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김연아 vs 맞수 아사다 동갑내기 라이벌전 시즌2 예고

2013년 3월 세계선수권서 격돌
스타 기근 시달린 女피겨 술렁

김연아(22·고려대)의 화려한 부활에 세계 피겨계가 술렁거리고 있다. 스타 기근에 허덕이던 피겨 무대에 굵직한 흥행 요소가 찾아들었기 때문이다. 부진에 빠졌던 동갑내기 맞수 아사다 마오(일본)가 다시 라이벌 구도를 이룰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연아와 아사다는 주니어는 물론이고 노비스(13세 이하) 시절부터 팽팽한 경쟁을 벌이며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2007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사다와 김연아가 나란히 2, 3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둘은 이후 2010년까지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나눠 가졌다.

김연아                                 아사다 마오
주니어 시절부터 시니어 데뷔 초기까지는 아사다의 성적이 더 좋았다. 그러나 점점 김연아 쪽으로 대세가 기울었다. 2008년 대회에서 우승은 아사다에게 돌아갔지만 고관절 부상으로 고생하던 김연아가 ‘진통제 투혼’을 발휘하며 프리스케이팅 1위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거는 명승부를 연출했다. 그 뒤 2009년 대회에서는 김연아가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207.71점)으로 ‘여왕’에 등극했다. 반면에 아사다는 4위에 그치면서 전세가 역전됐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는 김연아가 여자 싱글 역사상 최고점인 228.56점으로 금메달을 따내며 쐐기를 박았다.

김연아가 2011년 세계선수권대회를 은메달로 마무리한 이후 20개월간 ‘여왕’의 자리는 공석이었다. 안도 미키(일본)는 은퇴했고 아사다는 김연아를 넘어서고자 고집했던 트리플악셀에서 난조를 보이며 부진에 빠졌다.

그러나 김연아는 지난 10일(한국시간) 끝난 NRW트로피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72.27)과 프리스케이팅(129.34) 합계 201.61을 받아들며 건재를 뽐냈다. 전날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아사다가 196.80으로 올 시즌 여자 싱글 최고점을 기록했지만 곧바로 김연아가 갈아치운 셈이 됐다. 김연아와 아사다는 내년 3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년 만에 재회할 예정이다.

김준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자' 부족에 허덕···'당신의 가치를 보여라'
  • 설립 1년을 맞이한 영국 국립정자은행이 기증자 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지난 1년간 은행을 다녀간 기증자는 9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은 9월 중으로 기증자를 대대적으로 모집하는 광고를 낼 계획이다.남자들이여, 당신의 가치를 증명하라. 기..
  • 박유천, 훈련소 사진 공개 '늠름해'
  • JYJ 박유천의 훈련소 생활이 공개됐다.1일 충남 논산훈련소 홈페이지에는박유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사진 속 박유천은 군복을 입은 채 팔짱을끼고 동기들과 늠름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그의 반대편에는프로야구 선수 이태양(한화 이글스)..
  • 나영석 PD "신서유기,이승기 아이디어"
  • 신서유기 나영석 PD가 전 1박2일 멤버들,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이승기와다시 뭉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나 PD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tvN 신서유기제작발표회에서 아이디어를 맨 처음 낸 사람은 이승기였다면서..
  • 추신수, 4타수 무안타…34경기 연속 출루 마감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후반기 선발 출전 연속 출루 행진을 34경기에서 마감했다.추신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방문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 박지연, KLPGA 드림투어 15차전 우승
  • 박지연(20한국체대)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15 카이도골프삼대인 드림투어 15차전(총상금 7천만원)에서 우승했다. 박지연은 1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 컨트리클럽 필드밸리코스(파726천33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