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김연아 vs 맞수 아사다 동갑내기 라이벌전 시즌2 예고

2013년 3월 세계선수권서 격돌
스타 기근 시달린 女피겨 술렁

김연아(22·고려대)의 화려한 부활에 세계 피겨계가 술렁거리고 있다. 스타 기근에 허덕이던 피겨 무대에 굵직한 흥행 요소가 찾아들었기 때문이다. 부진에 빠졌던 동갑내기 맞수 아사다 마오(일본)가 다시 라이벌 구도를 이룰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연아와 아사다는 주니어는 물론이고 노비스(13세 이하) 시절부터 팽팽한 경쟁을 벌이며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2007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사다와 김연아가 나란히 2, 3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둘은 이후 2010년까지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나눠 가졌다.

김연아                                 아사다 마오
주니어 시절부터 시니어 데뷔 초기까지는 아사다의 성적이 더 좋았다. 그러나 점점 김연아 쪽으로 대세가 기울었다. 2008년 대회에서 우승은 아사다에게 돌아갔지만 고관절 부상으로 고생하던 김연아가 ‘진통제 투혼’을 발휘하며 프리스케이팅 1위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거는 명승부를 연출했다. 그 뒤 2009년 대회에서는 김연아가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207.71점)으로 ‘여왕’에 등극했다. 반면에 아사다는 4위에 그치면서 전세가 역전됐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는 김연아가 여자 싱글 역사상 최고점인 228.56점으로 금메달을 따내며 쐐기를 박았다.

김연아가 2011년 세계선수권대회를 은메달로 마무리한 이후 20개월간 ‘여왕’의 자리는 공석이었다. 안도 미키(일본)는 은퇴했고 아사다는 김연아를 넘어서고자 고집했던 트리플악셀에서 난조를 보이며 부진에 빠졌다.

그러나 김연아는 지난 10일(한국시간) 끝난 NRW트로피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72.27)과 프리스케이팅(129.34) 합계 201.61을 받아들며 건재를 뽐냈다. 전날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아사다가 196.80으로 올 시즌 여자 싱글 최고점을 기록했지만 곧바로 김연아가 갈아치운 셈이 됐다. 김연아와 아사다는 내년 3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년 만에 재회할 예정이다.

김준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척추 뒤틀리고 팔 잘라내고 '나는 스턴트 배우입니다'
  • 영국 출신 여성 스턴트 배우가 작품 촬영 중 당한 부상으로 온몸이 망가진 사진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화려한 작품 속, 배우를 대신해 위험한 장면에 몸을 던지는 스턴트 배우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
  • 서인영 "감정적 태도로 물의 일으켜 반성"
  • 가수 서인영이 JTBC 님과 함께2 해외 촬영 중 욕설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공식 사과했다.서인영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19일 보도자료를 통 금일 오전 익명으로 게재된 글과 관련해 확인한 결과, 우리 측 불찰이 맞고 현지에서 문제가 있었다며 공개된 영상..
  • SBS '피고인', '낭만닥터' 잇는 문제작 될까
  • 낭만닥터 김사부 후속으로 방영되는 피고인이 씁쓸한 사회현실을 건드린다. 부패한 권력층의 민낯이 들춰진 요즘, 피고인이 공감되는 메시지를 전할지 주목된다.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피고인(극본 최수진..
  • 메시, '가짜 인터뷰' 매체 비판···"한 적 없다"
  •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0)가 자신이 하지도 않은 인터뷰 기사를 실은 매체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19일(한국시간) 메시의 매니지먼트사인 레오 메시 매니지먼트(LMM)가 성명을 통해 메시는 코치 매거진이라는 매체와 인터뷰한..
  • 다카하기, 도쿄 이적설···하대성은 임대 검토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의 일본 출신 미드필더 다카하기(31)가 이적설이 제기됐다.일본 매체 스포츠호치 등 복수의 매체는 19일 일본 프로축구 J리그 FC도쿄가 다카하기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스포츠호치는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FC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