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지지 박주선, 산속으로 끌려가 '당혹'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를 지지할 것으로 점쳐졌던 무소속 박주선(광주 동구) 의원이 “현재는 박근혜 후보를 지지할 형편이 못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후보 지지를 반대하는 사람 등 30여명이 날 산속으로 끌고 와서 기자회견을 못하게 한다”며 “내 처지가 이런데 박 후보를 어떻게 지지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박 후보가 두 번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해 한 차례 만났을 뿐”이라며 “무소속인 나로서는 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국가와 호남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 지지가 어렵겠냐는 질문에는 “지금으로서는 그렇다”며 “(내 지지자들에게) 휴대전화까지 뺏길 형편”이라고 답했다.

앞서 박 의원은 “박 후보 측에서 입당 제안이 와서 현재 주변 측근들과 논의 중”이라면서 “대선까지 시간이 많이 남지 않은 만큼 조만간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