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만 봤어도… 희대의 살인마는 잡힐 수 있었다

 1888년 영국을 공포에 몰아 넣은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 당시 지문을 통한 범인 감식법이 개발됐다면 그는 잡혔을 가능성이 크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잭 더 리퍼가 살인을 저지르기 40여년 전인 1840년 외과의사였던 로버트 블레이크 오버턴이 지문감식법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오버턴은 이 방법을 경찰에 알려줬지만 당시 경찰은 "사람 마다 손가락 끝에 고유한 모양이 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버턴이 작성해 경찰에 건낸 문서에는 1840년 5월6일 런던 메이페어 호텔에서 목이 베인채 사망한73세 정치인인 윌리엄 러셀의 살인사건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문서는 오버턴이 네 개의 지문 샘플과 함께 자신의 이론을 설명한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이 문서는 이번 주 소더비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지문감식은 오버턴이 문서를 작성한 지 10년 뒤인 1850년대 윌리엄 허슬이 인도에서 지문을 사용해 계약을 맺는 것을 보고 도입했다. 그러나 실제로 지문감식이 사용된 것은 1890년대부터이며, 유명한 탐정소설 '셜록홈즈'의 주인공 홈즈도 1903년작부터 지문감식법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문서의 소유자인 지브릴 히튼 박사는 "만약 지문감식이 오버턴이 주장한 시기부터 사용됐다면 40년뒤 발생한 잭 더 리퍼의 살인사건도 해결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印 10~20대 자매 '윤간형'···이유가
  •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에서 10~20대 자매에게 '윤간형'과 '나체 행진' 명령이 내려졌다. 인도 카스트 제도의 최하위 계급인 달리트(불가촉천민)에 속한 남성이 위 계급인 자트(농민) 여성과 사랑에 빠져 달아나자, 마을 평의회가 남성의 여동생들에..
  • '폭풍성장' 사피·에디···'아이고 내 심장'
  •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마스코트 사피와 에디의 근황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삼시세끼 측은 최근 페이스북에 사피와 에디의 사진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은 촬영장 평상에 나란히 앉은 사피와 에디를 보여준다. 다른 사진에서..
  • 유재석, 김준호 위해 '부코페' 티켓 200장 쾌척
  • 국민 MC 유재석이 후배 개그맨 김준호가 집행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부코페) 불참을 미안해하며 일일 관람권 200장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29일 다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 28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서 열린 부코페 뒤풀이에서 김준호가 유재석은 왜..
  • 추신수 16호 홈런·2타점···승리 수훈갑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28일(현지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4회 동점 솔로포로 시즌 16호 홈런을 장식한 뒤 더그아웃에서 팀 동료의 환영을 받고 있다.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6번째 홈런을 터뜨리고 타점 2개를 보태며 팀..
  • '토트넘 이적' 손흥민 "멋진 모습 보이겠다"
  • 손흥민 모습. 토트넘 트위터 캡쳐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로 이적한 손흥민은 팬들을 위해 멋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나는 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