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만 봤어도… 희대의 살인마는 잡힐 수 있었다

 1888년 영국을 공포에 몰아 넣은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 당시 지문을 통한 범인 감식법이 개발됐다면 그는 잡혔을 가능성이 크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잭 더 리퍼가 살인을 저지르기 40여년 전인 1840년 외과의사였던 로버트 블레이크 오버턴이 지문감식법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오버턴은 이 방법을 경찰에 알려줬지만 당시 경찰은 "사람 마다 손가락 끝에 고유한 모양이 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버턴이 작성해 경찰에 건낸 문서에는 1840년 5월6일 런던 메이페어 호텔에서 목이 베인채 사망한73세 정치인인 윌리엄 러셀의 살인사건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문서는 오버턴이 네 개의 지문 샘플과 함께 자신의 이론을 설명한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이 문서는 이번 주 소더비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지문감식은 오버턴이 문서를 작성한 지 10년 뒤인 1850년대 윌리엄 허슬이 인도에서 지문을 사용해 계약을 맺는 것을 보고 도입했다. 그러나 실제로 지문감식이 사용된 것은 1890년대부터이며, 유명한 탐정소설 '셜록홈즈'의 주인공 홈즈도 1903년작부터 지문감식법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문서의 소유자인 지브릴 히튼 박사는 "만약 지문감식이 오버턴이 주장한 시기부터 사용됐다면 40년뒤 발생한 잭 더 리퍼의 살인사건도 해결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미스코리아 출신···지금은 몸을 팝니다'
  • 20년 전 미스코리아 지방대회에서 당선되고 좋은 남편과 결혼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던 중 갑작스런 사고로 남편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 보낸 뒤 생계 유지를 위해 룸살롱 일을 시작, 몸을 파는 속칭 2차(성매매)를 나가야만 했던 한 여성의기구한 사..
  • 휘트니 휴스턴 딸, 욕조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 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인 바비 크리스티나 휴스턴 브라운(21)이 욕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이는 브라운의 모친인 팝음악계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이 3년 전 욕조에서 숨졌을 때와 유사한 상황이어서 대중은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브라운..
  • 삼시세끼 시청률 1등 공신 산체 '귀여움 홀릭'
  • 장모치와와 산체장모치와와 산체가 앙증맞은 전신 모습을 공개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1월 31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삼시세끼 어촌편 2회 시청률 가구 평균 10.8%, 최고 14.2%로 동시간대 1위 달성! 꽃시리즈 통틀어 최고 시청률 기록!이라..
  •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 ""
    차두리 고마워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차두리 고마워' 국가대표 축구선수 차두리의 은퇴 소식에 누리꾼들이 한 마음, 한 목소리를 냈다.

    지난 1월 31일 오후 부터 2월 1일 현재까지 포털사이트에는 차두리에 대한 고마움을 담은 '차두리 고마워'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이는 2015년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을 끝으로 차두리가 대표팀에서 은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특히 차두리의 마지막 은퇴 경기인 호주와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하며 누리꾼들은 '차두리 고마워'를 검색어에 올리며 그 마음을 대신했다.

    차두리는 이번 아시아안컵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며, 후배들을 도왔고 그 결과 준결승이라는 아쉬우면서도 값진 결과를 만들었다.

    차두리는 결승전에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가담하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고 잦은 크로스를 선보이며 호주 수비진들을 시종일관 괴롭혔다. 또한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차두리는 이번 아시안컵을 끝으로 2001년부터 14년 동안 달고 있었던 태극 마크를 반납했다.

    인터넷팀 김은혜 기자 ke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