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아이폰5 첫 개통자 조작논란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아이폰5 개통 1호를 놓고 SK텔레콤이 조작논란에 휩싸였다. 네티즌 사이에서 이를 두고 대기업의 횡포라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시니엔’이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이 SK 런칭 1호 탄생의 비밀’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본인이 아이폰 2호 개통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오후 2시 12분 행사장에 도착했을 때 예약자는 없고 전부 관계자나 스태프였다. 스태프에게 ‘대기자가 없냐’고 물어보니 ‘먼저 오신 분이 있다’고 해서 그런 줄 알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오후 5시30분까지 밖에서 기다렸지만 나보다 먼저 왔다는 그분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며 “그런데 오후 6시쯤 되니 여성 한명이 다가오더니 ‘12시쯤 가장 먼저 왔다’며 첫 번째로 줄을 섰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자정 무렵 1호 개통자 발표를 하는데, 아까 그 여성과는 얼굴과 말투, 복장이 전혀 다른 여성이 등장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오후 10시 SK텔레콤은 서울 청담동 복합문화공간 ‘플래툰 쿤스트할레’에서 아이폰5 개통 이벤트를 진행했다. 행사엔 추첨을 통해 초대된 150명과 동반 1인 등 모두 300여명이 참가했다. 

이 네티즌은 “줄 서 있던 여성을 확실히 봤다. 개통 내내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 나왔다”며 “이게 바로 대기업의 횡포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7일 0시 SK텔레콤 아이폰5 국내 최초 개통 행사에서, 1호 가입자 안혜진(28세·사진 왼쪽) 씨가 아이폰5를 받고 있다.                                                                                                SKT 제공
공식적으로 아이폰5 1호 개통자는 IT업계 종사자로 알려진 안혜진(28)씨. 그는 74만4000원 상당의 ‘62요금제 1년 무료 이용권’과 각종 콘텐츠 서비스 등 수십만원 상당의 부가 혜택을 받았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다른 데 갔다가 와도 1호로 인정해준 건가” “그럼 사실상 2호가 1호인 것 아닌가” “SK가 일 처리를 잘 못한 거 아닌가요? 얼굴도장만 찍으면 된다는 건가” 등의 의견을 내놨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당시 워낙 날씨가 추워 안씨를 밖에 계속 세워둘 수 없었다. 그래서 다른 곳에 있다가 와도 1호 개통자로 인정해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혀 다른 여성이 등장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줄을 선 여성과 안씨는 동일 인물이다. 게시물을 올린 2호 개통자가 착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들에 건넨 '위로카드'···수십억을 안겨주다
  • 아버지가 아들에게 건넨 위로카드 한 장이 정말로 위로하는 카드가 되어버렸다. 카드에 들어있던 복권을 긁은 남성이 수십억원의 당첨금을 떠안게 된 것이다.지난 26일(현지시각) 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이스턴에 사는..
  • 반말 드러난 예원 소속사 "사과드린다"
  • MBC TV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도중 이태임과 욕설 파문에 휩싸인 가수 예원 소속사가 성급한 해명을 해 이태임씨 측에 피해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고 했다.31일 예원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두 사람의 욕설 논란 당시 반말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부분이..
  • 탑-우에노 주리, 한일 합작드라마 호흡
  • 탑 우에노주리탑, 우에노 주리와 남녀주인공 호흡...한일 합작드라마 전격 출연빅뱅 멤버이자 배우 탑이 일본 배우 우에노 주리와 함께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다.31일 한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탑과 우에노 주리가 CJ EM서 제작하는 드라마에 출연을..
  • 2015년 1분기 최고 축구 공격수는 메시
  • 메시 `발롱도르? 그까이꺼!`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올해 1분기 최고의 활약을 펼친 공격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맞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를 멀찌감치 제쳤다.31일(한국시간)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가 홈페..
  • “메이저 대회서 진짜 승부”… 태극낭자 총출동
  •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태극낭자들이 시즌 첫 메이저 대회를 정조준한다.30일 끝난 KIA 클래식 우승은 투어 18년차의 베테랑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내줬지만 막강 전력의 한국 여자골프 군단은 2일 개막하는 메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