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트로 노조 "11일 파업"…지하철 못타나?

서울메트로(1~4호선)가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노사가 10일 최종 담판을 벌인다. 서울메트로와 노조는 10일 단체협상을 놓고 서울모델협의회 중재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을 통해 최종 협상을 벌인다.

서울메트로 노조는 지난 9일 “정년연장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11일 오전 4시부터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과 여섯 차례 벌인 교섭이 결렬되자 5~7일 파업 찬반 투표를 해 63%의 찬성률로 파업을 결정했다.

노조는 1998년 외환위기 당시 61세에서 58세로 단축한 정년을 60세로 다시 연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측은 “정년연장을 공무원 정년과 연동해 추진키로 단체협약을 맺었는데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공무원 정년은 2008년부터 60세로 연장됐다.

하지만 서울메트로는 경영 여건상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측은 정년을 늘리면 인건비가 앞으로 5년간(2014~2018년) 약 1300억원이 추가로 발생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노조가 11일부터 파업을 하더라도 필수 유지인력(3002명), 협력업체 지원인력(2150명), 퇴직자ㆍ경력자(87명)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지하철을 정상 운행할 예정이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