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무덤의 진원지’ 김포 한강신도시엔 무슨일이?

“미분양 아파트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계약 포기자가 속출하고 잔금을 완납한 계약자의 항의전화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분양관계자 A씨)

<김포 한강신도시 조감도>

지난 2005년 개발이 시작된 김포 한강신도시가 건설사들의 공급회피 대상 0순위에 오르며 업계에선 ‘미분양 무덤의 진원지’란 평가를 받고있다.

이곳은 최근 속속 입주를 시작하고 있지만 잔여물량을 완전히 털어내지 못하고 있다. 이는 부동산시장 침체와 인프라 구축 미비 등이 원인이란 분석이다.

◆ 3순위 마감, 그리고 3만원 상당의 상품권

상황이 이렇다 보니 건설사들은 미분양 소진을 위해 청약률 뻥튀기, 상품권 제공 등 속칭 ‘꼼수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있다.

실제 지난 7월 김포 분양시장이 때 아닌 청약열풍으로 달아올랐었다. 롯데건설이 김포시 한강신도시 Ac-13블럭에 공급한 롯데캐슬 아파트는 3순위에서 청약마감이 됐기 때문. ‘미분양 무덤’이라 불리던 곳이었기에 이는 이례적인 일로 평가됐다.

그러나 이 같은 청약열기와는 달리 한강신도시 롯데캐슬의 실계약률은 저조했다. 이는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3순위를 염두에 두고 인근 중개업자를 비롯, 견본주택을 방문하는 상담객을 대상으로 백화점 상품권을 제공하며 청약률을 높이는 ‘허수마케팅’을 시도했기 때문이란 주장이다.

부동산정보업체 에이플러스리얼티 관계자는 “롯데건설이 상품권과 낮은 청약금 전략으로 청약률을 올리는 데는 효과가 있었지만 계약까지 연결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건설 관계자는 “상품권 지급은 계약자들에게 단순 성의를 표시한 것일 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 미분양 악재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

김포 한강신도시는 건설사들이 각종 혜택과 조건을 앞세워 미분양 소진에 나서고 있지만 내년 역시 시장불황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미분양 악재도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적체된 미분양을 소화해줄 수요가 없다는 게 시장 악화를 부채질하는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하며 “김포를 비롯한 인근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에 나서고 있지만 중산층 이하 수요가 대부분이어서 중대형 중심의 미분양을 소진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egg0l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남편 빨래 안 한 주부 철창신세···어떤 사연
  • 멕시코의 20대 주부가 남편 옷을 빨지않았다는 이유로 교도소에 수감됐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도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 걸까?멕시코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타마울리파스주 탐피코 시에 사는 둘스 레퀴나 가르시아(21여)가 최근 교도소에 12시간동안..
  • 나인뮤지스 1위 공약 "래쉬가드 입고···"
  • 걸그룹 나인뮤지스가 1위 공약을 밝혔다.7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엘루이 호텔에서 나인뮤지스 스페셜 썸머 앨범 9MUSES S/S EDITION 쇼케이스가 진행됐다.이날 나인뮤지스 현아는 1위 공약을 묻는 말에 워터파크에서 비치 웨이 스타일을 입고 무대에..
  • 톰 크루즈, 딸 위해 사이언톨로지 포기
  • 사진= 영화 `스틸` 캡처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딸 수리 크루즈를 위해 종교 사이언톨로지 포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연예 매체 할리우드라이프는 지난 1일(현지시각) 톰 크루즈가 최근 딸 수리 크루즈와의 전화 통화를 하며 사이가 멀어져가는..
  • 한국선수단 역대 최대 516명… "종합 3위 반드시 탈환"
  • 6년의 정성을 12일간의 환희로 물들일 2015 광주하계 유니버시아드(광주U대회)가 3일 광주 유니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28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3일부터 14일까지 창조의 빛, 미래의 빛이란 슬로건으로 1728세의 전 세계 대학생들이 한..
  • 유도 안창림, 日 귀화 제의 뿌리치고 태극마크
  • 3일 개막하는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는 태극마크를 달기까지 고난과 역경, 불우한 환경을 극복해낸 감동스토리의 선수들이 대회를 빛낼 예정이다. 유도 대표팀에는 일본의 귀화 제의를 뿌리치고 당당히 태극마크를 택한 안창림(21)이 있다. 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