 트레이너 단하나(본명 김단아)가 홍보대행사 겸 기획사 홍보단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홍보대행사 및 기획사인 홍보단은단하나와 지난 20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단하나는 현재 변정수와 원자현의 개인 트레이너로,뷰티모델 선발대회..
  • 강정호 "힘든 경기 홈런으로 마무리해 기뻐"
  • 대형 홈런포로 팀 역전승의 주인공이 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는 힘든 경기를 홈런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고 밝혔다.강정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를 마친 뒤 현..
  • 여자양궁, 러시아에 덜미… 결승진출 실패
  • 세계최강을 자랑하던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리커브)이 2015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기보배(광주시청) 강채영(경희대) 최미선(광주여대)이 팀을 이룬 여자 대표팀은 28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대회 3일째 리커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