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만 봤어도… 희대의 살인마는 잡힐 수 있었다

 1888년 영국을 공포에 몰아 넣은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 당시 지문을 통한 범인 감식법이 개발됐다면 그는 잡혔을 가능성이 크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잭 더 리퍼가 살인을 저지르기 40여년 전인 1840년 외과의사였던 로버트 블레이크 오버턴이 지문감식법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오버턴은 이 방법을 경찰에 알려줬지만 당시 경찰은 "사람 마다 손가락 끝에 고유한 모양이 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버턴이 작성해 경찰에 건낸 문서에는 1840년 5월6일 런던 메이페어 호텔에서 목이 베인채 사망한73세 정치인인 윌리엄 러셀의 살인사건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문서는 오버턴이 네 개의 지문 샘플과 함께 자신의 이론을 설명한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이 문서는 이번 주 소더비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지문감식은 오버턴이 문서를 작성한 지 10년 뒤인 1850년대 윌리엄 허슬이 인도에서 지문을 사용해 계약을 맺는 것을 보고 도입했다. 그러나 실제로 지문감식이 사용된 것은 1890년대부터이며, 유명한 탐정소설 '셜록홈즈'의 주인공 홈즈도 1903년작부터 지문감식법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문서의 소유자인 지브릴 히튼 박사는 "만약 지문감식이 오버턴이 주장한 시기부터 사용됐다면 40년뒤 발생한 잭 더 리퍼의 살인사건도 해결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만우절 광고 믿은 여성, BMW 새 차 '횡재'
  • 뉴질랜드의 한 여성이 만우절 특별세일 광고를 무심코 넘기지 않은 덕택에 BMW 새 차를 거의 공짜로 받는 횡재를 해 화제다. 행운의 주인공은 오클랜드 주민인 티아나 마쉬 씨. 그녀는 BMW 자동차 대리점이 자사 신문광고를 오려 제일 먼저 찾아오는 사람..
  • 김풍 "15데니아 반투검스 신은 여자 좋아"
  • 라디오스타 김풍라디오스타 김풍, SNS에 독특한 여성 취향 공개스타킹에 집착?라디오스타 김풍이 자신의 SNS에 여성 취향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웹툰 작가 김풍, FT아일랜드 이홍기, 조 PD, 이현도가 게..
  • 띠과외 작가 "예원, 마녀로 몰려 화형직전"
  • 예원 띠과외 작가예원 감싸기 논란, 띠과외 작가 멀쩡하고 착한 애가 마녀로 몰려 화형 직전띠과외 작가가 예원을 감싸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작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마녀사냥 정말 소름끼치게 무섭다라며 이..
  • 강정호, 3타수 1안타···3경기 연속 안타
  •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28)가 3경기 연속으로 안타를 이어갔다.강정호는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전, 3타..
  • 최용수 "박주영 70%…센터포워드로 기용"
  • 최용수 FC서울 감독이 박주영(30)을 센터포워드로 바로 기용할 계획을 드러냈다. 최 감독은 2일 경기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선수단 훈련을 앞두고 열린 간담회에서 박주영의 컨디션이 70% 정도까지 올라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주영의 기본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