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골든글러브 최다 수상 타이 확실

지명타자 후보… 11일 시상식
3루수 박석민·최정 막상막하
투수 나이트, 장원삼과 박빙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0구단 창단 논의를 위한 이사회를 열기로 함에 따라 무산 위기에 놓였던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예정대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10구단 창단에 반대했던 일부 구단의 태도가 바뀐 것으로 파악되면서 낙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2012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관심사는 올시즌 국내로 복귀한 이승엽(삼성)의 역대 최다 수상 타이기록 달성 여부다.

역대 통산 최다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은 한대화 전 한화 감독과 양준혁 SBS 해설위원이 보유한 8차례다. 이승엽은 일본 진출 전 1997년부터 2003년까지 1루수 부문에서 7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다. 올해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타율 0.307, 21홈런, 85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은 경쟁자인 홍성흔(두산), 이호준(NC), 이진영(LG)보다 모든 기록에서 앞서 무난히 최다 수상 타이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박석민                                최정
박석민(삼성)과 최정(SK)이 맞붙은 3루수 부문에도 눈길이 쏠린다. 박석민(타율 0.312, 23홈런, 91타점)과 최정(타율 0.300, 26홈런, 84타점, 20도루)은 서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훌륭한 성적을 올렸다. 타점과 타율, 출루율에서는 박석민이 앞선다. 홈런과 득점, 장타율, 도루에선 최정이 낫다. 출루율과 장타율의 합인 OPS로 살펴보면 박석민이 0.957로 최정(0.923)보다 조금 앞서며 공격력에서는 우위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비에서는 최정이 수비율 0.983으로 박석민(0.966)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석민은 우승 프리미엄을, 최정은 수비와 주루에서의 우위를 앞세워 각각 수상을 노린다.

투수 부문에서는 나이트(넥센)의 수상 여부가 궁금하다. 나이트는 다승 2위(16승), 평균자책점 1위(2.20)의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또 유일하게 200이닝을 넘겼다. 나이트의 경쟁자로 다승왕(17승) 장원삼(삼성)이 꼽히지만 평균자책점이 3.55로 높고 157이닝만을 소화한 게 흠이다. 그러나 나이트는 팀 성적이 저조한 데다 외국인 선수라는 점이 걸림돌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판빙빙 밀랍인형 옷 벗긴 후 가슴 만진 男
  • 중국의 한 남성이 톱스타 판빙빙을 본뜬 밀랍인형의 의상을 벗긴 후 가슴을 만지는행위를 찍은 인증샷을 찍어 논란이 되고 있다.27일 시나닷컴에 따르면이 남성은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의 한 상가 빌딩에서 홍보를 위해 세워둔 판빙빙 밀랍인형의 상의..
  • 장동민 고소인 "사과보다 경찰조사가 우선"
  • 개그맨 장동민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삼풍백화점 참사 생존자가 경찰조사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1995년 발생한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당시 마지막 생존자인 A 씨 법률대리인은 28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사과하러 찾아 온 장동민과 만나지는..
  • 김나영, SNS에 결혼사진 공개···소박하네
  • 방송인 김나영이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지난 27일 결혼 당일 깜짝 결혼발표로 주목 받은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웨딩드레스 사진에 이어 웨딩카 사진을 공개했다.그는 2년 조금 모자란 시간 동안 한결같은 모습으로 제 옆에서 응원해 주는 짝꿍이 있..
  • 최홍만, 로드FC와 계약···5년여만의 링 복귀
  • 격투기선수 최홍만이 오랜만에 링 위에 선다.27일 로드FC에 따르면 지난 달셋째 주 최홍만은로드FC와 공식 계약을 체결했다. 최홍만은 올해 안에 로드FC 데뷔전에 나설 예정이다.최홍만은 로드FC는 아시아 최고의 단체다. 또한 로드FC는 나의 가치와 존재..
  • ‘철저한 무명’ 곽민서 생애 최고 4위 기염
  • 철저한 무명이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4년차인 곽민서(25JDX멀티스포츠)가 생애 최고의 성적을 냈다. 서울 서문여고를 졸업한 뒤 곧바로 미국으로 건너간 곽민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해 국내 팬들에게도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중고교 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