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골든글러브 최다 수상 타이 확실

지명타자 후보… 11일 시상식
3루수 박석민·최정 막상막하
투수 나이트, 장원삼과 박빙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0구단 창단 논의를 위한 이사회를 열기로 함에 따라 무산 위기에 놓였던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예정대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10구단 창단에 반대했던 일부 구단의 태도가 바뀐 것으로 파악되면서 낙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2012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관심사는 올시즌 국내로 복귀한 이승엽(삼성)의 역대 최다 수상 타이기록 달성 여부다.

역대 통산 최다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은 한대화 전 한화 감독과 양준혁 SBS 해설위원이 보유한 8차례다. 이승엽은 일본 진출 전 1997년부터 2003년까지 1루수 부문에서 7년 연속 황금장갑을 꼈다. 올해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타율 0.307, 21홈런, 85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은 경쟁자인 홍성흔(두산), 이호준(NC), 이진영(LG)보다 모든 기록에서 앞서 무난히 최다 수상 타이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박석민                                최정
박석민(삼성)과 최정(SK)이 맞붙은 3루수 부문에도 눈길이 쏠린다. 박석민(타율 0.312, 23홈런, 91타점)과 최정(타율 0.300, 26홈런, 84타점, 20도루)은 서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훌륭한 성적을 올렸다. 타점과 타율, 출루율에서는 박석민이 앞선다. 홈런과 득점, 장타율, 도루에선 최정이 낫다. 출루율과 장타율의 합인 OPS로 살펴보면 박석민이 0.957로 최정(0.923)보다 조금 앞서며 공격력에서는 우위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비에서는 최정이 수비율 0.983으로 박석민(0.966)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석민은 우승 프리미엄을, 최정은 수비와 주루에서의 우위를 앞세워 각각 수상을 노린다.

투수 부문에서는 나이트(넥센)의 수상 여부가 궁금하다. 나이트는 다승 2위(16승), 평균자책점 1위(2.20)의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또 유일하게 200이닝을 넘겼다. 나이트의 경쟁자로 다승왕(17승) 장원삼(삼성)이 꼽히지만 평균자책점이 3.55로 높고 157이닝만을 소화한 게 흠이다. 그러나 나이트는 팀 성적이 저조한 데다 외국인 선수라는 점이 걸림돌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닷속에서 340년 숙성된 치즈 나와
  • 17세기에 가라앉은 난파선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바닷속에서 340년간 숙성된 치즈가 나왔다.29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스웨덴 남부 발트해에서 1676년 침몰한 스웨덴 전함 크로난호 잔해를 살피던 잠수부들은 해저에 묻혀있던 질그릇에서..
  • 이정재 "영화 재밌으면 됐지, 이쪽저쪽 왜 나누죠?"
  •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개봉을 앞두고 배우 이정재를 인터뷰하고 보니,문득책임감이란 단어가 떠올랐다. 무려 160억원이란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전쟁대작의 주인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그러면서 단순히 배우라는 타이틀만으로는..
  • 손예진은 '덕혜옹주'가 될 수밖에 없었다
  • 모든 작품이 다 소중하지만, 이 영화만큼은 많은 분들이 오셔서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 제작 호필름,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손예진이 관객들에게 영화의 의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손예..
  • '문창진 멀티골' 한국, 스웨덴에 3-2 역전승
  • 신태용호가 스웨덴과의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파카엠부 경기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문창진(포항)의 멀..
  • 여름부터 강한 넥센, 밴 헤켄까지 더했다
  • KBO 리그에서 여름은 순위를 결정하는 중대한 변수다.선수층이 얇은 KBO 리그는 더운 여름만 되면 주전 선수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여름 이후 주축 선수 체력 저하와 부상자가 겹치면 성적이 추락하는 구단도 나오기 마련이다.그렇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