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골든글러브 최다 수상 타이 확실

지명타자 후보… 11일 시상식
3루수 박석민·최정 막상막하
투수 나이트, 장원삼과 박빙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0구단 창단 논의를 위한 이사회를 열기로 함에 따라 무산 위기에 놓였던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예정대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10구단 창단에 반대했던 일부 구단의 태도가 바뀐 것으로 파악되면서 낙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2012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관심사는 올시즌 국내로 복귀한 이승엽(삼성)의 역대 최다 수상 타이기록 달성 여부다.

역대 통산 최다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은 한대화 전 한화 감독과 양준혁 SBS 해설위원이 보유한 8차례다. 이승엽은 일본 진출 전 1997년부터 2003년까지 1루수 부문에서 7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다. 올해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타율 0.307, 21홈런, 85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은 경쟁자인 홍성흔(두산), 이호준(NC), 이진영(LG)보다 모든 기록에서 앞서 무난히 최다 수상 타이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박석민                                최정
박석민(삼성)과 최정(SK)이 맞붙은 3루수 부문에도 눈길이 쏠린다. 박석민(타율 0.312, 23홈런, 91타점)과 최정(타율 0.300, 26홈런, 84타점, 20도루)은 서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훌륭한 성적을 올렸다. 타점과 타율, 출루율에서는 박석민이 앞선다. 홈런과 득점, 장타율, 도루에선 최정이 낫다. 출루율과 장타율의 합인 OPS로 살펴보면 박석민이 0.957로 최정(0.923)보다 조금 앞서며 공격력에서는 우위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비에서는 최정이 수비율 0.983으로 박석민(0.966)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석민은 우승 프리미엄을, 최정은 수비와 주루에서의 우위를 앞세워 각각 수상을 노린다.

투수 부문에서는 나이트(넥센)의 수상 여부가 궁금하다. 나이트는 다승 2위(16승), 평균자책점 1위(2.20)의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또 유일하게 200이닝을 넘겼다. 나이트의 경쟁자로 다승왕(17승) 장원삼(삼성)이 꼽히지만 평균자책점이 3.55로 높고 157이닝만을 소화한 게 흠이다. 그러나 나이트는 팀 성적이 저조한 데다 외국인 선수라는 점이 걸림돌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 반려견이 먹던 음식을 이젠 내가 먹어요'
  • .예전에는 반려견을 위해 샀지만 이제는 내가 먹으려고 삽니다베네수엘라에서 엘리베이터 수리업을 하는 후안 곤잘레즈(55)는 정육점에서 소 허파 한 덩어리를 사며 이렇게 말했다. 과거에는 자신 몫의 스테이크용 고기를 사고 반려견에게 주기 위해 허..
  • '연기하는 아이돌' 안방극장 점령
  •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와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에 출연 중인 걸그룹 걸스데이의 혜리(왼쪽)와 민아.브라운관에서 연기하는 아이돌이 점차 늘고 있다. 이른바 연기돌이라 불리는 이들은 드라마 속 주연 자리를 당당히 꿰차며 안방극장을 점령하고 있다..
  • '또 오해영' 2회 연장 확정
  • 또 오해영이 2회 연장된다.25일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 측은 2회 추가 편성, 총 18부작으로 방송해 시청자의 성원에 보답한다며 이번 2화 추가 편성은 결말에 해당하는 분량을 늘리는 것이 아니다. 16부작이라는 분량 사정상 편집될 수밖에 없었던 대..
  • 2호 홈런에 5타점 맹타…김태균은 웃지 못했다
  • 올 시즌 들어 장타력 하락은 물론이고 가장 큰 강점이던 정교함까지 떨어졌던 한화의 4번 타자 김태균이 시즌 2호 홈런포 포함 하루에만 5타점을 올리며 부활을 선언했다. 그러나 한화는 김태균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믿었던 마무리 정우람이 무너지며..
  • "무리뉴, 맨유와 초상권 협상 진행 중"
  • 스페셜 원 조세 무리뉴 감독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입성이 임박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5일(한국시간) 한 소식통을 인용해 무리뉴 감독이 맨유와 계약기간 및 연봉에 합의를 마쳤다고 전했다.감독 선임의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