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리사, "알몸연극에서 실제 정사 요구" 파문

KBS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던 러시아 출신 배우 라리사가 연극 연출자로부터 실제 정사 장면을 요구 받았다고 폭로했다.

라리사는 서울 동숭동 비너스홀에서 상연 중인 ‘19금(禁)’ 연극 ‘교수와 여제자 3-나타샤의 귀환’에 카마수트라 여신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최근 그는 한 인터뷰에서 “전라 상태에서 카마수트라 체위 정사장면을 관객 앞에서 10분 넘게 보여주고 있다”면서 “남녀가 전라로 10분간 뒹굴면 생각지 않는 사고가 벌어진다. 연출가가 더 리얼하게 하라면 실제정사를 하라는 요구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 마치 내가 창녀처럼 느껴질 때도 있었다”고 털어놔 충격을 줬다.

이에 강철웅 연출자는 “관객들은 점점 더 자극적인 장면을 원한다. 더 리얼한 배우들의 연기를 보여주고자 설득하는 과정에서 라리사와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다.

제작사 측은 또한 “노출수위를 조금 더 높이되, 라리사가 수치심을 느끼지 않는 선에서 관객이 공감할 만한 파격적인 장면을 추가하자는 절충안이 나왔다”고 밝혔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법원이 의붓딸을 학대하고 때려 숨지게 한 칠곡 계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는 검찰이 구형한 징역 20년의 절반 수준에 그치는데요. 이번 판결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형량이 너무 낮다
형량이 너무 높다
잘모르겠다
  • 4월 1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