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트로 노조 "11일 파업"…지하철 못타나?

서울메트로(1~4호선)가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노사가 10일 최종 담판을 벌인다. 서울메트로와 노조는 10일 단체협상을 놓고 서울모델협의회 중재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을 통해 최종 협상을 벌인다.

서울메트로 노조는 지난 9일 “정년연장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11일 오전 4시부터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과 여섯 차례 벌인 교섭이 결렬되자 5~7일 파업 찬반 투표를 해 63%의 찬성률로 파업을 결정했다.

노조는 1998년 외환위기 당시 61세에서 58세로 단축한 정년을 60세로 다시 연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측은 “정년연장을 공무원 정년과 연동해 추진키로 단체협약을 맺었는데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공무원 정년은 2008년부터 60세로 연장됐다.

하지만 서울메트로는 경영 여건상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측은 정년을 늘리면 인건비가 앞으로 5년간(2014~2018년) 약 1300억원이 추가로 발생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노조가 11일부터 파업을 하더라도 필수 유지인력(3002명), 협력업체 지원인력(2150명), 퇴직자ㆍ경력자(87명)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지하철을 정상 운행할 예정이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찰 2명 사살 후 자살…무슨 일?
  • 미국에서 경찰 체포 과정 중 숨진 비무장 흑인 사건과 관련해 보복을 암시하는 20대 흑인 남성이 경찰관 2명을 사살했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20일(현지시간) 경찰관 2명을 사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이날 오후 3시께 브루클린의 베드..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