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골든글러브 최다 수상 타이 확실

지명타자 후보… 11일 시상식
3루수 박석민·최정 막상막하
투수 나이트, 장원삼과 박빙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0구단 창단 논의를 위한 이사회를 열기로 함에 따라 무산 위기에 놓였던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예정대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10구단 창단에 반대했던 일부 구단의 태도가 바뀐 것으로 파악되면서 낙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2012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관심사는 올시즌 국내로 복귀한 이승엽(삼성)의 역대 최다 수상 타이기록 달성 여부다.

역대 통산 최다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은 한대화 전 한화 감독과 양준혁 SBS 해설위원이 보유한 8차례다. 이승엽은 일본 진출 전 1997년부터 2003년까지 1루수 부문에서 7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다. 올해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타율 0.307, 21홈런, 85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은 경쟁자인 홍성흔(두산), 이호준(NC), 이진영(LG)보다 모든 기록에서 앞서 무난히 최다 수상 타이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박석민                                최정
박석민(삼성)과 최정(SK)이 맞붙은 3루수 부문에도 눈길이 쏠린다. 박석민(타율 0.312, 23홈런, 91타점)과 최정(타율 0.300, 26홈런, 84타점, 20도루)은 서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훌륭한 성적을 올렸다. 타점과 타율, 출루율에서는 박석민이 앞선다. 홈런과 득점, 장타율, 도루에선 최정이 낫다. 출루율과 장타율의 합인 OPS로 살펴보면 박석민이 0.957로 최정(0.923)보다 조금 앞서며 공격력에서는 우위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비에서는 최정이 수비율 0.983으로 박석민(0.966)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석민은 우승 프리미엄을, 최정은 수비와 주루에서의 우위를 앞세워 각각 수상을 노린다.

투수 부문에서는 나이트(넥센)의 수상 여부가 궁금하다. 나이트는 다승 2위(16승), 평균자책점 1위(2.20)의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또 유일하게 200이닝을 넘겼다. 나이트의 경쟁자로 다승왕(17승) 장원삼(삼성)이 꼽히지만 평균자책점이 3.55로 높고 157이닝만을 소화한 게 흠이다. 그러나 나이트는 팀 성적이 저조한 데다 외국인 선수라는 점이 걸림돌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중도덕은 어디로···놀이터로 변한 지하철
  • 지하철 바닥에 돗자리를 깔고 노는 어린이들.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게시된 사진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황당하다.28일 일본 주간지 사이죠는 공공장소인 지하철에서 아이들을 내버려둔 것으로도 모자라 뛰놀게 하는 등 상식 이하의 부모들..
  • 소유진 "부모님 나이차 30살, 그것만···"
  • 소유진 부모님 나이차, 소유진 백종원소유진, 부모님 나이차 30살그것만 닮지 말라 하셨는데백종원과 나이차 깜짝소유진 백종원 부부의 행복한 일상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소유진이 부모님의 나이차를 언급한 장면이 재조명받고 있다.소유..
  • '프로듀사' 아이유, 러블리 만찢녀 등극
  • 프로듀사에 출연 중인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촬영장 만찢녀(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여자)라는 수식어를 부여 받았다.프로듀사 제작진은 촬영장에서 마치 순정만화 여주인공 같은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는 아이유..
  • 두산 민병헌 "벤치클리어링, 공 던진건 나"
  •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외야수 민병헌(28)이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일어난 벤치 클리어링과 관련해 공을 던진 건 장민석(33)이 아니라 자신이라고 실토했다.28일 두산 구단에 따르면 민병헌은 사실 어제 벤치 클리어링 이후 심판들이 더그아웃에 와서 공..
  • 강정호, 마이애미전 2타점 쐐기 안타 폭발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으로 팀 6연승을 이끌었다. 강정호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벌어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