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현아, 19禁 소주광고 선정성 논란 ‘섹시vs민망’

 

걸그룹 포미닛의 현아가 출연한 ‘19금’ 소주 광고 영상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롯데주류 소주 처음처럼 측은 가수 이효리에 이어 포미닛의 현아, 카라의 구라하, 씨스타의 효린을 새로운 모델로 발탁했다. 세 걸그룹 멤버들과 광고를 촬영한 처음처럼 측은 첫 번째 영상이 조회수 50만건을 돌파하면 다음 영상을 선보이는 방식으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이중 현아가 출연한 처음처럼 광고 영상은 미성년자는 볼 수 없는 ‘19금’ 영상으로 지정됐다. 해당 영상 속 현아는 일명 ‘쩍벌춤’ 등 섹시한 댄스를 선보였고, 남성 댄서들과 함께 아찔한 퍼포먼스 호흡을 맞추며 요염한 매력을 과시했다.

현아의 처음처럼 광고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른 모델들보다 더 섹시하고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가 돋보인다”, “현아의 매력을 극대화한 광고 영상이다”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지나치게 선정적인 분위기라 민망하다”, “19금 경고를 표기했지만 미성년자의 접근이 쉽다” 등 부정적인 의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현아는 지난달 21일 효린, 구하라와 함께 이효리에 이어 처음처럼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처음처럼 광고 영상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주범인 이모 병장에게 징역 45년이 선고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약한 처벌이다. 사형판결 했어야한다.
적당한 처벌이다.
잘 모르겠다.
  • 11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