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무덤의 진원지’ 김포 한강신도시엔 무슨일이?

“미분양 아파트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계약 포기자가 속출하고 잔금을 완납한 계약자의 항의전화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분양관계자 A씨)

<김포 한강신도시 조감도>

지난 2005년 개발이 시작된 김포 한강신도시가 건설사들의 공급회피 대상 0순위에 오르며 업계에선 ‘미분양 무덤의 진원지’란 평가를 받고있다.

이곳은 최근 속속 입주를 시작하고 있지만 잔여물량을 완전히 털어내지 못하고 있다. 이는 부동산시장 침체와 인프라 구축 미비 등이 원인이란 분석이다.

◆ 3순위 마감, 그리고 3만원 상당의 상품권

상황이 이렇다 보니 건설사들은 미분양 소진을 위해 청약률 뻥튀기, 상품권 제공 등 속칭 ‘꼼수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있다.

실제 지난 7월 김포 분양시장이 때 아닌 청약열풍으로 달아올랐었다. 롯데건설이 김포시 한강신도시 Ac-13블럭에 공급한 롯데캐슬 아파트는 3순위에서 청약마감이 됐기 때문. ‘미분양 무덤’이라 불리던 곳이었기에 이는 이례적인 일로 평가됐다.

그러나 이 같은 청약열기와는 달리 한강신도시 롯데캐슬의 실계약률은 저조했다. 이는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3순위를 염두에 두고 인근 중개업자를 비롯, 견본주택을 방문하는 상담객을 대상으로 백화점 상품권을 제공하며 청약률을 높이는 ‘허수마케팅’을 시도했기 때문이란 주장이다.

부동산정보업체 에이플러스리얼티 관계자는 “롯데건설이 상품권과 낮은 청약금 전략으로 청약률을 올리는 데는 효과가 있었지만 계약까지 연결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건설 관계자는 “상품권 지급은 계약자들에게 단순 성의를 표시한 것일 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 미분양 악재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

김포 한강신도시는 건설사들이 각종 혜택과 조건을 앞세워 미분양 소진에 나서고 있지만 내년 역시 시장불황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미분양 악재도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적체된 미분양을 소화해줄 수요가 없다는 게 시장 악화를 부채질하는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하며 “김포를 비롯한 인근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에 나서고 있지만 중산층 이하 수요가 대부분이어서 중대형 중심의 미분양을 소진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egg0l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현생인류, 개 덕분에 네안데르탈인 물리쳐'
  • 현생인류인 호모 사피엔스(사진)는 늑대개의 도움을 받아 약 4만년 전 유럽대륙에서 경쟁자 네안데르탈인을 물리쳤다는 주장이 나왔다. 고고학계에서는 약 20만년 동안 유럽을 지배했던 네안데르탈인이 호모 사피엔스가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이주한..
  • 이태임, 상대 출연자에 심한 욕설···왜?
  • 이태임이태임, 상대 출연자에 심한 욕설 대체 왜? 녹화 함께 한 이재훈-예원 측 반응은?이태임이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중 상대 출연자에게 욕설을 한 후 하차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3일 한 매체는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어 이태임..
  • 케이티김 니가있어야할곳 200만 돌파
  • K팝스타4 케이티김 니가있어야할곳케이티김 니가있어야할곳 200만 돌파, 레전드 무대 YG덕? 양현석 내가 너 믿었다K팝스타4 케이티김 니가 있어야 할 곳 영상이 역대 최단시간 200만뷰를 돌파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
  • 바르샤 전 감독 "디마리아 못생겨서 이적"
  • 앙헬 디마리아전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 감독이 라이벌 구단 레알 마드리드를 향해 공세를 퍼부었다. 카를레스 레샤크 전 바르셀로나 감독은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국제적인 상품을 판다며 비센테 델보스케 감독이나 앙헬 디..
  • 양희영, 여자골프 세계 랭킹 10위로 상승
  •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를 앞에 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1일 태국 촌부리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에서 우승한 양희영(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