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본 韓 대선후보… "문재인, 시끄러울 것"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일본 아사히TV에서 방영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분석했다. 박 후보가 당선되면 일본에 우호적인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고 문 후보에 대해서는 ‘반일(反日)’ 후보라고 평가했다.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이케가미 아키라는 “문 후보가 당선되면 일본에 흘러들어온 한국 문화재를 돌려달라면서 시끄럽게 굴 것”이라면서 “박 후보가 당선되면 한일관계가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 문화재 찾아올 수 있나”, “너무 극단적인 대비다”, “문화재를 돌려받는 건 당연한 일인데, 아직도 일본은 정신을 못 차렸다”는 의견을 내놨다. 일각에서는 “일본 입장에서는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시나리오”라는 의견도 나왔다.

이은정 인턴기자 ehofkd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7·30 재보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여야는 지역 일꾼론과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어느 정당이 승리 할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새누리당
새정치민주연합
잘모르겠다
  • 7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