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실제로는 부잣집 아들, 3대째 만석꾼"

배우 박시후가 부유했던 유년시절을 고백했다. 

박시후는 최근 SBS '힐링캠프' 녹화에서 "부여에서 3대째 내려오는 만석꾼 집안의 아들로 태어났지만 배우로 성공하고자 무작정 상경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무명시절에도 부유한 집안 덕에 호화로운 생활을 했을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과 달리 박시후는 쪽방생활을 하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밝혔다. 

쪽방생활을 하며 연극배우를 시작한 박시후는 "성공 이후 퀄리티를 높이려 일부러 연극한 한 것 아니냐"는 MC의 날카로운 질문에 "연기파 배우 이미지가 욕심나 대학로에 진출했다"고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허세(?)' 때문에 역할도 가려서 했던 단역시절을 고백하며 이병헌, 장동건과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연극과 단역배우, 속옷모델을 거쳐 지금의 박시후가 있기까지 10년간의 무명생활은 10일 밤 11시15분 '힐링캠프'를 통해 공개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5일자 ▶