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만 봤어도… 희대의 살인마는 잡힐 수 있었다

 1888년 영국을 공포에 몰아 넣은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 당시 지문을 통한 범인 감식법이 개발됐다면 그는 잡혔을 가능성이 크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잭 더 리퍼가 살인을 저지르기 40여년 전인 1840년 외과의사였던 로버트 블레이크 오버턴이 지문감식법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오버턴은 이 방법을 경찰에 알려줬지만 당시 경찰은 "사람 마다 손가락 끝에 고유한 모양이 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버턴이 작성해 경찰에 건낸 문서에는 1840년 5월6일 런던 메이페어 호텔에서 목이 베인채 사망한73세 정치인인 윌리엄 러셀의 살인사건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문서는 오버턴이 네 개의 지문 샘플과 함께 자신의 이론을 설명한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이 문서는 이번 주 소더비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지문감식은 오버턴이 문서를 작성한 지 10년 뒤인 1850년대 윌리엄 허슬이 인도에서 지문을 사용해 계약을 맺는 것을 보고 도입했다. 그러나 실제로 지문감식이 사용된 것은 1890년대부터이며, 유명한 탐정소설 '셜록홈즈'의 주인공 홈즈도 1903년작부터 지문감식법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문서의 소유자인 지브릴 히튼 박사는 "만약 지문감식이 오버턴이 주장한 시기부터 사용됐다면 40년뒤 발생한 잭 더 리퍼의 살인사건도 해결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배드민턴 너무 못해' 길에서 딸 망신 준 母
  • 배드민턴을 못한다는 이유로 길에서 딸을 혼내는 홍콩 여성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홍콩 빈과일보(蘋果日報) 등 외신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홍콩 툰먼(屯门) 구의 한 체육관 앞에서 딸을 혼내는 여성이 지나가던 남학생의 휴대전화에 포..
  • 이효리·이상순 부부, '일상'도 '화보'
  •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잡지 화보를 통해전원생활을 공개했다.패션 매거진 보그코리아는창간 19주년을 맞이해 이효리 부부와 함께한특별한 화보를 선보였다.화보 촬영에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비롯해 이들이 키우는 강아지(순심이, 모카, 희망이, 구..
  • 송지효 "개리의 기습뽀뽀 후 조금 설렜다"
  • 배우 송지효가 SBS 힐링캠프-500人에서 리쌍 개리와의 기습뽀뽀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3일 방송되는 힐링캠프에는갖고 싶은 남자 개리가 출연한다.녹화 당시 힐링캠프 제작진은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개리와 월요커플로 썸 타고 있는 송지..
  • 박인비, 집념의 역전승으로 커리어 그랜드슬램
  • 골프 여제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통산 7번째로 여자골프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2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의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 코스(파726천410야드)에서 열린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대회..
  • 한국, 중국에 2-0 완승 '느껴지나 공한증!'
  • 환호하는 대한민국(우한중국=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중국에 승리한 한국선수들이 경기 후 환호하고 있다. 2015.8.2jjaeck9@yna.co.kr한국 축구 대표팀이 잠시 잊혔던 공한증(恐韓症)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