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무덤의 진원지’ 김포 한강신도시엔 무슨일이?

“미분양 아파트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계약 포기자가 속출하고 잔금을 완납한 계약자의 항의전화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분양관계자 A씨)

<김포 한강신도시 조감도>

지난 2005년 개발이 시작된 김포 한강신도시가 건설사들의 공급회피 대상 0순위에 오르며 업계에선 ‘미분양 무덤의 진원지’란 평가를 받고있다.

이곳은 최근 속속 입주를 시작하고 있지만 잔여물량을 완전히 털어내지 못하고 있다. 이는 부동산시장 침체와 인프라 구축 미비 등이 원인이란 분석이다.

◆ 3순위 마감, 그리고 3만원 상당의 상품권

상황이 이렇다 보니 건설사들은 미분양 소진을 위해 청약률 뻥튀기, 상품권 제공 등 속칭 ‘꼼수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있다.

실제 지난 7월 김포 분양시장이 때 아닌 청약열풍으로 달아올랐었다. 롯데건설이 김포시 한강신도시 Ac-13블럭에 공급한 롯데캐슬 아파트는 3순위에서 청약마감이 됐기 때문. ‘미분양 무덤’이라 불리던 곳이었기에 이는 이례적인 일로 평가됐다.

그러나 이 같은 청약열기와는 달리 한강신도시 롯데캐슬의 실계약률은 저조했다. 이는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3순위를 염두에 두고 인근 중개업자를 비롯, 견본주택을 방문하는 상담객을 대상으로 백화점 상품권을 제공하며 청약률을 높이는 ‘허수마케팅’을 시도했기 때문이란 주장이다.

부동산정보업체 에이플러스리얼티 관계자는 “롯데건설이 상품권과 낮은 청약금 전략으로 청약률을 올리는 데는 효과가 있었지만 계약까지 연결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건설 관계자는 “상품권 지급은 계약자들에게 단순 성의를 표시한 것일 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 미분양 악재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

김포 한강신도시는 건설사들이 각종 혜택과 조건을 앞세워 미분양 소진에 나서고 있지만 내년 역시 시장불황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미분양 악재도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적체된 미분양을 소화해줄 수요가 없다는 게 시장 악화를 부채질하는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하며 “김포를 비롯한 인근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에 나서고 있지만 중산층 이하 수요가 대부분이어서 중대형 중심의 미분양을 소진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egg0l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마모토현 인기 캐릭터 구마몬 활동 재개
  • 3주째 지진이 이어지고 있는 일본 구마모토현의 인기 캐릭터 구마몬이 지진 피해 아이들에게 힘을 불어넣기 위해 어린이날인 5일 활동을 재개했다고 NHK가 보도했다.구마모토 지진 발생 이후 활동을 중단했던 일본 구마모토현의 인기 캐릭터 '구마몬'이..
  • 공민지, 2NE1 탈퇴 후 손편지로 심경고백
  • 투애니원(2NE1) 및YG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공민지가 팬들에게 손편지를 남겼다.5일 공민지는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편지를 공개했다.손편지에는 그동안 많은 이야기들 때문에 놀라셨을 팬들에 우선 죄송하다로 시작하는 글이 담겼다.그는 많은 생각과 고..
  • 'BTS Vs 트와이스' 유튜브 조회 '초강세'
  • 방탄소년단히트 작곡가 방시혁 사단의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과 JYP 박진영 사단의 트와이스유튜브 조회수 속도가 역대급으로 증가하고 있다.방탄소년단은 4일 오후 현재 스페셜앨범 타이틀곡 불타오르네(FIRE)뮤직비디오를 공개한 지 이틀 만에 912만뷰..
  • 이대호, 시즌 3·4호 연타석 홈런···역전승 선물
  •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시즌 3, 4호 연타석 홈런으로 팀에 역전승을 선물했다.이대호는 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코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2홈런) 1..
  • 호날두 "지단 감독님 계속 팀을 맡아주세요"
  • 근육 부상에서 탈출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팀의 사령탑인 지네딘 지단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호날두는 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베르나베우에서 치러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