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지지 박주선, 산속으로 끌려가 '당혹'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를 지지할 것으로 점쳐졌던 무소속 박주선(광주 동구) 의원이 “현재는 박근혜 후보를 지지할 형편이 못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후보 지지를 반대하는 사람 등 30여명이 날 산속으로 끌고 와서 기자회견을 못하게 한다”며 “내 처지가 이런데 박 후보를 어떻게 지지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박 후보가 두 번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해 한 차례 만났을 뿐”이라며 “무소속인 나로서는 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국가와 호남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 지지가 어렵겠냐는 질문에는 “지금으로서는 그렇다”며 “(내 지지자들에게) 휴대전화까지 뺏길 형편”이라고 답했다.

앞서 박 의원은 “박 후보 측에서 입당 제안이 와서 현재 주변 측근들과 논의 중”이라면서 “대선까지 시간이 많이 남지 않은 만큼 조만간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세월호 유족이 대리기사님께 사과한 가운데 쌍방폭행 여부에 대한 진실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일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쌍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