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性스캔들' 쉬둥둥, 16세때 순결 잃었다"

중국의 하이틴 스타 출신 쉬둥둥(徐冬冬·22)이 고위 공직자의 아들과 성추문에 휩싸였다.

최근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쉬둥둥이 국가 체육국 부국장으로 지낸 리푸롱의 아들과 연인관계였으며, 16세 때 이미 순결을 잃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리푸롱의 아들 리러(李樂)는 쉬둥둥보다 13살이나 많으며,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성관계를 가진 후 찍은 쉬둥둥의 나체 사진은 물론 15분짜리 노출 동영상도 존재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여성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된 나체 사진이 확산되고 있다.

쉬둥둥의 소속사 측은 "쉬둥둥 명성에 악영향을 끼치는 소문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쉬둥둥은 드라마 '미망'과 영화 '동방사왕' 등에 출연하며 중화권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쉬둥둥 웨이보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법원이 의붓딸을 학대하고 때려 숨지게 한 칠곡 계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는 검찰이 구형한 징역 20년의 절반 수준에 그치는데요. 이번 판결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형량이 너무 낮다
형량이 너무 높다
잘모르겠다
  • 4월 1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