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아이폰5 첫 개통자 조작논란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아이폰5 개통 1호를 놓고 SK텔레콤이 조작논란에 휩싸였다. 네티즌 사이에서 이를 두고 대기업의 횡포라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시니엔’이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이 SK 런칭 1호 탄생의 비밀’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본인이 아이폰 2호 개통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오후 2시 12분 행사장에 도착했을 때 예약자는 없고 전부 관계자나 스태프였다. 스태프에게 ‘대기자가 없냐’고 물어보니 ‘먼저 오신 분이 있다’고 해서 그런 줄 알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오후 5시30분까지 밖에서 기다렸지만 나보다 먼저 왔다는 그분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며 “그런데 오후 6시쯤 되니 여성 한명이 다가오더니 ‘12시쯤 가장 먼저 왔다’며 첫 번째로 줄을 섰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자정 무렵 1호 개통자 발표를 하는데, 아까 그 여성과는 얼굴과 말투, 복장이 전혀 다른 여성이 등장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오후 10시 SK텔레콤은 서울 청담동 복합문화공간 ‘플래툰 쿤스트할레’에서 아이폰5 개통 이벤트를 진행했다. 행사엔 추첨을 통해 초대된 150명과 동반 1인 등 모두 300여명이 참가했다. 

이 네티즌은 “줄 서 있던 여성을 확실히 봤다. 개통 내내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 나왔다”며 “이게 바로 대기업의 횡포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7일 0시 SK텔레콤 아이폰5 국내 최초 개통 행사에서, 1호 가입자 안혜진(28세·사진 왼쪽) 씨가 아이폰5를 받고 있다.                                                                                                SKT 제공
공식적으로 아이폰5 1호 개통자는 IT업계 종사자로 알려진 안혜진(28)씨. 그는 74만4000원 상당의 ‘62요금제 1년 무료 이용권’과 각종 콘텐츠 서비스 등 수십만원 상당의 부가 혜택을 받았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다른 데 갔다가 와도 1호로 인정해준 건가” “그럼 사실상 2호가 1호인 것 아닌가” “SK가 일 처리를 잘 못한 거 아닌가요? 얼굴도장만 찍으면 된다는 건가” 등의 의견을 내놨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당시 워낙 날씨가 추워 안씨를 밖에 계속 세워둘 수 없었다. 그래서 다른 곳에 있다가 와도 1호 개통자로 인정해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혀 다른 여성이 등장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줄을 선 여성과 안씨는 동일 인물이다. 게시물을 올린 2호 개통자가 착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이킹 중 조난 사망한 60대女의 마지막 일기
  • 혼자 하이킹을 떠났다 조난당해 사망한 60대 여성의 일기가 뒤늦게 발견돼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에 살던 제럴딘 라르게이(66)는 지난 2013년 7월 2박 3일 일정으로 애팔래치아 산맥의 트레일 코스로 하이킹을 떠났다. 그는 함께하..
  • 저스틴 비버 '쏘리', 표절 의혹 휘말려
  • 캐나다 출신 팝가수 저스틴 비버(사진22)가 히트곡쏘리(Sorry)로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2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따르면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케이시 디이넬은 최근 비버와 프로듀서 스크릴렉스 등을 상대로 테네시 주 내슈빌 연방지법에..
  • 실체 없는 공포의 대가, 제임스 완 내한
  • 말레이시아 출신 공포영화의 대가 제임스 완(39)감독이 지난 25일 내한해 2박3일의 짧은 기간 동안 한국의 팬들과 소통하며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2005년 국내 개봉한 영화 쏘우는 그의 이름을 처음 세상에 알린 작품으로, 8분짜리 단편 영상이 영화화된..
  • 강정호 시즌 6호 3점짜리 홈런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바깥쪽으로 빠지는 패스트볼을 밀어쳐 시즌 6호 3점짜리 홈런을 터뜨리는 괴력을 과시햇다.강정호는 28일 오전 9시 5분(이하 한국시간) 미국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텍사스와의 어웨이 경기에서4번..
  • '기회만 다오' 김현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연속 경기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벌였다. 김현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