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만 봤어도… 희대의 살인마는 잡힐 수 있었다

 1888년 영국을 공포에 몰아 넣은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 당시 지문을 통한 범인 감식법이 개발됐다면 그는 잡혔을 가능성이 크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잭 더 리퍼가 살인을 저지르기 40여년 전인 1840년 외과의사였던 로버트 블레이크 오버턴이 지문감식법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오버턴은 이 방법을 경찰에 알려줬지만 당시 경찰은 "사람 마다 손가락 끝에 고유한 모양이 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버턴이 작성해 경찰에 건낸 문서에는 1840년 5월6일 런던 메이페어 호텔에서 목이 베인채 사망한73세 정치인인 윌리엄 러셀의 살인사건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문서는 오버턴이 네 개의 지문 샘플과 함께 자신의 이론을 설명한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이 문서는 이번 주 소더비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지문감식은 오버턴이 문서를 작성한 지 10년 뒤인 1850년대 윌리엄 허슬이 인도에서 지문을 사용해 계약을 맺는 것을 보고 도입했다. 그러나 실제로 지문감식이 사용된 것은 1890년대부터이며, 유명한 탐정소설 '셜록홈즈'의 주인공 홈즈도 1903년작부터 지문감식법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문서의 소유자인 지브릴 히튼 박사는 "만약 지문감식이 오버턴이 주장한 시기부터 사용됐다면 40년뒤 발생한 잭 더 리퍼의 살인사건도 해결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생후 2일 아기 '강제보행' 시킨 치유자들
  • 인도의 한 마을에서 생후 2일밖에 되지 않은 아기를 강제로 걷게 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아기의 고열증세를 낫게 한다는 것이 이유다.인도 NDTV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아삼 주의 한 마을에서 아기의 목을 잡아 강제로 걷게 한 여성 2..
  • 히트곡 제조기 미카, 내한 인증 '미남이시네요'
  • 레바논 출신 싱어송라이터미카(MIKA)가 내한을 기념해 찍은인증샷을 SNS에 남겼다.미카는 22일 인스타그램에패션지 화보촬영 중 찍은 사진을 게재함과 동시에 오늘 7시 MBC FM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만나요라며 출연 프로그램까지 홍보했다.미카는 오는..
  • 이본, 김현성과 방송중에 실제 키스 '깜짝'
  • `엄마가 보고있다` 이본엄마가 보고있다 이본, 김현성과 방송도중 실제 키스 퍼포먼스 깜짝엄마가 보고있다 이본의 과거 키스 퍼포먼스가 새삼 주목을 끌고 있다.과거 방송된 SBS플러스 컴백쇼 톱10에서 이본은 가수 김현성과 키스 퍼포먼스를 선..
  • 류현진, 어깨 관절와순 파열 복구수술 "성공적"
  • 미국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왼손 투수 류현진(28)이 22일(현지시간 21일) 왼쪽 어깨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술 직전 자칫하면 선수생명에 치명적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다행히 왼쪽 어깨관절와순(어깨와 팔을 연결하는 링 모양..
  • '복귀 눈앞' 한화 윤규진 "시즌 끝까지"
  • 한화 이글스 마무리 윤규진. 저에게 화가나고, 투수들에게 미안하고오른 어깨 재활을 끝내고 실전 테스트를 치르는 한화 이글스 마무리 윤규진(31)이 드러낸 속내다. 윤규진은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군 실전 등판 결과가 좋았고, 등판 뒤 통증도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